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기타로 사용중인 베델 기타에 고또 510Z 헤드머신이 달려있는데요. 기어비 21:1로 미세한 튜닝이 가능하고 튜닝시 아주 부드럽게 튜닝이 가능합니다. 통기타 카페에 가보면 유행처럼 기타 헤드머신을 고또 헤드머신으로 교체하더군요. 그런데 문제는 색상이 에이지드 니켈인데 기타와 잘 안어울리는 느낌입니다. 또한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고 생각하고 있기때문에 원래 그로버 머신을 장착했을때 사운드 성향이 어떨지 궁금했습니다. 


헤드머신의 무게에 따라 소리의 밀도가 달라지게 되는데 보통 헤드가 무거워지면 좀 더 알맹이 있는 소리가 납니다. 이게 핑거스타일에는 도움이 되지만 스트럼시에는 저음역대가 좀 퍼져야 각 줄의 소리가 섞이면서 자연스러운 소리가 나는데 오히려 방해가 되거든요.


아래는 고또 510Z 가 장착된 베델 기타 헤드 사진입니다.뭔가 잘 안어울리는 느낌이 드시나요?


  


장터에 잠복도 하고 국내 온라인 판매점들을 뒤져봤는데 그로버 헤드머신 세트를 파는 곳은 없더군요. 그래서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그로버 머신 벌크를 주문했습니다. 2주만에 도착한 헤드머신입니다. 그래도 개별 비닐포장까지 해줬네요. 



반짝반짝 금장 그로버 헤드머신 18:1 기어비 입니다. 허브링 하나와 하나의 헤드머신 기스가 있어서 컴플레인을 했더니 추가 헤드머신 4개를 보내왔네요. 그래서 작업이 좀 지체는 되었지만 저렴한 가격에 구입 완료.




자 이제 작업에 들어갑니다. 일단 스트링을 모두 풀어서 잘 모아놓고 헤드머신을 교체합니다. 헤드머신 교체는 간단한데 헤드 앞쪽에 너트를 풀어서 빼내고 난 다음 뒤쪽 나사를 풀어서 탈착하면 됩니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입니다. 나사구멍이 동일하기 때문에 위치 잡을 필요도 없어서 도구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교체할 수 있습니다.



짜잔 그로버 금장 헤드머신으로 교체한 모습입니다. 우선 기존 헤드머신의 어색한 부분이 없어지고 제 짝을 만난 듯 자연스럽습니다. 왜 에이지드 니켈이 안 어울렸을까 봤는데 헤드에 메이플 바인딩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네요. 헤드에 메이플 바인딩이 없었으면 나쁘지 않았을 수도 있겠네요. 헤드 뒤에 Bedell 글씨도 금색이라서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네요. 역시 패션의 시작과 완성은 깔맞춤입니다.


  


자 이제 스트링을 다시 감고 소리를 들어볼 차례입니다. 새로 교체한 그로버 헤드머신이 기존에 있던 고또 헤드머신보다 무게가 적게 나가는 듯 하더니 알맹이가 좀 줄어들고 좀 더 텅텅거리고 퍼지는 소리로 살짝 바뀌었습니다. 핑거사운드는 fmi 새들이어서 무겁고 답답한 느낌이 있었는데 좀 가볍고 이쁜 소리로 바뀌었네요. 역시 순정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교체한지 얼마 안되어 자리 잡을 때까지 좀 기다려 봐야겠네요. 그래도 외관도 맘에 들고 소리도 원하는 방향으로 바뀐 것 같아서 만족합니다. 이상 순정 그로버 머신으로 교체 포스팅이었습니다.



동일한 어쿠스틱 기타에서 새들과 브릿지 핀에 따라서 음색이 어떻게 변하는지에 대해 테스트한 결과를 공유해 봅니다. 


사용된 기타는 베델 올솔리드 Grand OM 바디 기타입니다. 알라스칸 스프러스 탑에 인디안 로즈우드, 에보니 지판/브릿지라서 가장 대중적인 목재가 사용된 기타로 너트 재질은 본입니다. 스트링은 엘릭서 포스포즈론즈 라이트를 기준으로 새들은 터스크, 본 , fmi 그리고 브릿지 핀은 본, 에보니 , 터스크 를 여러가지 조합으로 한달 정도 테스트 해 본 결과입니다. 고가의 파츠들은 아니라서 고가의 파츠일때는 특성이 좀 다를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느낌의 차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결과는 아닙니다. 


