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에 2주간 다녀오면서 많은 곳을 들르지는 못했지만 두바이에서 가볼만 한 곳 몇 군데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첫번째로 소개해 드릴 곳은 두바이 팜 주메이라에 위치한 아틀란티스 호텔에 있는 로스트 챔버 아쿠아리움입니다. 아쿠아리움 관련 상세 정보는 호텔 웹 사이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규모가 그리 큰 편은 아니었지만 마치 에일리언의 아쿠아리움을 연상케 하는 독특한 인테리어가 독특해서 다른 아쿠아리움과는 좀 차별화 된 곳이라 좋았던 것 같습니다. 



밖에서 보면 바다와 물고기가 가득차 보이는 것은 큰 기둥형 어항이었는데 그 안에 반짝거리는 전어와 비슷한 물고기들이 가득 있어서 시선을 끕니다. 들어가보고 싶게 만드는 장치인 듯.



조명이 시시각각으로 바뀌는 해파리 어항.



조명을 받으니 해파리가 하늘하늘 헤엄치는 모습이 멋지네요.



다른 종류의 해파리, 조명 색이 바뀌니 다른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마치 에일리언 우주선의 동력 장치처럼 보이는 큰 조형물이 있었는데,



그 아래에는 화이트 엘리게이터 2 마리가 있더군요. 아이들도 하얀색깔의 악어가 신기했는지 한참을 쳐다봅니다. 



로스트 챔버라는 테마와 어울리는 고대 물고기처럼 생긴 녀석들이 있는 곳이 곳곳에 있습니다. 



메기와 상어를 합쳐놓은 것 같은 어류도 있네요. 바다마다 어종이 달라지게 되니 국내 아쿠아리움의 어종들과는 좀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래 물고기는 진짜 고대 어류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조명 색이 시시각각으로 바뀌면서 분위기를 바꿔주니 파란 색 일색의 아쿠아리움과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여러 방을 지나가면 드디어 메인 룸이 나옵니다. 중앙에 대형 어종을 비롯한 각종 어류들이 한데 모여 있는 큰 수족관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진 방인데 마치 에일리언 우주선의 조종석을 연상케 하는 조형물이 있어서 앉아서 수족관을 바라보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군요.



높은 천정까지 연결된 마치 조종석을 연상케 하는 조형물입니다.



실제로 앉아볼 수 있어서 앉아서 수족관을 감상해 봤는데 마치 거대한 잠수함을 타고 바다 속을 탐험하는 느낌이 납니다.



자 그럼 수족관의 다양한 어류들을 감상해 보실까요? 어종 이름을 잘 모르니 수산시장에 가서 만나는 어류들로 보인다는. 아래는 도미와 농어.



아래는 상어와 가오리.



대형 가오리가 유리 근처에서 유영을 하더군요.



떼를 지어 다니는 작은 물고기들의 군영 모습도 장관입니다. 내부는 마치 바다속으로 가라않은 고대의 유적지의 느낌이네요. 



방과 방 사이에 전시물들은 에일리언의 무기나 갑옷 등이 전시되어 있어서 다른 아쿠아리움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입니다.



에일리언 전사의 동상.



방 마다 다른 테마로 다양한 어류들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했던 수족관인데 바로 도리와 니모가 있는 곳입니다.



산호 사이로 돌아다니는 니모들.



도리도 있었는데, 전 검정 해수어가 더 눈에 들어오더군요. 블랙 블랙해서 키워보고 싶다는 생각도 듭니다. 확실히 열대어보다 해수어가 더 색상이 화려하고 이쁜 것 같다는 생각도 들구요.



줄 무늬가 있는 물고기에 맞춘 내부 인테리어가 인상적입니다.





갈치처럼 서서 이동하는 작은 물고기들



이 곳은 구멍만 숭숭 뚫려있고 물고기는 없나 했었는데,



구멍 사이사이에 몸을 끼우고 머리가 쏙 내밀고 있네요. 좀 무섭게 생겼다는. 



수족관 안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면서 사진을 찍어주는 것도 있더군요.  



수족관 안을 이곳 저곳 돌아다니면서 다양하게 사진 촬영을 하더라는.



