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에 영입한 새로운 기타가 있었는데, 이제야 소개를 하게 되었습니다. OM바디 로즈우드 올솔리드인 베델 기타를 사용하고 있는데, 노래를 할 때는 왠지 드레드넛 바디 기타가 그리운게 있더군요. 그래서 적당한 기타가 없을까 찾다가 어쿠스틱갤러리에 신품 중고로 나온 기타가 있어서 구입하게 되었는데 바로 오늘 소개할 콜트 Earth 150 NAT 입니다. 


콜트가 과거 한국공장 철수하고 해외로 공장을 이전하면서 안 좋은 이미지가 남게 되었는데, 글로벌 기타 OEM 생산회사로 입지가 두텁기도 하고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기타의 품질을 보면 어떻게 이 가격에 이런 퀄리티의 기타를 만들 수 있을지 놀라울 정도입니다. 


콜트의 베스트셀러는 입문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콜트 Earth 100 입니다. Earth 100이 스프러스탑/마호가니 탑솔리드인데 반해 이번에 영입한 콜트 Earth 150은 마호가니 탑백솔리드에 너트/새들 모두 본으로 되어 있고 금장 하드웨어가 장착된 리미티드 모델입니다. 픽가드와 헤드머신에 비닐도 안 뗀 신품 중고를 좋은 가격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구입하면서 고퍼우드 픽업으로 잘 알려진 톤에이지 듀얼 소스 픽업도 장착해서 공연과 녹음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했네요. 역시 드레드넛은 집밥같은 느낌으로 언제봐도 질리지 않습니다. 



뒷태 사진입니다. 바디는 유광 피니쉬에 넥은 사틴 피니쉬가 되어 있어서 부드러운 넥감이 좋네요.



헤드부터 찬찬히 살펴보면 우선 로즈우드 비니어 탑이 올라가 있고 그로버 스타일 금장 헤드머신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헤드머신의 작동이나 튜닝 틀어짐도 별로 없네요. 벌크로 구입해서 베델 기타에도 달아주고 싶다는. 



콜트 150은 팩토리 셋업이 본 너트에 본 새들입니다. 깔끔하게 가공되어 있습니다.



마호가니 넥에 로즈우드 지판입니다. 잘 보면 지판에 무늬가 살짝 들어가 있는 것이 유니크한 느낌이 있어서 좋네요. 도트 인레이가 크지 않게 수수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에보니가 무조건 좋다고 생각하시는 경우가 있는데 마호가니 바디에 로즈우드 지판과 브릿지가 사용되면 좀 더 부드러운 사운드가 나와줍니다. 에보니가 음이 선명하고 모이는 장점이 있다면 로즈우드는 부드럽고 퍼지는 사운드가 장점입니다. 핑거링은 모이는 사운드가 좋은데 노래 부를 때는 오히려 퍼지는 사운드가 좋거든요.



바디는 일반적인 드레드넛 바디로 시트카 스프러스 솔리드 탑입니다. 



수질선이 선명하진 않지만 촘촘하고 균일하네요.



사운드 홀 로제트도 자개로 나름 화려하게 되어 있습니다. 픽가드의 퀄리티가 좋진 않지만 색상과 무늬가 괜찮아서 처음엔 뗄까 생각했는데 이뻐서 놔두는 걸로. 



브릿지는 로즈우드에 본 새들이고, 새들과 현의 각도를 더 만들어 주는 스쿱드 브릿지입니다. 콜트 어쿠스틱 기타에는 기본으로 스쿱드 브릿지와 X 브레이싱이 적용되어 있는데 풍성한 사운드와 특히 서스테인이 증가한다네요. 실제로 입문형 기타 가격이지만 서스테인과 울림이 기대 이상입니다. 브릿지핀은 원래 플라스틱 핀이 장착되어 있는데, 에보니 핀으로 교체했습니다. 음색이 따뜻하고 우디해졌네요.



지판과 바디의 바인딩은 플라스틱 바인딩이지만 깔끔하게 마감이 되어 있습니다. 바디는 유광 피니쉬라 관리가 좀 수월하겠네요.



그로버 스타일 45도 각도의 금장 헤드머신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유격도 적고 부드럽게 움직입니다.



넥은 마호가니로 3피스입니다. 3~5프렛 사이가 접합되어 있는 형태의 3피스인데 시각적으로 구분되어 보이는 것 말고는 그립감의 이질감은 없습니다. 넥의 형태는 살짝 V 넥 느낌의 얇은 C넥입니다. 원래 C 형 넥 쉐입을 좋아하는 편이라 V 형 쉐입은 불편하게 느껴지는데 약간 중간적인 쉐입이어서 그리 어색하진 않네요.



