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제주도 해녀박물관을 다녀오는 길에 출출해서 들른 종가식당입니다. 


주차장도 넓고 전기차 충전 시설도 있는데 식당은 생각보다 아담합니다. 




바닷가쪽에서 보면 이렇습니다. 

식당에서 바닷가가 훤히 내다보여서 창가 자리가 좋겠지요. 물론 차가 안 가린 창가자리만 좋습니다. 



메뉴는 딱 네가지. 전복돌솥밥, 전복비빔밥, 전복구이, 전복죽입니다. 돌솥밥이랑 비빔밥이 15,000원, 전복죽 12,000원 그리고 전복구이는 3만원이네요. 4명이서 전복구이는 좀 부담스러워서 패스하고 이왕이면 누룽지도 먹을 수 있는 돌솥밥으로 2개, 아이들 먹을 수 있게 전복죽 하나 주문했습니다.


양파절임 포함한 밑반찬 4가지가 나오고 고등어 구이가 나옵니다. 작은 건 두마리, 큰 건 한마리 이렇게 기본찬으로 나오더군요. 



드디어 전복돌솥밥 등장. 내장에 비벼진 돌솥밥 그리고 전복이 듬뿍 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심심한 편이네요. 그래서 고등어가 짠 것인가?



죽도 심심하기는 매한가지 입니다. 둘다 심심하니 아이들이 맛없다고 안 먹는다길래 양념장을 추천해 줬더니 양념장 맛으로 한 그릇 뚝딱하더군요. 아이들이 양껏 안 먹은 덕에 전복은 다 아빠 차지가 되었네요.



맛이 심심한 편이라 맛있다 하긴 뭣하지만 나름 먹고나면 속도 편하고 몸도 좋아지는 기분이 들긴 합니다. 이상 제주도 전복전문 종가식당 방문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