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동네에 닭강정 집이 오픈했는데 매일 같이 닭강정을 사려는 주민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평일이고 주말이고 할 것 없이 제가 지나갈때마다 항상 10여명 넘게 기다리고 있더군요


그도 그럴것이 닭강정 반마리 3,900원 한마리 6,900입니다. 브랜드 치킨이 보통 14,000~15,000원 정도 하니 브랜드 치킨 한마리 시켜먹을 비용으로 닭강정 2마리를 사먹을 수도 있고 닭강정 한마리와 닭강정에 곁들일 맥주 캔 6개도 구입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엄청 쌉니다. 조금 싼게 아니라 기존 치킨 가격 대비 50%입니다. 한창 소셜커머스에서 유행한 반값 치킨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하지막 가격이 저렴한 대신 배달도 안되고 카드 결제도 되지 않습니다.

상당히 불편합니다. 하지만 모든게 용서되는 착한 가격입니다.



닭강정집을 지날때 마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못사고 현금이 없어서 못사고 하다가 최근에서야 구입 성공했습니다. 가격이 가격인 만큼 포장도 상호 인쇄된 비닐에 사발면 종이 그릇을 사용하고 호일로 뚜껑을 덮어서 줍니다. 포장 비용도 상당히 줄인 모습입니다.



닭강정 반마리에 김말이와 맛탕을 옵션(옵션당 1,000원) 으로 구입을 해봤는데 넉넉하게 뿌려진 땅꽁에다 닭강정도 실하고 옵션인 김말이와 맛탕도 닭강정 양념과 잘 어우러져서 5,900원으로 저녁 야식으로 맥주한잔하기에 딱입니다. 먹어보니 사람들이 추운 날씨에 왜 줄을 서서 사가는지 알겠더군요



닭강정을 구입하면서 왜이렇게 싸게 파시냐고 이러면 장사가 되냐고 물어봤는데

"많은 분들이 싸게 드시게 하려고..." 라는 생각지도 못한 답변을 받았습니다.


요즘 인기있는 닭강정이라는 메뉴를 선택하고 박리다매를 위해 비용을 철저하게 줄이고 광고는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리게 하는 것으로 대치하는 그리고 많은 분들이 싸게 드시게 하는게 목표라는 사장님 말씀을 듣고 나니 아무 이유없이 싸게 파는 곳과는 다르구나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최근에 개발자들이 치킨집을 할 수 없는 이유라는 슬라이드를 재밌게 봤었는데 이런 비즈니스 마인드가 있는 치킨집이라면 성공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나저나 좋긴한데 IT 서비스에는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는 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