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를 사용중인데 카드가 2장 수납이 되면서 보호력도 좋은 슬림한 카드수납 케이스를 찾다가 발견한 것이 슈피겐에서 나온 슬림 아머입니다. 슬림한 카드 수납 케이스의 경우에는 액정쪽 높이를 낮춘 제품이 많은데 비해 슈피겐 슬림아머는 비교적 높아서 떨어졌을때 아이폰 보호 측면에서는 더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슬림하면서도 카드 2장이 수납되는 케이스입니다. 색상은 티타늄으로 주문했네요.



포장을 벗기니 비닐에 한 번 더 포장이 되어 있습니다.



반짝반짝 재질의 티타늄 색상입니다. 슈피겐 마크가 색상없이 음각으로 된 것이 마음에 드네요. 슬라이드를 아래로 내리면 카드 수납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 들어가는 부분은 에어 쿠션 기능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케이스 테두리는 쫀쫀한 느낌인데 반해 아이폰 뒷면이 닿는 부분은 상당히 부드럽게 되어 있습니다.



슬라이드를 아래로 내리면 카드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고 카드를 쉽게 꺼낼 수 있도록 상단 오른쪽에 손가락이 들어갈 수 있는 홈이 파여져 있습니다.



사용 설명서에 카드를 넣고 보안을 위해 아래로 누른다고 되어 있는데 무슨 의미인지... 그냥 카드 2장 까지 수납이 가능합니다.



슬림 아머라고 케이스 안쪽에 멋지게 표시되어 있네요.



헉 그런데 카드 수납 뒷면 케이스를 아래로 내려보니 안쪽이 스크래치가 되어 있군요. 원래 제품이 그런 것 같지는 않은데 불량으로 봐야할지 모르겠네요. 사용하면서 보는 면이 아니긴 하지만 이런 잘 안보이는 곳에 마감이 이럴 줄은 몰랐네요. 좀 실망스럽습니다.



슬림 아머에 아이폰을 장착하고 난 다음 액정과의 높이 차이입니다. 사양에 0.7mm 라고 되어 있던데 일반적인 슬림 카드수납 케이스에 비해서 높은 편입니다. 현재 아이폰의 액정이 살짝 들려있어서 다른 케이스를 사용하면 액정 들 뜬게 보이는데, 슬림 아머는 들뜬게 가려지더군요. 



카메라 홈이 좀 작아 보이긴 했는데, 실제 촬영시 간섭은 없습니다.



소리/무음 전환 버튼은 오픈되어 있고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은 케이스로 감싸고 있습니다. 다만 쫀쫀한 느낌이어서 버튼을 누를 때, 버튼 오픈형 케이스 보다는 힘을 좀 더 줘야 합니다.



전원 버튼 쪽도 케이스로 완전히 감싸집니다. 특이한 점은 다른 티타늄 케이스의 경우에는 뒷면 느낌이 플라스틱 느낌인데, 슬림아머의 경우에는 보이기엔 티타늄인데 손에 닿는 감촉은 실리콘 케이스 처럼 느껴집니다. 그래서 미끄러지는 느낌이 없고 그립감이 상당히 좋습니다.



아래쪽 컨트롤 부는 사이즈에 딱 맞게 오픈되어 있습니다. 이어폰 잭 부위는 좀 더 오픈되어 있어서 이어폰 잭이 좀 더 두꺼워도 장착이 가능할 것 같네요.



카드를 한 번 수납해 보겠습니다. 카드를 한장 넣고 꾹 누르면 유격없이 딱 잡아주도록 되어 있네요. 카드를 한장만 넣어도 안에서 흔들리지 않는 점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카드 2장까지 수납이 가능한데요 필요에 따라서 카드 대신 현금 수납도 가능합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i-slide 제품과 비교 샷입니다. 아이 슬라이드도 티타늄이었는데 슬림아머는 좀 더 진해서 메탈릭 느낌이 더 있어서 좋네요. 케이스를 더 감싸주는 형태라 더 크긴 하지만 그립감이 좋아서 그리 크게 느껴지진 않네요.



카드 2장이 수납되면서 슬림한 아이폰6용 카드 수납 케이스 중에 가장 맘에 드는 제품이 아닐까 합니다. 이상 아이폰6/6s용 카드수납 케이스 슈피겐 슬림아머 소개였습니다.



