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 기획의 첫단계는 바로 사업 아이디어 혹은 사업 아이템을 찾는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사업아이템을 찾는 일이 그리 녹록하지 많은 않은데요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괜찮은 사업아이템은 이미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인 경우도 많은데다 차별화를 위해 최신기술을 사용하는 건 비용이 높아서 상용화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아무튼 그 틈새를 찾아서 사용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주면서 돈을 벌 수 있는 모델을 찾는 것은 우연으로 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사업모델을 찾았다고 하더라도 그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기까지는 무수한 난관이 기다리고 있구요

 

애플의 스티브잡스나 트위터의 에반윌리암스의 경우 분석보다는 직관을 중요시하지만 직관이라는 건 해당 업계나 분야에 대한 이해와 그것을 바탕으로 한 통찰력이 없이는 어렵기 때문에 평범한 사람들의 실제 신사업 기획에 대한 현실을 들여다 보면 현실에 대한 문제인식을 시작으로 현 상황의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정의하고 해당 솔루션에 대한 지속적인 분석과 기술 및 사업성 검증을 통해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가 탄생하는 형태가 일반적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신사업을 위한 문제인식은 어떤 것인지 생각해보면 해당 분야나 케이스별로 다양한 유형이 존재할 수 있겠지만 대표적인 3가지 유형이 있는데 첫번째로 있으면 편리해 지는 것, 기존 것이 있지만 사용하기 불편한 것, 기존 솔루션이 비싼 것 정도로 정리해 볼 수 있겠습니다. 


있으면 편리해지는 사례로는 페이스북을 들 수 있습니다. 기존에 친구들과의 연락을 위해 메세지나 이메일, 전화통화들을 이용했다면 친구들간의 소식을 비동기적으로 교환할 수 있는 플랫폼의 출현은 기존에 없던 것을 만들어서 사람들의 생활 자체를 바꾸게 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두번째로 기존 것이 있지만 사용하기 불편한 것으로는 인스타그램을 예로 들면 적합할 것 같네요 인스타그램은 기존 사진을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할때의 문제점, 용량이 크고 사진이 밋밋하고 멋지지 않다는 걸 해결하는 솔루션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통신 속도가 그리 좋지 않은 모바일기기에서 업로드 하기에 적합하도록 사진 사이즈를 줄이고 필터를 적용해서 사진을 멋스럽게 바꿔주는 기능으로 단기간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서비스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기존 솔루션이 비싼 예는 카카오톡이나 라인과 같은 무료 메세징 서비스가 아닐까 합니다. 기존 SMS나 MMS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요금제에 포함되어 있는 무료 메세지 건수를 다 사용하면 추가 건당 일정 요금을 내는 유료 모델이었기 때문에 항상 건수의 제한이 있었는데 그런 제한을 없애는 무료 메세지 서비스를 제공하여 이제는 문자를 보내는데 돈을 낸다는 건 이상한 일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신사업 아이템을 찾는 일반적인 프로세스와 문제 인식을 통해 그걸 해결한 솔루션이나 서비스에 대한 유형에 대해 간단히 살펴봤는데요. 이런방식의 문제점을 찾고 개선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하는 데 가장 중요한 건 바로 끊임없는 호기심과 관찰 그리고 문제의식이 아닐까 합니다. 세상 모든 것에 호기심을 가지고 잘 관찰해서 불편한 부분이 없는지 두루 살펴보고 지금의 솔루션이나 대안이 최선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다보면 좋은 사업 아이템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상 문제인식을 통한 신사업 아이템 발굴에 대한 포스팅을 마칠까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