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레슨 진도에 제동을 건 발리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레슨 초기에 발리 폼을 배우고 나서의 발리는

코치님이 감이 좋다고 할 정도로

잘 맞았고 공도 낮게 쭉 뻗어가는 공이었습니다.

 

그런데 점점 레슨을 받으면 받을 수록

공도 못 맞추고 공도 제대로 뻗지 않게 되더군요

 

급기야  코치님은 가르쳐 준대로 안한다고 멋대로 친다고

공은 얼마든지 쳐줄수 있지만 그렇게 하면 나쁜 폼으로 굳어진다고 다그치시더군요

대충 쳐도 편하게 대주는 공은 칠 수 있지만

있는 힘껏 치는 공을 그런 폼으로 받을 수 있느냐고 하시면서 연거푸 강타를 날리십니다.

맞춰도 제 코트로 떨어지더군요 ㅎㅎ

아마도 코치님은 알면서 제대로 안 친다고 생각하셨던 거 같습니다.

 

그런데...

정말이지 왜그런지 몰랐습니다.

 

그렇게 일주일이 흐르고 보다 못한 코치님이

아예 공을 손으로 던져주시면서 다시 폼부터 잡아주시는데

그때서야 왜 그렇게 발리가 안되었었는지 깨닫게 됩니다.

 

원인은 바로 자만심 가득한 백스윙이었습니다.

발리가 잘 되니깐 더 강하게 치려고 불필요하게 백스윙을 크게 하다보니

반응이 느려 잘 맞추지도 못하고 공도 쭉 뻗지 않고 그랬던 겁니다.

 

상대방의 힘을 이용해서 블록킹한다라는 기본을 까먹고

세게 치려고 하다보니 큰 백스윙으로 인해 공은 들쭉날쭉에

팔은 라켓을 너무 세게 잡는 관계로 저리기까지 했던겁니다.

 

다시 발리를 처음 배울때처럼 몸이 나가면서 갖다대는 느낌으로 치려고 노력하다보니

예전처럼 쭉 뻗는 발리가 나오기 시작하더군요

 

잘되던 발리가 안되는 동안 답답했었는데

원인을 알고 고치고 나니 왜 그리 개운하던지 ㅎㅎ

역시 테니스는 폼생폼사인 운동인 걸 또 한번 느끼게 됩니다.

 

발리가 안정이 되면서 지난주부터 콤비네이션 진도를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포핸드,백핸드,포핸드,백핸드어프로치,포발리,백발리,포발리,백발리

를 쭉~ 이어서 하는건데 부실체력이 다시 고개를 듭니다.

 

좀 적응했다 싶으면 또 다시 도전과제가 주어지네요

 

즐테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