  1. 2016.02.12 05:11

    비밀댓글입니다

  2. 2016.10.12 11:02

    비밀댓글입니다

아이폰6용 케이스를 바꿀때가 되었는데 흔하지 않은 케이스를 사용 해보고 싶어서 Aliexpress에서 아이폰6 우드 케이스를 주문해봤습니다. 가격은 단돈 $7에 언제나 그렇듯 무료배송. 가끔 2주만에 배송되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한 달 꽉 채워서 도착했네요. 



박스 안에도 얇은 스티로폼으로 둘둘 말아서 안전하게 포장되어 있습니다.



포장은 비밀이지만 비닐 안에 아이폰이 장착되는 부분에도 스티로폼이 들어가 있네요. 뭐라고 적혀있는지는 모르겠네요. 중국어를 배워야 하나?



일반적으로 뱀부(밝고 노란) 케이스가 많은데, 전 월넛으로 주문했습니다. 살짝 새 가구 냄새가 나는 걸로 봐서 우드 케이스가 맞는 것 같네요. 나름 나무 무늬가 살아있다는.



아이폰을 장착하는 쪽은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습니다. 틀이 살짝 안 쪽으로 각 있게 만들어져서 장착할 때 살짝 힘주어 장착해야 합니다. 각 컨트롤부는 모두 오픈 되는 구조입니다. 우드 케이스의 경우에는 2개의 파트를 끼워서 장착하는 형태가 많은데, 분리되어 보이는게 싫어서 일체형으로 선택했습니다.



장착 사진입니다. 아쉽게도 액정면보다 케이스 높이가 낮네요. 핸드폰 올려놓을 때액정 쪽으로 올려놓을 순 없겠습니다. 아이폰 보호를 위한 케이스는 아니니 그려려니 합니다.



장착한 뒷면입니다. 뭔가 아날로그 적이고 따뜻하고 뭐 그렇습니다. 카메라 부분이 렌즈에 좀 가깝게 되어 있는 것 같아서 사진 촬영시에 혹시 간섭이 있을까 했지만 문제 없네요.



윗면 사진입니다. 왼쪽은 액정화면보다 살짝 높은데, 오른쪽은 비슷하군요.



아래쪽 컨트롤 부분은 모두 오픈되어 있습니다. 잘 보시면 왼쪽 부분의 케이스가 살짝 휘어져 보이는데 딱 맞지 않고 살짝 덜 맞는 느낌입니다. 이래서 한쪽은 아이폰 액정 면보다 높은데 다른 쪽은 낮게 되는군요. 물론 사용에는 지장은 없습니다. 



진동 스위치와 볼륨 버튼입니다. 확실히 케이스가 버튼을 감싼 제품보다 오픈되어 있는 편이 조작감은 훨씬 좋네요.



전원 버튼쪽도 위치에 잘 맞게 오픈되어 있네요. 



며칠 사용해 보니 매끈한 그립감이 좋은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나무 부분은 살짝 미끄럽지만 옆면이 논슬립 느낌이어서 사용할 때 미끄러지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나무 케이스가 흔하지 않다보니 보시는 분들마다 어디서 구입했냐고 물어보시네요.



기타 연습하다가 문득 기타위에 핸드폰을 올려보았는데, 같은 나무라서 그런지 정말 잘 어울리는 군요. 원했던 느낌의 제품을 잘 구입한 것 같습니다. 이상 아이폰6 우드 케이스 구입 장착기였습니다.



오늘 소개드릴 제품은 계속 애용하고 있는 아이폰 4/4s 용 카드 수납 케이스입니다.


전에 구입할 때는 6,000원 정도였는데 이번에 구입하려고 보니 4,500원에 판매하더군요. 중국산 저가 카드수납케이스이지만 가격대비 만족도가 월등한 제품이기도 하고 여러개 사용하면서 실제 사용해보면 폴더형 카드 수납 케이스 보다 훨씬 편리하기 때문에 다시 구매한 제품입니다. 특히나 카드 2장까지 넣을 수 있는 케이스는 유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 2개 구매했는데 몇 개 더 구매할 걸 그랬단 생각도 드네요



스티커도 아래 위 바꿔서 붙여놓은 중국산 입니다. 



아래는 무광 검정색으로 나름 포트 커버까지 들어있습니다.



아래는 형광오렌지 색상입니다. 

블랙은 제 블랙아이폰용, 오렌지는 와이프용 화이트아이폰용입니다.