여러 테스트를 하면서의 내린 결론은 기타의 자체소리를 가장 잘 나타내는 재료는 본인 것 같네요. 너트/새들/핀 모두 본 일때가 기타 자체의 소리를 들려주는 것 같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느낌입니다. 본이면 충분하다고 어느 루씨어가 얘기했다는데 어떤 느낌인지 알 것도 같습니다. 테일러의 샤방함에는 터스크가 한 몫하는 것으로 보이구요. 


사진은 현재 세팅 중인 본 새들에 에이지드 본 핀입니다. 



느낌적으로 새들 교체가 가장 톤의 변화가 크고 브릿지핀은 새들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지만 약간의 변화를 원하실 경우 브릿지핀을 교체하는 것으로 조정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핑거링에서는 fmi 새들이 밀도 있는 소리가 나서 가장 좋은 느낌이었지만 스트로크시에는 살짝 따로 노는 느낌이 나기 때문에 더 신경써서 연주해야 합니다. 스트럼시에는 본 새들의 시원함과 배음 때문에 그런지 잘 섞이는 느낌이라 스트로크를 많이 하는 저는 본 새들이 더 좋은 것 같네요. 


기타에 중저음과 따뜻한 우디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 에보니 핀이 좋은 선택이지만 대신 울림과 배음이 필터링 되는 느낌으로 건조한 사운드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반대로 샤방하지 않은 건조함 그리고 고음을 좀 깎은 듯한 느낌을 원하시면 에보니 핀을 추천드립니다. 


제가 기타 음색에 대해 임의로 정한 각 항목에 대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새들과 브릿지 핀 교체하실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새들. 


  고음 추가 : 터스크 > 본 > fmi 

  저음 추가 : fmi > 본 > 터스크

  명료함 : 터스크 > 본 > fmi (고음이 추가 되어 더 터스크가 더 명료하게 느껴지네요) 

  스트로크시 시원함 : 본 > 터스크 >= fmi

  기름진 사운드 : fmi > 본 >= 터스크 

  샤방함 : 터스크 > 본 >> fmi 

  울림/성량 : 본 > 터스크 >= fmi 

  배음 : 본 = 터스크 > fmi 

  서스테인 : fmi > 본 >= 터스크 

  알맹이/밀도 : fmi > 본 > 터스크 

  따뜻함 : fmi > 본 > 터스크 


브릿지 핀 


  고음 추가 : 터스크 > 본 > 에보니

  저음 추가 : 에보니 > 본 > 터스크

  우디(woody)함 : 에보니 >> 본 > 터스크  

  배음 : 본 >= 터스크 > 에보니

  울림 : 본 > 터스크 >= 에보니

  서스테인 : 본 >= 터스크 > 에보니 

  명료함 : 터스크 > 본 > 에보니


이상 새들과 브릿지 핀에 따른 소리 성향 비교 포스팅이었습니다.



보통 기타 튜닝할 때는 기타 튜너를 사용하는데, 튜닝기를 가끔씩 빼놓거나 급하게 튜닝해야 할 때 쓸 아이폰용 기타 튜너가 있을까 해서 찾아봤는데 좋은 앱이 있어서 소개해봅니다. 앱 시작시 로고에 세계 1등 튜너라고 적어놓은 기타튜나(GuitarTuna) 입니다. 


유튜브 동영상 중 음악 관련 동영상을 볼 때 가장 많이 나오는 광고인 Yousician 에서 만든 기타 튜너인데요. 홍보를 위해서 무료로 제공하는것 같습니다.



앱을 실행하면 바로 기타 튜닝 화면이 나오는데, 일반적인 기타 튜너와 좀 다른 UI를 가지고 있습니다. 기타 헤드 모양이 보이고 각 스트링별로 튜닝시 음이 표시되어 있어서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초기버전은 어쿠스틱 기타나 깁슨 레스폴과 같은 스타일의 3X3 헤드 모양이고 설정에서 펜더형 기타와 같이 일렉기타형으로 바꾸면 헤드 모양도 바뀌게 됩니다.




왼쪽 상단에 설정 아이콘을 누르면 아래처럼 튜닝할 악기를 변경하고 사용자 지정도 할 수 있습니다. 7현, 12현도 지원되니 다양한 튜닝을 사용하시거나 변칙 튜닝 하시는 분들도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다시 튜너 화면으로 돌아와서 자동모드에서 튜닝을 해봅니다. 기타 줄을 튕기면 현재 음과 가장 가까운 헤드머신에 음이 표시되고 음이 높은지 낮은지 알려줍니다. 보통 기타 튜너들이 부채꼴 모양의 게이지를 사용하는데 반해서 심전도 기계와 같은 UI로 현재 기타의 음이 기준 대비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보여주는게 신선합니다. 음이 정확하게 튜닝되면 띵 하는 소리로 알려주네요.



