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를 사용중인데 카드가 2장 수납이 되면서 보호력도 좋은 슬림한 카드수납 케이스를 찾다가 발견한 것이 슈피겐에서 나온 슬림 아머입니다. 슬림한 카드 수납 케이스의 경우에는 액정쪽 높이를 낮춘 제품이 많은데 비해 슈피겐 슬림아머는 비교적 높아서 떨어졌을때 아이폰 보호 측면에서는 더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슬림하면서도 카드 2장이 수납되는 케이스입니다. 색상은 티타늄으로 주문했네요.



포장을 벗기니 비닐에 한 번 더 포장이 되어 있습니다.



반짝반짝 재질의 티타늄 색상입니다. 슈피겐 마크가 색상없이 음각으로 된 것이 마음에 드네요. 슬라이드를 아래로 내리면 카드 수납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 들어가는 부분은 에어 쿠션 기능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케이스 테두리는 쫀쫀한 느낌인데 반해 아이폰 뒷면이 닿는 부분은 상당히 부드럽게 되어 있습니다.



슬라이드를 아래로 내리면 카드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고 카드를 쉽게 꺼낼 수 있도록 상단 오른쪽에 손가락이 들어갈 수 있는 홈이 파여져 있습니다.



사용 설명서에 카드를 넣고 보안을 위해 아래로 누른다고 되어 있는데 무슨 의미인지... 그냥 카드 2장 까지 수납이 가능합니다.



슬림 아머라고 케이스 안쪽에 멋지게 표시되어 있네요.



헉 그런데 카드 수납 뒷면 케이스를 아래로 내려보니 안쪽이 스크래치가 되어 있군요. 원래 제품이 그런 것 같지는 않은데 불량으로 봐야할지 모르겠네요. 사용하면서 보는 면이 아니긴 하지만 이런 잘 안보이는 곳에 마감이 이럴 줄은 몰랐네요. 좀 실망스럽습니다.



슬림 아머에 아이폰을 장착하고 난 다음 액정과의 높이 차이입니다. 사양에 0.7mm 라고 되어 있던데 일반적인 슬림 카드수납 케이스에 비해서 높은 편입니다. 현재 아이폰의 액정이 살짝 들려있어서 다른 케이스를 사용하면 액정 들 뜬게 보이는데, 슬림 아머는 들뜬게 가려지더군요. 



카메라 홈이 좀 작아 보이긴 했는데, 실제 촬영시 간섭은 없습니다.



소리/무음 전환 버튼은 오픈되어 있고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은 케이스로 감싸고 있습니다. 다만 쫀쫀한 느낌이어서 버튼을 누를 때, 버튼 오픈형 케이스 보다는 힘을 좀 더 줘야 합니다.



전원 버튼 쪽도 케이스로 완전히 감싸집니다. 특이한 점은 다른 티타늄 케이스의 경우에는 뒷면 느낌이 플라스틱 느낌인데, 슬림아머의 경우에는 보이기엔 티타늄인데 손에 닿는 감촉은 실리콘 케이스 처럼 느껴집니다. 그래서 미끄러지는 느낌이 없고 그립감이 상당히 좋습니다.



아래쪽 컨트롤 부는 사이즈에 딱 맞게 오픈되어 있습니다. 이어폰 잭 부위는 좀 더 오픈되어 있어서 이어폰 잭이 좀 더 두꺼워도 장착이 가능할 것 같네요.



카드를 한 번 수납해 보겠습니다. 카드를 한장 넣고 꾹 누르면 유격없이 딱 잡아주도록 되어 있네요. 카드를 한장만 넣어도 안에서 흔들리지 않는 점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카드 2장까지 수납이 가능한데요 필요에 따라서 카드 대신 현금 수납도 가능합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i-slide 제품과 비교 샷입니다. 아이 슬라이드도 티타늄이었는데 슬림아머는 좀 더 진해서 메탈릭 느낌이 더 있어서 좋네요. 케이스를 더 감싸주는 형태라 더 크긴 하지만 그립감이 좋아서 그리 크게 느껴지진 않네요.



카드 2장이 수납되면서 슬림한 아이폰6용 카드 수납 케이스 중에 가장 맘에 드는 제품이 아닐까 합니다. 이상 아이폰6/6s용 카드수납 케이스 슈피겐 슬림아머 소개였습니다.



  1. 2016.02.12 05:11

    비밀댓글입니다

  2. 2016.10.12 11:02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