규모는 그리 크지 않은 편이지만 다양한 어종과 여러가지 테마들을 볼 수 있는 곳이어서 독특한 아쿠아리움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역시 아쿠아리움에 오면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이상 두바이 아틀란티스 호텔 로스트 챔버 아쿠아리움 소개였습니다.



덴포잔 마켓플레이스에는 레고랜드 디스커버리센터가 있는데 입구에서 가격을 보고 딱 멈추게 되더군요. 주말에 토들러 할인 티켓이 있지만 저희는 8살 7살이라 해당이 안되니 4명 모두 입장권을 구입해야 하는데 인당 2300엔입니다. 4명 입장이면 거의 10만원의 비용이 들어가게 되니 망설일 수 밖에 없더군요. 


사실 아리마온센에 있는 료칸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1~2시간의 여유시간 밖에 없었는데, 10만원이나 내고 들어가서 1시간만에 나온다는 건 좀 아깝단 생각이 들어서 결국 안 가기로 결정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들어갈거라고 떼부리는 바람에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결국 레고랜드 마지막 코스인 매장으로 들어갔습니다.



레고랜드 출구에 붙어있는 레고 매장입니다. 다양한 레고가 전시되어 있었는데 가격은 국내에 비해서도 비싸더군요. 



다른 레고 매장에도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블럭을 색상별로 모아놔서 원하는 블럭을 골라서 구입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창의력을 기르려면 설계도대로 만드는 레고 말고 클래식 블럭들을 이용해서 자기가 만들고 싶은 걸 만드는 걸 해야하는데 요즘은 너무 캐릭터 위주로 가격대만 비싸진게 아닌가 싶네요.



레고랜드에 가고 싶어하는 아이들을 비교적 가격이 싼 레고 하나씩 안겨서 달래고 점심을 먹으러 이동.



일본 여행하면서 보니 건물안에 식당가들이 아래처럼 옛날 분위기로 꾸며놓은 곳이 많더군요. 현대식 건물에 식당가는 예전 분위기로 꾸며져 있는 곳이 많은 것이 특이하네요.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포토존도 있습니다.



호텔을 나오면서부터 생각했던 점심은 바로 오꼬노미야끼입니다. 일본 여행 4일째인데 아직 오꼬노미야끼를 못 먹었는데 오늘이 지나면 한 번도 못 먹고 한국으로 돌아갈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딜가도 오꼬노미야끼 집은 있어서 헤매지않고 찾았습니다. 맛있다고 한국어로 호객행위를 하시더군요. 



오꼬노미야끼 가격이 저렴한 편은 아니네요. 오징어와 소고기 토핑으로 하나씩, 그리고 볶음 우동을 시켰습니다. 빠질 수 없는 생맥주도 한잔씩. 



먼저 나온 볶음 우동. 배고팠던지 눈깜짝할사이 뚝딱.



다음으로 나온 오꼬노미야끼. 생긴건 메뉴판 사진과 같았지만 토핑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빈대떡 맛입니다. 거의 소스 맛으로 먹는 거 같은. 그냥 생각했던 맛이라서 그냥 뭐. 



다시 보니 그릇 참 고풍(?)스럽네요.



식사를 끝내고 아리마온센으로 가기위해 한큐 우메다 역으로 향했는데, 아리마온센으로 직행하는 버스 타는 곳은 한큐 우메다역에서도 좀 더 가야하더군요. 버스 출발시간에 다다라서 나중에는 아이들과 헐레벌떡 뛰어서 간신히 3시 20분 버스를 타게 되었네요. 레고랜드를 갔었으면 시간 못 맞췄을 것 같네요. 


생각해보면 레고랜드를 방문할거라면 덴포잔 마켓플레이스만 하루 코스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원래 가이유칸 아쿠아리움과 산타마리아 호 탑승 패키지도 있었는데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넣으면서 여행 코스에서는 제외했었거든요. 하루 코스로 관광을 한다면 대관람차-레고랜드-아쿠아리움 코스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여행 계획에 참고하시면 좋겠네요. 이상 덴포잔마켓플레이스의 레고랜드와 오꼬노미야끼 포스팅이었습니다.


