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삼성자동차가 르노로 넘어가기 전에 생산된 SM525V를 타고 있는데요

12년의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잔고장 없이 언제나 시원시원하게 달려주는 고마운 애마입니다.


얼마전에 수리때문에 정비소에 들렀었는데 뒷 타이어에 나사못 하나가 박혀 있는 것을 발견한 겁니다.


일단 임시로 펑크를 때우고 있다가 아무래도 가족이 타는 차인데 위험하다 싶어

타이어를 교체하게 되었는데요


참고로 전에 장착되어 있던 타이어는 미쉐린입니다.

2009년에 2007년 재고를 좀 싸게 구입했었는데

생산한지 5년이 다 된 타이어라 닳기도 많이 닳고 바꿀때가 되기는 했습니다.


미쉐린 타이어를 한마디로 평가하면 "잘 안닳는 거 빼고는 그닥 장점이 없는" 타이어랄까요?

단단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도로 사정상 승차감이 별로 좋지 않았는데요

사실 노면 소음도 심한 편이었습니다.


처음 촬영해보는 애마 슝슝이 사진입니다.

세월의 흔적이 곳곳에 있지만 나름 깨끗하게 나왔네요



견적을 내어 보니 순정형 한국타이어는 개당 10만원 정도였는데

한 번 바꾸면 오래탈거라서 XQ OPTIMO Nova로 장착을 해버렸습니다.

상도동 T-Station에서 장착했는데 할인을 많이 해주더군요



타이어를 바꾸고 나서 느낌을 정리해보면

- 완충기를 장착한거 처럼 노면 충격을 걸러준다.
- 노면 소음이 확 줄어든다. (대신 엔진 소음이 크게 들립니다. ㅋ)
- 새타이어라 제동 거리가 짧아졌다

정도인 것 같습니다.
차량 특성이 좀 단단한 편이라 차가 바뀐 것 같은 안락함을 주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좀 더 부드러운 느낌의 주행으로 변경되었네요

역시나 한국 도로 사정에는 국산타이어인가 싶습니다.

이상 한국타이어 XQ OPTIMO Nova 장착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