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맛집

한적하고 아담했던 만복국수집 공릉점

kkwaks 2010. 10. 13. 13:49
반응형
군자역에서 애기 돌복 예약을 하고 집에 오는 길에
배고프다고 무작정 공릉역에 내려서 뒷골목을 지나가다가 만난 만복 국수집

이미 여러 메타사이트에서 리뷰행사를 했으니
정말 뒷북 중에 뒷북 리뷰라 지겨우실 수도 있겠으나
돈 내고 먹은거라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ㅋ


테이블이 열개 남짓 될까?? 하느 정도의 아담한 크기의 가게였고
문 밖으로 보이는 뷰가 그냥 한적한 동네라서 여유있는 느낌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더 추워지면 따끈한 국물에 정종 한잔 생각나서 지나가다 들를 만한 분위기입니다.
국수 보다는 해물파전과 보쌈에 이끌려 들어왔는데
제가 좋아할만한 안주가 많네요 ^^


원래는 해물파전과 보쌈두부김치만 시킬려구 하다가
다음 문구를 보고 국수도 시켜버렸습니다.


기본안주가 나왔는데 원래 그런것인지 배추 파동 때문인지
국수를 시켰는데도 배추김치는 없더군요 ^^
그래도 열무김치에 막걸리도 궁합 좋았습니다.


제일 먼저 나온 해물파전
와이프는 겉이 바삭하게 구워진 파전을 좋아하는데 기대보다는 그냥 무난했던 것 같습니다.
가격은 아마 10,000원 이었을 겁니다.

원래 훼손전에 찍었어야 하는데 워낙 배가 고팠던지라 ㅋㅋ


두번째로 등장한 국수인데요
정말 뽀얀 국물이 구수하고 시원한 맛이 좋았습니다.
괜히 국수집 타이틀을 단 건 아니네요 ^^
해물파전과 보쌈두부김치가 양이 많았지만 국수를 국물까지 바닥을 봤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온 보쌈두부김치인데요
정말 막걸리에 딱인 안주더군요
무말랭이가 조금 딱딱한 것 빼고는 맛있게 먹었습니다. ^^


배가 고팠던 관계로 허겁지겁 배터지게 먹어서 그런지 맛있게 먹은 것 같습니다.
날씨가 더 추워지고 따뜻한 국물이 생각날때 다시 들러봐야겠습니다.


이상으로 만복국수집 공릉점 리뷰였습니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