아래 보시는 것처럼 카드를 끼워서 수납가능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각진 부분없이 모두 라운드 처리 되어 있는 점도 좋고 촉감도 부드러워서(silky) 그립감이나 사용할때 느낌이 참 좋습니다.



아래쪽 홈은 카드를 꺼낼때 밀어올리게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오렌지 색은 마감처리가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검정은 까매서 안 보였을 수도 있습니다. ^^ 



화이트 아이폰에 케이스를 장착한 모습입니다. 여름에 어울리게 화사하게 변신했네요



아이폰 4/4s 호환되는 제품으로 위아래 컨트롤부가 모두 개방되어 있어서 상용에 불편함이 없습니다. 아이폰을 완전히 감싸는 디자인의 케이스의 경우 간혹 이어폰이나 헤드폰이 다 들어가지 않는 제품들도 있는데 그럴 염려가 없고  그리고 기존 독에 꼽아서 충전도 가능합니다. 



케이스를 장착한 뒷면 모습입니다. 카드 수납부가 튀어 나와있긴 하지만 계단식으로 되어 있어서 실제 잡아보면 케이스가 없을때보다 더 안정감이 느껴집니다.



카드 한 잔을 넣어봤습니다. 아래처럼 아래 위로 노출이 되어 있어서 카드를 빼서 사용할때 쉽게 탈착이 가능합니다. 폴더형의 경우에는 카드 노출부분을 잡아서 빼기때문에 사용하다보면 벌어져서 카드가 헐렁거리다가 빠지는 경우도 많은데요 이 케이스는 그럴 염려는 없습니다. 



아래쪽 홈을 통해 밀어 올리면 아래처럼 빼기 쉽게 충분히 올라옵니다. 바로 빼는 것도 가능하고 한 번 더 밀어올려서 빼면 더 쉽습니다. 



블랙 아이폰에 장착하고 카드를 2개 수납한 모습입니다. 3장도 넣어봤는데 간섭이 있어서 카드를 넣다뺐다 하면서 사용하는 경우에는 불편하더군요 1장만 넣었을 때는 좀 헐렁하다는 느낌도 있는데 2장을 넣으니 딱 맞는 느낌이 좋네요



카드를 빼는 방법은 동일하게 하시면 별 어려움 없이 탈착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아이폰 4/4s 카드 수납 케이스를 소개드렸는데요 기존 폴더형은 폴더가 사용상의 불편을 주고 내구성이 떨어져서 금방 찢어지거나 헐거워지는 단점이 있는데 그런 단점들 없이 카드를 2장까지 수납이 가능해서 계속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4,500원이라는 부담없는 가격이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합니다. 



제품 찾으실때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아이폰4 카드수납케이스 로 검색하셔서 가격대로 검색하시면 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이상 아이폰 4/4s 용 카드 수납 케이스 추천이었습니다.




  1. Favicon of http://pinchocodia.tistory.com 루습히 2013.06.28 11:42 신고

    저는 실물을 먼져봐서 그런지, 사진보다 실물이 더 괜찮더군요...
    개인적으로 카드는 무조건 지갑에 넣는게 버릇이다보니 쓰지 않지만
    아이폰+교통카드 조합이라면, 편리하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3.06.28 17:59 신고

      네 직접 보신 분들의 예상 갸격은 1~2만원 정도로 생각하시더군요
      특히나 그립감이 부드러워서 참 좋은 듯...
      진짜 이번에 배송비 생각해서 여러개 사놓을 걸 그랬어요

    • Favicon of http://pinchocodia.tistory.com 루습히 2013.06.28 22:51 신고

      저도 그런줄 알았습니다. ^^;;
      "헉! 이것이 4,500원?!"
      보기보다 참 괜찮은 제품으로 느껴집니다.

      덧> 저도 더 사지 못해서, 후회한 제품이 하나 있긴 합니다.
      http://pinchocodia.tistory.com/70

  2. 토리 2013.07.11 12:56 신고

    카드수납케이스 검색하다 글 보게되었네요..
    저두 이 케이스구매했으면 좋겟는데..
    검색해보니 전부 하드케이스라 딱딱하다구하네요..
    님은 어디서 구매하셨네요? 부드럽다구 하셔서요..*^^*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3.07.12 07:30 신고

      하드케이스 맞습니다.
      제가 부드럽다고 한건 촉감이 부드럽다는 거였는데... ^^;

제가 직접 사용하는 케이스는 아니고 회사 여후배가 새로 장착하고 온 걸 보고

이런게 진짜 고객의 마음을 아는 제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올려봅니다.


