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초에 가족들과 순천을 다녀왔는데, 유명한 마늘 통닭집이 있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순천 터미널 근처에 있는 풍미통닭인데 역시나 가게 앞에 기다리는 줄이 길더군요. 1984년 부터니 30년 넘은 통닭집입니다.


원래는 3 마리를 포장해서 숙소에서 먹으려고 했는데 했는데, 자리가 하나 나기도 했고 냄새가 너무 좋아서 한마리만 맛보기로 하고 가게 밖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워낙 주문이 많아서 그런지 20분 정도 기다려서 마늘 통닭이 나왔습니다. 단양에서 먹었던 마늘 통닭은 마늘 슬라이스를 같이 튀겨주는 마늘 통닭이었다면 풍미통닭의 마늘통닭은 한마리를 통째로 튀기고 마늘 소스를 올려줍니다. 따로 찍어 먹을 수 있도록 마늘 소스와 고추장 양념도 줍니다.



바로 먹기 좋게 찢어주시더군요. 잘라서 구운 것보다 훨씬 먹음직스럽습니다.



처음엔 접시가 횡한 느낌이었는데 찢어놓고 나니 푸짐합니다. 기다리긴 20분 기다렸는데 먹는 시간은 5분만에 게눈감추듯 했네요. 바삭한 식감과 마늘향 진한 소스가 일품입니다. 한 마리는 먹고 두 마리는 포장.



렌터카를 빌리러 포장한 마늘 통닭을 들고 렌터카 회사에 잠깐 들렀는데, 렌터카 사장님이 마늘 통닭은 바로 그 자리에서 먹어야지 포장해서 가면 마늘이 열기에 맛이 변해서 맛이 없다고. 그래서 가서 먹어야지 포장하면 맛없다고. 그런지 포장해 간 마늘 통닭은 가게에서 먹은 통닭과는 식감이나 맛에서 좀 차이가 나더군요. 풍미통닭 가시면 꼭 먹고 오시길. 이상 순천 풍미통닭 방문기였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