바디와 넥 조인트 방식은 전통적인 도브테일 방식입니다.



스트랩 핀도 금장으로 기본 장착되어 있네요. 



탑백솔리드로 후판은 솔리드 마호가니가 사용되었습니다. 후판이 솔리드인지 확인하려면 사운드홀 안쪽의 무늬와 같은 위치에 무늬가 비슷한지 보면 됩니다. 실제로 어쿠스틱 기타에서 옆판은 거의 울림이 없기 때문에 탑백솔리드와 올솔리드의 울림 차이는 그리 크지는 않습니다. 


타까미네 기타의 경우에는 탑백솔리드에 온보드 픽업을 주로 사용하는 라인업이 주력이라 올솔리드가 무조건 좋은 기타다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기도 합니다. 올솔리드 기타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습도 관리도 신경 써주어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4계절이 있고 특히 겨울철 습도가 낮은 우리나라 기후에서는 유광 피니쉬의 탑솔리드나 탑백솔리드가 더 적합하기도 하구요.



기타를 구입하면서 픽업도 장착했는데 고퍼우드 픽업으로 잘 알려져 있는 톤에이지 듀얼 소스 픽업입니다. 마이크와 피에조 블렌딩 픽업으로 블렌딩에 따라서 다양한 사운드를 만들 수 있고 공연 시 하울링에서는 피에조만 사용할 수도 있어서 녹음과 공연에서 전천후로 사용이 간능합니다. 콘트롤부는 볼륨/톤/마이크 볼륨으로 되어 있고 마이크 볼륨을 조절해서 블렌딩을 하게 됩니다. 회사 후배가 잠깐 빌려가서 녹음한 사운드 샘플을 보내줬는데 픽업만으로도 밸런스가 좋은 사운드를 녹음되더군요. 따로 마이킹 안해도 될 것 같네요. 



톤에이지 픽업의 스트랩핀 부분은 좀 더 크고 톱니바퀴 스타일로 되어 있어서 다른 픽업에 비해 스트랩핀이 잘 안 빠지도록 되어 있습니다. 금장이라서 기타랑 더 잘 어울리네요.



마지막으로 베델 기타와 한 컷 찍어봤습니다. 고가의 기타는 아니지만 좋은 사운드를 내주는 녀석들이라 바라만봐도 흐뭇하네요. 기타는 가격과 스펙이 중요한게 아니라 자신에 음악에 잘 어울리는 가가 더 중요하니까요. 요즘 업무가 바빠서 잘 연주하지 못했는데 주말에는 먼지 좀 털어내고 연습 좀 해야겠네요. 이상 새로 영입한 마호가니 탑백솔리드 콜트 Earth 150 어쿠스틱 기타 소개였습니다.



메인 기타로 사용중인 베델 기타에 고또 510Z 헤드머신이 달려있는데요. 기어비 21:1로 미세한 튜닝이 가능하고 튜닝시 아주 부드럽게 튜닝이 가능합니다. 통기타 카페에 가보면 유행처럼 기타 헤드머신을 고또 헤드머신으로 교체하더군요. 그런데 문제는 색상이 에이지드 니켈인데 기타와 잘 안어울리는 느낌입니다. 또한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고 생각하고 있기때문에 원래 그로버 머신을 장착했을때 사운드 성향이 어떨지 궁금했습니다. 


헤드머신의 무게에 따라 소리의 밀도가 달라지게 되는데 보통 헤드가 무거워지면 좀 더 알맹이 있는 소리가 납니다. 이게 핑거스타일에는 도움이 되지만 스트럼시에는 저음역대가 좀 퍼져야 각 줄의 소리가 섞이면서 자연스러운 소리가 나는데 오히려 방해가 되거든요.


아래는 고또 510Z 가 장착된 베델 기타 헤드 사진입니다.뭔가 잘 안어울리는 느낌이 드시나요?


  


장터에 잠복도 하고 국내 온라인 판매점들을 뒤져봤는데 그로버 헤드머신 세트를 파는 곳은 없더군요. 그래서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그로버 머신 벌크를 주문했습니다. 2주만에 도착한 헤드머신입니다. 그래도 개별 비닐포장까지 해줬네요. 