수동 모드로도 사용이 가능한데 헤드머신을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메세지가 나오고 체크 표시 아이콘을 누르면 해당 줄에 맞춰서 튜닝이 가능해 집니다.



기타 튜너 말고도 부가적인 기능이 많은데 첫번째로 화음과 메트로놈 기능입니다. 메트로놈 기능은 다 아실것 같고 화음 기능이 정말 유용하더군요.



화음 아이콘을 클릭해서 들어가면 상단에 두 줄로 조성과 아래 코드 구성을 선택하면 각 프렛 위치별 기타 코드를 지판상에 표시를 해줍니다. 그리고 색상으로 운지 손가락도 알려주네요. 튜너와 코드앱을 따로 깔지 않아도 되겠네요.



게임 메뉴에는 화음 및 코드표 배우기를 게임으로 제공하네요. 지하철이나 짬 날때 해당 게임을 통해서 코드 폼을 외우면 코드 외우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상으로 아이폰 기타튜닝앱인 기타튜나(GuitarTuna)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기타 튜닝 외에도 메트로놈과 코드북, 그리고 게임등이 제공되어 기타 연주하시는 분들에게 편리한 기능을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는 것 같네요. 이상 기타튜나 아이폰용 앱 리뷰였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주문한 에보니 브릿지 핀이 도착해서 콜트 SF-1F기타의 브릿지핀을 에보니핀으로 교체해 주었습니다. 엘릭서 나노웹 포스포브론즈로 새 줄 교체하고 나서 고음현이 좀 튀는 것 같아서 교체했는데요. 원래 브릿지 핀은 터스크핀이었습니다. 지난번에 새들을 본으로 교체하면서 터스크핀으로 교체했는데 아무래도 OM 바디 기타에 터스크핀을 꼽아 놓으니 고음이 더 부각되어서 스트럼시에 듣기 싫은 쇳소리도 들리고 날리는 느낌이 나더군요. 


청각이라는게 간사해서 한대만 쓸 때는 크게 느끼지 못했는데, 어쿠스틱 여러대를 연주하다보니 좋아하는 사운드 성향도 생기고 기타에 부족한 부분도 들리네요. 자 책상위에 담요를 깔고 교체를 준비합니다. 브릿지핀 교체는 스트링만 좀 풀어주고 교체가 가능하기 때문에 간단하게 교체할 수 있습니다. 



지난번에 교체한 본새들과 터스크핀입니다. 세월 탓에 얼룩덜룩해진 브릿지, 다음번엔 염색을 좀 해야겠습니다. 



줄을 여유있게 풀어주고 상현주 쪽이 틀어지지 않도록 카포로 잡아줍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주문한 에보니 핀입니다. $2.5 불이니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10,000에 배송비까지 생각하면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이번에 2개 주문했는데, 다른 콜트 Earth 150 기타에도 장착할 예정입니다. 



마감도 깔끔하고 좋네요. 배송도 거의 일주일만에 와서 미리 주문할 필요도 없이 다음에 필요할 때 주문하면 될 것 같네요.



핀 헤드에 자개 장식까지 되어 있어서 고급스럽습니다. 이제 중국산의 마감이 나쁘다는 얘기는 옛날얘기입니다. 



기존 터스크 핀과 새로운 에보니 핀 비교입니다. 핀 길이는 짧고 핀 헤드는 더 크네요. 책상위에 핀을 떨어뜨려서 소리를 들어보니 터스크는 높은 벨소리 처럼 띠링하는 반면 에보니는 단단한 느낌은 있는데 소리는 묵직한 느낌입니다.



6번, 5번 줄 장착 사진입니다. 핀이 크니 존재감도 있고 멋지네요. 왠지 울림도 단단하게 더 잡아줄거 같은 느낌입니다.



6줄 모두 교체 완료.넣을 때 약간 여유있는 느낌이지만 스트링을 감으면 딱 고정이 되기 때문에 문제 없이 장착 완료했습니다. 오히려 핀 두께가 두꺼우면 사포로 가공을 해야하기 때문에 딱 맞아서 수월하게 장착했습니다.



핀 교체 후 연주를 해보니 밀도감이나 서스테인은 더 나아진 것 같고 확실히 고음에 날리는 소리와 불쾌한 쇳소리는 줄어들고 중저음의 반응성이 좋아지네요. 뭐 그렇다고 OM 바디 기타 사운드가 D 바디 처럼 묵직해지고 하지는 않습니다. 뭐랄까 음색의 엣지가 좀 정리된 듯한 느낌이고, 우드핀이다 보니 음색이 약간 Woody 해진 느낌이라서 좋은 것 같습니다. 



