동일한 어쿠스틱 기타에서 새들과 브릿지 핀에 따라서 음색이 어떻게 변하는지에 대해 테스트한 결과를 공유해 봅니다. 


사용된 기타는 베델 올솔리드 Grand OM 바디 기타입니다. 알라스칸 스프러스 탑에 인디안 로즈우드, 에보니 지판/브릿지라서 가장 대중적인 목재가 사용된 기타로 너트 재질은 본입니다. 스트링은 엘릭서 포스포즈론즈 라이트를 기준으로 새들은 터스크, 본 , fmi 그리고 브릿지 핀은 본, 에보니 , 터스크 를 여러가지 조합으로 한달 정도 테스트 해 본 결과입니다. 고가의 파츠들은 아니라서 고가의 파츠일때는 특성이 좀 다를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느낌의 차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결과는 아닙니다. 


여러 테스트를 하면서의 내린 결론은 기타의 자체소리를 가장 잘 나타내는 재료는 본인 것 같네요. 너트/새들/핀 모두 본 일때가 기타 자체의 소리를 들려주는 것 같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느낌입니다. 본이면 충분하다고 어느 루씨어가 얘기했다는데 어떤 느낌인지 알 것도 같습니다. 테일러의 샤방함에는 터스크가 한 몫하는 것으로 보이구요. 


사진은 현재 세팅 중인 본 새들에 에이지드 본 핀입니다. 



느낌적으로 새들 교체가 가장 톤의 변화가 크고 브릿지핀은 새들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지만 약간의 변화를 원하실 경우 브릿지핀을 교체하는 것으로 조정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핑거링에서는 fmi 새들이 밀도 있는 소리가 나서 가장 좋은 느낌이었지만 스트로크시에는 살짝 따로 노는 느낌이 나기 때문에 더 신경써서 연주해야 합니다. 스트럼시에는 본 새들의 시원함과 배음 때문에 그런지 잘 섞이는 느낌이라 스트로크를 많이 하는 저는 본 새들이 더 좋은 것 같네요. 


기타에 중저음과 따뜻한 우디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 에보니 핀이 좋은 선택이지만 대신 울림과 배음이 필터링 되는 느낌으로 건조한 사운드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반대로 샤방하지 않은 건조함 그리고 고음을 좀 깎은 듯한 느낌을 원하시면 에보니 핀을 추천드립니다. 


제가 기타 음색에 대해 임의로 정한 각 항목에 대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새들과 브릿지 핀 교체하실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새들. 


  고음 추가 : 터스크 > 본 > fmi 

  저음 추가 : fmi > 본 > 터스크

  명료함 : 터스크 > 본 > fmi (고음이 추가 되어 더 터스크가 더 명료하게 느껴지네요) 

  스트로크시 시원함 : 본 > 터스크 >= fmi

  기름진 사운드 : fmi > 본 >= 터스크 

  샤방함 : 터스크 > 본 >> fmi 

  울림/성량 : 본 > 터스크 >= fmi 

  배음 : 본 = 터스크 > fmi 

  서스테인 : fmi > 본 >= 터스크 

  알맹이/밀도 : fmi > 본 > 터스크 

  따뜻함 : fmi > 본 > 터스크 


브릿지 핀 


  고음 추가 : 터스크 > 본 > 에보니

  저음 추가 : 에보니 > 본 > 터스크

  우디(woody)함 : 에보니 >> 본 > 터스크  

  배음 : 본 >= 터스크 > 에보니

  울림 : 본 > 터스크 >= 에보니

  서스테인 : 본 >= 터스크 > 에보니 

  명료함 : 터스크 > 본 > 에보니


이상 새들과 브릿지 핀에 따른 소리 성향 비교 포스팅이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