반짝반짝 금장 그로버 헤드머신 18:1 기어비 입니다. 허브링 하나와 하나의 헤드머신 기스가 있어서 컴플레인을 했더니 추가 헤드머신 4개를 보내왔네요. 그래서 작업이 좀 지체는 되었지만 저렴한 가격에 구입 완료.




자 이제 작업에 들어갑니다. 일단 스트링을 모두 풀어서 잘 모아놓고 헤드머신을 교체합니다. 헤드머신 교체는 간단한데 헤드 앞쪽에 너트를 풀어서 빼내고 난 다음 뒤쪽 나사를 풀어서 탈착하면 됩니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입니다. 나사구멍이 동일하기 때문에 위치 잡을 필요도 없어서 도구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교체할 수 있습니다.



짜잔 그로버 금장 헤드머신으로 교체한 모습입니다. 우선 기존 헤드머신의 어색한 부분이 없어지고 제 짝을 만난 듯 자연스럽습니다. 왜 에이지드 니켈이 안 어울렸을까 봤는데 헤드에 메이플 바인딩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네요. 헤드에 메이플 바인딩이 없었으면 나쁘지 않았을 수도 있겠네요. 헤드 뒤에 Bedell 글씨도 금색이라서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네요. 역시 패션의 시작과 완성은 깔맞춤입니다.


  


자 이제 스트링을 다시 감고 소리를 들어볼 차례입니다. 새로 교체한 그로버 헤드머신이 기존에 있던 고또 헤드머신보다 무게가 적게 나가는 듯 하더니 알맹이가 좀 줄어들고 좀 더 텅텅거리고 퍼지는 소리로 살짝 바뀌었습니다. 핑거사운드는 fmi 새들이어서 무겁고 답답한 느낌이 있었는데 좀 가볍고 이쁜 소리로 바뀌었네요. 역시 순정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교체한지 얼마 안되어 자리 잡을 때까지 좀 기다려 봐야겠네요. 그래도 외관도 맘에 들고 소리도 원하는 방향으로 바뀐 것 같아서 만족합니다. 이상 순정 그로버 머신으로 교체 포스팅이었습니다.



동일한 어쿠스틱 기타에서 새들과 브릿지 핀에 따라서 음색이 어떻게 변하는지에 대해 테스트한 결과를 공유해 봅니다. 


사용된 기타는 베델 올솔리드 Grand OM 바디 기타입니다. 알라스칸 스프러스 탑에 인디안 로즈우드, 에보니 지판/브릿지라서 가장 대중적인 목재가 사용된 기타로 너트 재질은 본입니다. 스트링은 엘릭서 포스포즈론즈 라이트를 기준으로 새들은 터스크, 본 , fmi 그리고 브릿지 핀은 본, 에보니 , 터스크 를 여러가지 조합으로 한달 정도 테스트 해 본 결과입니다. 고가의 파츠들은 아니라서 고가의 파츠일때는 특성이 좀 다를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느낌의 차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결과는 아닙니다. 


여러 테스트를 하면서의 내린 결론은 기타의 자체소리를 가장 잘 나타내는 재료는 본인 것 같네요. 너트/새들/핀 모두 본 일때가 기타 자체의 소리를 들려주는 것 같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느낌입니다. 본이면 충분하다고 어느 루씨어가 얘기했다는데 어떤 느낌인지 알 것도 같습니다. 테일러의 샤방함에는 터스크가 한 몫하는 것으로 보이구요. 


사진은 현재 세팅 중인 본 새들에 에이지드 본 핀입니다. 



느낌적으로 새들 교체가 가장 톤의 변화가 크고 브릿지핀은 새들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지만 약간의 변화를 원하실 경우 브릿지핀을 교체하는 것으로 조정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핑거링에서는 fmi 새들이 밀도 있는 소리가 나서 가장 좋은 느낌이었지만 스트로크시에는 살짝 따로 노는 느낌이 나기 때문에 더 신경써서 연주해야 합니다. 스트럼시에는 본 새들의 시원함과 배음 때문에 그런지 잘 섞이는 느낌이라 스트로크를 많이 하는 저는 본 새들이 더 좋은 것 같네요. 


기타에 중저음과 따뜻한 우디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 에보니 핀이 좋은 선택이지만 대신 울림과 배음이 필터링 되는 느낌으로 건조한 사운드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반대로 샤방하지 않은 건조함 그리고 고음을 좀 깎은 듯한 느낌을 원하시면 에보니 핀을 추천드립니다. 


제가 기타 음색에 대해 임의로 정한 각 항목에 대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새들과 브릿지 핀 교체하실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새들. 


