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아마존이 태블릿 시장의 파장을 몰고 올만한 제품 공개를 했는데요


발표 동영상 하일라이트를 보면서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가 참 멋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뒤를 이을 사람은 팀 쿡이 아니라 제프 베조스가 아닐까 하는 느낌도 들구요. 소비자의 마음을 꿰뚫고 있고 그것을 현실에 만들어 내는 사람이랄까?



이번 발표에서 기존 킨들은 69$로, 저가 태블릿 시장에서 돌풍을 몰고왔던 킨들 파이어는 업그레이드 기능들 포함 159$, 그리고 새롭고 매력적인 태블릿 킨들 파이어 HD 는 199$ 로 출시하면서 7인치 태블릿 시장에서 가격을 완전히 파괴해버린 듯한 느낌입니다. 무엇보다 이러한 아마존의 공격적인 전략을 보면

아마존의 추구하는 지향점이 애플의 그것과는 많이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아마존은 하드웨어를 판매해서 돈 버는 회사가 아니라, 사람들이 그것을 사용할 때 돈을 번다."

는 말이 아마존의 전략을 가장 잘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애플은 최고의 모바일 OS인 iOS를 비롯하여 iTunes, iBooks 서비스들을 통해서 그것을 이용할 수 있는

애플의 제품들 - 아이폰, 아이패드 - 등을 고가로 판매하는 전략이라면 아마존은 아마존의 수많은 콘텐츠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거의 무상으로 보급하면서 콘텐츠 판매량을 늘리는 것을 통해서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전략입니다.


언제나 최고의 하드웨어를 만들어야 하는 애플과 가장 저렴하면서 쓸만한 하드웨어를 공급하는 아마존의 하드웨어 방향을 보면 그것을 만들고 그 명성을 유지하기란 누구하나 쉽고 편한 일은 아니겠지만 그것을 통해 엄청난 부가가치를 만들어 낸다는 점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런 가운데 구글의 전략 - 전략이 있는지 애매한 따라가기 바쁜 - 이 어서 정리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도 문득 드는 군요 자신의 장점 - 무료로 사용 가능한 App 들 - 을 충분히 살릴 수 있을 만한 전략과 기존 서비들간의 통합을 통한 시너지를 만들어 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크롬북을 $30달러- 월 이용료가 아니라 연간 사용료라면 모를까? - 에 렌탈해주는 서비스는 이제 접고 말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