지난 포스팅에 이어 아쿠아리움을 돌아보고 있습니다. ^^

이전 포스팅 바로 가기
2011/01/06 - 샌프란시스코 #11 : 캘리포니아 자연사 박물관 Part3 - 아쿠아리움
2010/12/10 - 샌프란시스코 #8 : 캘리포니아 자연사 박물관 Part 2 - 화이트 엘리게이터
2010/12/01 - 샌프란시스코 #7 : 캘리포니아 자연사 박물관 Part 1 - Living Roof


정말 큰 물고기였는데 사진상으로는 느껴지지가 않네요 ^^


아쿠아리움 중간에 유리 돔 형태의 통로가 있는데
이 돔 천장은 박물관 지붕까지 볼 수 있도록 되어 있고
물고기들은 한가로이 지나다녀서 볼거리를 제공해줍니다.


건물 천장의 Living Roof 로 부터 인공조명이 아닌 자연의 햇빛을 받도록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


통로를 지나다니니 바다속을 걷는 느낌이 들더군요




통로중간에는 벤치가 있어서
관람하다가 잠시 쉬면서 앉아서 물고기들의 유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파충류를 닮은 물고기도 있었는데 신기하게 생겼습니다.


아마존 관에는 우리가 잘 아는 생물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첫번째로 피랴냐입니다.


항상 사람을 공격하는 건 아니고 굶었을 경우에 위험하다고 하는데
식인 물고기 치곤 귀엽게 생겼습니다. ^^



전기뱀장어도 있었는데


지들끼리 숨어서 뭘하는지 당췌 얼굴을 안 보여주더군요 ㅋ


아마존 밀림을 재연해 놓은 곳에


영화의 소재거리인 가장 큰 뱀인 아나콘다도 있었습니다.
이 놈도 숨어서 뭘하는지 얼굴을 안 보여주네요 ^^


마지막으로 안구 정화용 사진입니다. ^^


물고기 사진을 계속 정리하고 있자니 왠지 회가 땡기네요 ㅎㅎ
그럼 다음 포스팅에 계속해서 아쿠아리움 사진들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번에는 캘리포니아 자연사 박물관(Califonia Academy of Sciences)  Part 3 로
지하에 있는 아쿠아리움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전 포스팅과 연결되는 포스팅입니다. ^^
2010/12/10 - 샌프란시스코 #8 : 캘리포니아 자연사 박물관 Part 2 - 화이트 엘리게이터
2010/12/01 - 샌프란시스코 #7 : 캘리포니아 자연사 박물관 Part 1 - Living Roof

소개해 드릴 Steinhart Aquarium 은 900개 이상의 서로 다른 종이
총 38,000 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대규모 아쿠아리움입니다.


저는 한 번 보고 다른 전시물들을 다 본다음 다시 한 번 볼 정도로
자연 생태계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 한 구성이
마치 바다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게 만들더군요

우리나라 아쿠아리움이 수족관이라면 생태 그대로의 자연을 만들어 놓은 것 같았습니다.
지하로 내려가자마자 황홀경에 빠지게 만들더군요


남부 캘리포니아 해안의 해양생물을 그대로 옮겨놓았답니다.


지나가는 아이의 그림자를 통해 대략적으로 규모를 짐작해 볼 수 있으시겠죠??
한참을 정신을 놓고 바라보고 있게되더군요


여러 종류의 해양 생물이 모여 살고 있습니다.


이끼나 식물들도 모두 살아있는 생물들입니다.


게다가 아쿠아리움의 조명은 인공 조명이 아닌
Part 1 에서 소개드렸던 Living Roof 의 해치를 통해 들어오는 자연의 햇빛입니다.
박물관 전체가 하나의 생태계로서 연결되어 있다는 점이 정말 박수를 쳐주고 싶더군요




다음은 Rocky Reefs 입니다.


자유롭게 헤엄치는 물고기들이 장관을 이룹니다.






다음으로 해파리 입니다.
색대비를 통해 해파리가 더욱 잘 보일 수 있도록 수조가 되어 있더군요




사진의 양이 많아서 몇 편에 나누어서 보여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아쿠아리움 사진을 정리하다보니 다시 가보고 싶단 생각이 드는군요

계속해서 사진 정리되는대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