  고음 추가 : 터스크 > 본 > fmi 

  저음 추가 : fmi > 본 > 터스크

  명료함 : 터스크 > 본 > fmi (고음이 추가 되어 더 터스크가 더 명료하게 느껴지네요) 

  스트로크시 시원함 : 본 > 터스크 >= fmi

  기름진 사운드 : fmi > 본 >= 터스크 

  샤방함 : 터스크 > 본 >> fmi 

  울림/성량 : 본 > 터스크 >= fmi 

  배음 : 본 = 터스크 > fmi 

  서스테인 : fmi > 본 >= 터스크 

  알맹이/밀도 : fmi > 본 > 터스크 

  따뜻함 : fmi > 본 > 터스크 


브릿지 핀 


  고음 추가 : 터스크 > 본 > 에보니

  저음 추가 : 에보니 > 본 > 터스크

  우디(woody)함 : 에보니 >> 본 > 터스크  

  배음 : 본 >= 터스크 > 에보니

  울림 : 본 > 터스크 >= 에보니

  서스테인 : 본 >= 터스크 > 에보니 

  명료함 : 터스크 > 본 > 에보니


이상 새들과 브릿지 핀에 따른 소리 성향 비교 포스팅이었습니다.



브릿지 핀이 기타의 톤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궁금해서 찾아보니 해외 악기점에 잘 정리된 글이 있어서 발췌해서 번역해 봤습니다. 마틴 기타를 기준으로 플라스틱 핀과의 차이를 설명하고 있는데요. 원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maurysmusic.com/bridge_pins_effect_on_tone 


국내에는 우드 핀도 다양한 종류로 바꿔보시는 분들이 많은데 여기에는 우드 핀은 에보니 외에는 소개가 되어 있지 않네요. 플라스틱보다 강도가 높은 핀들만 소개하고 있네요. 어쩌면 플라스틱보다 강도가 약한 핀들은 서스테인과 볼륨의 증가와 같은 사운드적인 향상을 얻을 수 없다는 얘기일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Guitar Bridge Pins and their effect on tone


대부분의 기타에는 플라스틱 브릿지 핀이 표준으로 장착되어 있습니다. 브릿지 핀의 역할은 스트링을 브릿지에 현을 잡아주는 것으로, 플라스틱 핀으로도 역할을 수행할 수 있지만 기타 톤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른 여러 재료들이 있습니다. 본, 에보니, FWI(화석화된 바다코끼리 상아, Fossilized Walrus Ivory), 맘모스 상아(Mammoth Ivory) , 바다코끼리 턱뼈(Walrus Jawbone), and 물소뿔(Buffalo Horn) 들이 요즘 시장에서 더 나은 핀들입니다. 브릿지 핀을 업그레이드 했을 때 향상되는 것들을 예상하면 서스테인과 명료함, 전체적은 볼륨을 증가시킵니다. 선택하는 재료에 따라서 더 많은 저음 혹은 더 많은 고음을 나도록 조정할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을 기준으로 다른 브릿지 핀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터스크(Tusq) 는 마틴기타의 고음의 양과 서스테인, 명료함과 볼륨을 증가시킵니다.


본(Bone)은 터스크가 제공하는 모든 것을 더 많이 제공합니다.


에보니(Ebony)는 마틴에 서스테인과 볼륨을 상당히 증가 시키면서, 베이스와 따뜻함을 추가합니다.


물소뿔(Buffalo Horn)의 사운드는 본과 거의 비슷하지만 본의 음색에 어두운 색을 원하는 경우 좋은 선택입니다.


바다코끼리 턱뼈(Walrus jawbone)는 본의 기본 음색을 제공하지만 더 나은 배음(overtone)과 넓은 하모닉스를 제공합니다.


맘모스 상아(Mammoth Ivory)는 기타에 서스테인과 볼륨 그리고 명료함과 풍부함을 더해주며 하모닉스와 배음을 증가시킵니다.


바다코끼리 상아(Walrus Ivory)는 모든 핀 선택 중 볼륨과 서스테인, 명료함을 최대로 증가시켜줍니다. 몇몇 하이엔드 기타는 실제로 FWI를 표준으로 장착하기도 합니다. 