혹시 엘릭서 스트링을 사용하시면서 날리는 느낌이거나 듣기 싫은 쇳소리가 들리신다면 에보니핀으로 교체를 추천드립니다. 

브릿지 핀이 기타의 톤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궁금해서 찾아보니 해외 악기점에 잘 정리된 글이 있어서 발췌해서 번역해 봤습니다. 마틴 기타를 기준으로 플라스틱 핀과의 차이를 설명하고 있는데요. 원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maurysmusic.com/bridge_pins_effect_on_tone 


국내에는 우드 핀도 다양한 종류로 바꿔보시는 분들이 많은데 여기에는 우드 핀은 에보니 외에는 소개가 되어 있지 않네요. 플라스틱보다 강도가 높은 핀들만 소개하고 있네요. 어쩌면 플라스틱보다 강도가 약한 핀들은 서스테인과 볼륨의 증가와 같은 사운드적인 향상을 얻을 수 없다는 얘기일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Guitar Bridge Pins and their effect on tone


대부분의 기타에는 플라스틱 브릿지 핀이 표준으로 장착되어 있습니다. 브릿지 핀의 역할은 스트링을 브릿지에 현을 잡아주는 것으로, 플라스틱 핀으로도 역할을 수행할 수 있지만 기타 톤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른 여러 재료들이 있습니다. 본, 에보니, FWI(화석화된 바다코끼리 상아, Fossilized Walrus Ivory), 맘모스 상아(Mammoth Ivory) , 바다코끼리 턱뼈(Walrus Jawbone), and 물소뿔(Buffalo Horn) 들이 요즘 시장에서 더 나은 핀들입니다. 브릿지 핀을 업그레이드 했을 때 향상되는 것들을 예상하면 서스테인과 명료함, 전체적은 볼륨을 증가시킵니다. 선택하는 재료에 따라서 더 많은 저음 혹은 더 많은 고음을 나도록 조정할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을 기준으로 다른 브릿지 핀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터스크(Tusq) 는 마틴기타의 고음의 양과 서스테인, 명료함과 볼륨을 증가시킵니다.


본(Bone)은 터스크가 제공하는 모든 것을 더 많이 제공합니다.


에보니(Ebony)는 마틴에 서스테인과 볼륨을 상당히 증가 시키면서, 베이스와 따뜻함을 추가합니다.


물소뿔(Buffalo Horn)의 사운드는 본과 거의 비슷하지만 본의 음색에 어두운 색을 원하는 경우 좋은 선택입니다.


바다코끼리 턱뼈(Walrus jawbone)는 본의 기본 음색을 제공하지만 더 나은 배음(overtone)과 넓은 하모닉스를 제공합니다.


맘모스 상아(Mammoth Ivory)는 기타에 서스테인과 볼륨 그리고 명료함과 풍부함을 더해주며 하모닉스와 배음을 증가시킵니다.


바다코끼리 상아(Walrus Ivory)는 모든 핀 선택 중 볼륨과 서스테인, 명료함을 최대로 증가시켜줍니다. 몇몇 하이엔드 기타는 실제로 FWI를 표준으로 장착하기도 합니다. 


FWI를 제외하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하므로 브릿지 핀을 바꾸는 것은 재밌는 경험이 될 수 있습니다. 사운드를 극적으로 변화시키는 단 한가지 방법은 새들 재료의 변경이기 때문에 새들 변경 또한 좋은 생각입니다. 터스크, 본, 물소뿔, 맘모스 상아, FWI 또한 뛰어난 새들 재료이며 플라스틱과 비교했을 때 위에 설명한 것과 음색의 변화는 같습니다. 추가 적인 음색을 원하거나 일반적인 호기심이건 일단 어떻게 되는지 한 번 해보길 바랍니다. 당신의 기타가 당신을 놀라게 만들지 모릅니다.



위 사진은 참고용 FWI 브릿지 핀 사진입니다. FMI나 FWI는 고가이기 때문에 제외하고 본과 에보니, 터스크만 본다면 선택은 좀 간단해 지는 것 같네요. 서스테인과 볼륨, 명료함등을 추가하기 위해 본을 사용하는 걸 기본으로 하고 핑거스타일 연주에서 고음을 강조하고 싶다면 터스크를, 저음과 따뜻한 느낌을 주려면 에보니로 브릿지 핀을 선택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상 어쿠스틱기타 브릿지 핀 교체에 따른 톤의 변화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