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맨 문어라면을 결국 실패하고 찾아간 곳이 바로 해물탕이 전문점인 해물잔치입니다. 여기도 도착했더니 쉬는 시간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할 수 없이 오던 길에 봤던 쵸컬릿 공장 체험 들렸다가 다시 가서 먹었다는. 이번 여행에서는 음식점 시간 맞추는 일은 다 실패인 것 같습니다. 찾아 가실 때 도착하는 시간대에 식사가 되는지 미리 전화해보시고 가시는게 좋겠습니다. 과연 해물탕이 얼마나 맛있을 것인가?



가게 입구에 있는 수족관, 조개와 키조개가 보이는 군요. 해물탕에 들어가는 재료들인가 봅니다.



이건 뭐지? 소라?



해물탕 소 3.5만원, 중 4.5만원, 대 5.5만원인데 소 자에는 문어가 안들어 간다네요. 문어 추가가 1.5만원이니 중자 이상 시키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어른 둘, 아이 둘이 었는데 해물탕 중 자의 양이 딱 적당했던 것 같습니다. 아래는 주문과 동시에 나오는 멍게 비빔밥, 늦은 점심에 배가 고파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빔밥부터 맛있더군요. 비빔밥과 이따 해물탕 다 먹고 끓여먹는 라면 양도 생각해서 주문하시길.



멍게비빔밥에 초고추장 넣고 슥슥 비벼 먹다보면 해물탕이 준비되어 나옵니다. 준비시간은 좀 걸리는 편인데 하지만 나오는 순간 비주얼에 입이 쩍 벌어집니다. 짜잔~!



아래는 다른 각도에서 본 사진, 아래 조개들이 빼곡히 쌓여있고 전복과 키조개가 가지런지 놓여있는 가운데 문어가 꿈틀꿈틀 자꾸 탈출을 시도 합니다. 문어가 탈출 못하도록 잘 잡고 있는게 키포인트. 



때가 되면 직접 오셔서 손질까지 다 해주시니 먹기만 하면 됩니다. 먹어도 먹어도 계속 나오는 해물. 그래서 가게 이름이 해물 잔치인가 봅니다. 이곳 해물탕이 큰 차이라면 얼큰한 국물이 아닌 지리처럼 끓이는 해물탕입니다. 그래서 맵지 않기 때문에 아이들도 잘 먹고 좋아하네요.



아래는 처음 보는 문어 알.



해물을 다 먹고나면 해물탕 국물에 라면 사리만 넣어서 끓여먹는 라면도 끝내줍니다. 다만 스프를 넣지 않기 때문에 맑은 국물의 해물탕에 끓이는 거라서 간이 잘 맞도록 조절하는게 필요합니다. 너무 짜거나 싱거우면 맛이 없어요. 라면사리에 팽이 버섯 같은 채소들도 나오니 더 맛있는 듯.



보글 보글 라면이 익어갑니다. 라면까지 끓여먹을 거였으면 해물 좀 남겨서 끓일 걸 그랬네요. 맵지 않아서 아이들도 라면 달라고 성화.



결국 시원한 국물 탓에 바닥이 드러난 해물탕입니다. 



해물탕 하면 보통 얼큰한 국물을 생각하시는데 지리로 맛있게 해물탕 하는 곳이라는 점도 별미스럽고 싱싱한 해물과 다 먹고 난 후에 끓여먹는 라면도 일품입니다. 제주도에서 싱싱한 해산물 해물탕 드시고 싶으신 분들은 꼭 들르시길. 저희는 쉬는 시간 끝날 즈음에 가서 여유있게 먹었던 것 같네요. 이상 제주도 해물탕집 해물잔치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 해물잔치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