FWI를 제외하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하므로 브릿지 핀을 바꾸는 것은 재밌는 경험이 될 수 있습니다. 사운드를 극적으로 변화시키는 단 한가지 방법은 새들 재료의 변경이기 때문에 새들 변경 또한 좋은 생각입니다. 터스크, 본, 물소뿔, 맘모스 상아, FWI 또한 뛰어난 새들 재료이며 플라스틱과 비교했을 때 위에 설명한 것과 음색의 변화는 같습니다. 추가 적인 음색을 원하거나 일반적인 호기심이건 일단 어떻게 되는지 한 번 해보길 바랍니다. 당신의 기타가 당신을 놀라게 만들지 모릅니다.



위 사진은 참고용 FWI 브릿지 핀 사진입니다. FMI나 FWI는 고가이기 때문에 제외하고 본과 에보니, 터스크만 본다면 선택은 좀 간단해 지는 것 같네요. 서스테인과 볼륨, 명료함등을 추가하기 위해 본을 사용하는 걸 기본으로 하고 핑거스타일 연주에서 고음을 강조하고 싶다면 터스크를, 저음과 따뜻한 느낌을 주려면 에보니로 브릿지 핀을 선택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상 어쿠스틱기타 브릿지 핀 교체에 따른 톤의 변화였습니다.

어쿠스틱 스트링 교체할 때 신경쓰이는 부분이 바로 브릿지 핀인데요. 익숙하지 않다면 잘 못 뽑다가 브릿지 핀이 부러지기도 하고, 안 빠지기도 하고 애먹는 경우도 많습니다. 특히나 잘 못 해서 브릿지에 눌림이나 상처나게 되면 무척 맘이 아픈데요. 그래서 브릿지 상처없이 쉽게 브릿지 핀을 뽑을 수 있는 브릿지 핀 풀러, SNAPZ를 구입해봤습니다. 이 조그만한 플라스틱이 만 오천원이나 하네요. 코팅줄 한 세트값입니다. 이래서 아이디어가 좋아야 한다는.



브릿지 핀을 제거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요. 일단 어떤 방법이던 브릿지 핀을 뽑기 전에 반드시 해야할 일은 줄을 느슨하게 풀어주는 일입니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줄감개에는 홈이 파져 있어서 지렛대의 원리를 이용해 브릿지 핀을 뽑을 수가 있는데요. 이렇게 할 경우 무른 브릿지의 경우 힘을 많이 주면 자국이 생기게 됩니다. 


또 다른 방법으로 줄을 다 푼다음 기타 안에 동전을 이용해서 밀어 올려서 빼기도 하는데요. 이런 방법은 앰프가 장착되어 있는 경우에는 실수로 새들 아래 장착된 피에조 선이나 마이크등을 건드리게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추천하진 않습니다. 이번에 구입한 SNAPZ는 그런 수고로움 없이 핀의 머리를 잡아서 뺄 수 있어서 앞서 얘기했던 문제가 없는 제품입니다.



포장은 제품 설명 종이를 비닐에 스태플러로 고정한 형태입니다. 제품 사용법이 워낙 간단하기 때문에 설명서도 필요없다는.



제품은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아래 핀을 잡아주는 부분과 잡아주는 부분을 고정하는 부분, 그리고 잡고 수직으로 빼는 손잡이로 구성되어 있네요.



핀 헤드를 안쪽에 집어 넣고 잡아줄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제품 사용하는 방법은 고정장치를 손잡이 방향으로 올립니다. 그럼 아래 집게 부분이 벌어질 수 있게 되는데요.



벌어지는 집게를 브릿지 핀 헤드에 딸깍 끼우고 고정장치를 아래로 내립니다. 



그런다음, 손잡이를 잡고 위로 들어올리면 브릿지 핀이 아주 쉽게 빠집니다. 브릿지에 아무런 접촉없이 브릿지 핀을 뽑을 수 있네요. 다만 브라스 핀 같이 헤드 모양이 동그란 모양이 아닌 브릿지 핀에는 사용이 어렵습니다.



야마하 L-5에 장착된 에보니 핀인데, 브릿지 핀을 빼보니 끝이 부러져 있네요. 아 이럴수가 에보니가 단단한 목재라고 생각했는데 제품의 문제인지 오래 사용해서 그런건지 새로 주문해야겠네요



6개 브릿지 핀 중에 3개가 부서져 있다는. 할 수 없이 순정 플라스틱 핀을 사용해야 겠습니다. 나중에 픽업 장착하러 갈 때 핀을 바꿔야 겠네요. 



사용방법은 아래 SNAPZ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상 브릿지 상처없이 브릿지 핀을 제거할 수 있는 SNAPZ 핀 풀러 사용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