제품명은 아이리버 블랭크 미러 케이스라더군요


일단 앞면 디자인도 여성분들이 좋아할만한 디자인이 적용되어 있는데

비슷한 디자인을 어디서 봤나 했더니

여성분들 들고다니는 안XXX 손거울 느낌의 디자인 같아 보입니다.


검은색 케이스라면 거의 흡사하지 않을까? 싶네요



뒷면은 제품명에서 예상하시는 대로 거울이 달려 있는데

마치 백설공주에 나오는 "거울아 거울아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의 거울처럼

아래위로 긴 타원형태입니다. 디테일한 디자인도 잘 나온 케이스 같습니다.



그동안 케이스라고 하면 비싼 스마트폰을 보호하기 위한 악세사리 였다면

거울 케이스, USB 내장 케이스, 스탠드형 케이스, 카드 수납 케이스 등등


요즘은 충격보호 보다는 기능성 위주의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마트폰 악세사리 업계에도 단순한 충격보호 기능뿐 아니라

참신한 아이디어와 엣지있는 디자인이 가미된

고객이 진정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드는군요 ^^



출장에 이어 PT발표준비 하느라 오랜만에 포스팅이네요 ^^

아이폰 3Gs 분실이후에 사무실에 있던 갤럭시S 사용하다가

도저히 참을(?)수 없어서 아이폰 5가 곧 출시될 예정임에도 불구하고

눈물을 머금고 아이폰 4를 분실보험으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갤럭시 S는 스마트폰으로 사용하기엔 너무 안습이더군요 ㅎㅎ


아이폰4 새폰 디자인도 좋고 느낌도 좋아서

케이스도 안씌우고 범퍼도 안 받고 쭐레쭐레 사용하고 있었는데

아 글쎄 어제 후드티 주머니에 있던 아이폰이 떨어지면서

알루미늌에 긁힌 기스 2개나 생겨버렸지 뭡니까?


아무래도 아이폰 4의 뒷판 유리가 너무 미끄러워서 케이스 하나 씌워야 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참에 잘되었다 하고 사무실 근처에 a# 에 가서 그냥 질러 버렸네요


추천 드릴 케이스는 Fresh Fiber 의 케이스로 a# 에서 59,000원에 구입하였습니다.

사자마자 아이폰에 입힌 관계로 케이스만 보여드립니다. ㅋㅋ

평소 특이하고 심플한 걸 좋아하는 저의 눈을 확 사로잡은 녀석입니다.



나일론 파이버라는 소재로 가볍고 부드러우면서 아래와 같은 특이한 디자인에

흠뻑 마음을 빼앗겨 버렸습니다.


후배 아이폰을 뺏어서 촬영을 했더니 죄다 흔들리고 디테일도 떨어지니 나름 감안해서 봐주시길


불규칙한 타공 디자인에 더블레이어로 구성되어 충격흡수가 정말 탁월합니다.



케이스를 씌웠을 때 앞모습입니다.

모서리 쪽이 살짝 더 올라오는 모습이지만 확실하게 잡아주는 게 좋네요

아무래도 아이폰 4 디자인 상 그립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케이스를 씌운 뒷면 사진입니다.

불규칙 하면서도 단정하게 마무리 된 디자인입니다.


아직까지 제 주변에 아무도 들고 다니는 걸 못 본관계로 저만의 레어 아이템으로 ^^



오른쪽 면을 보시면 중간에 Fresh Fiber 의 로고가 양각으로 각인되어 있는데

처음에는 왜 이런곳에 로고를 하고 생각했지만

사용하다보니 오른손 엄지에 탁 걸리는 그립감이 예술입니다.


많은 고민을 한 흔적이 느껴지더군요



컨트롤 부분은 아래처럼 다 노출되어 있어서 이질감은 없습니다.



하단 도킹 부분도 완전 개방되어 있어서 독 사용시에도 별 불편은 없네요



위쪽 전원버튼과 이어폰 잭 부분도 시원하게 개방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Fresh Fiber에서 나온 아이폰 4 케이스 리뷰였습니다.

독특하면서도 충격흡수라는 기본 기능에 충실한 제품으로
가볍고 그립감까지 좋아서 비싼 가격에도 구입을 하게 되었습니다.

많이들 사용하는 젤리형이나 플라스틱 커버에 싫증나신 분들께 추천 드려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