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전부터 아이폰5 관련 각종 루머들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정보를 수집했었고 10/12일 아이폰 5 공개 당일 키노트를 밤잠을 설쳐가며 확인하는 등 새로운 아이폰의 출시를 누구보다 기다렸건만 출시후 나오는 아이폰 5 관련 기사 및 사용자들의 블로그 포스팅들을 보면서 결국 아이폰5 이 아닌 아이폰4s 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기존 루머들과 다르게 나올거라고 기대했었는데 예상대로 나온것에 너무 실망했었습니다.



아이폰 4s 를 선택한 배경에는 아이폰 5의 달라진 점들이 제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고려해 봤을때 그다지 달라지는 것이 없어 보였다고 할까요? 전 게임은 즐겨하는 편은 아니고 카메라, 트윗봇(트위터클라이언트), 사파리, 각종 메신저 , 은행어플 등 비교적 간단한 어플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더 빨라진 하드웨어 성능은 있으면 좋겠지만 꼭 필요하지는 않게 생각되더군요. 또한 아이폰5의 최대 장점인 LTE 지원의 경우에는 집에서는 인터넷 공유기로 Wi-Fi 사용하고 사무실에는 와이브로 Egg 를 설치해 놓고 사용하기 때문에 출퇴근 시간에만 통신망을 사용하는 관계로 LTE를 사용할 시간도 많지 않구요


하드웨어 업그레이드와 LTE 사용과 같은 장점보다는 아이폰 5로 교체했을때의 단점이 더 크게 느껴지다보니 선택의 주저함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아이폰 4S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디스플레이의 변경


디스플레이가 커지면 화면이 커져서 좋겠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지만 저는 생각이 좀 다릅니다. 기존에 한 손으로 화면 모든 곳이 커버되었던 것은 애플이 그동안 지켜오던 HIG(Human Interface Guideline)를 고수했기 때문인데요 더 커진 디스플레이는 한손으로 조작시에 디스플레이 전 영역을 커버하지는 못합니다. 게다가 두 디스플레이를 같이 놓고 비교하면 왠지 모르게 어색하지 않은가요?



게다가 어플에서 바뀐 아이폰 5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어플 업그레이드를 지원하지 않는다면 해당 어플은 위 아래 검은색 빈공간이 계속 생기게 됩니다. 또한 기존 폰에서 촬영한 사진의 경우에는 비율때문에 블랭크가 생겨 보이겠지요




통신 포트의 변경


아이폰 5의 변화 중 가장 크게 다가왔던 부분중에 하나가 Lightning 포트 및 케이블 채용입니다.



기본 아날로그 30핀 포트를 디지털 8핀 포트로 변경한 점인데요 우선 기존에 30핀 기준으로 만들어진 모든 악세사리의 사용이 불가합니다. 물론 변환 어댑터를 사용하면 쓸 수는 있으나 스피커 독이나 충전 독 같은 경우 안정감도 떨어지고 하나에 29$ 이 되는 어댑터를 사용하는 독마다 장착하기도 어려우니 관련 악세사리들을 다 새로 장만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됩니다.


저의 경우 카오디오, 가정과 사무실에 충전 독, 충전 오디오 등을 사용하는데 이런 악세사리를 모두 바꿀 엄두는 나지 않더군요




스크래치


아이폰의 큰 문제중에 하나로 뒷면이 스크래치에 상당히 약하다는 점입니다. 이미 여러 블로거들이 포스팅 했고 iFixit 에 나온 동영상을 보면 일상 생활중에 발생할 수 있는 스크래치에 쉽게 상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강화 유리도 만들어진 아이폰4,4S가 오히려 비교했을때 훨씬 강한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저처럼 커버도 없이 막 쓰는 사람에게는 아이폰5는 애물단지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였습니다.



보다 저렴한 가격


아이폰 5가 출시되면서 아이폰 4s 는 16GB 모델의 경우 $99 달러 약정으로 100$가 저렴합니다. 물론 국내 통신사들은 LTE 확산을 위해 아이폰 4s를 판매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굳이 아이폰 5이 필요가 없다면 아이폰 3Gs나 아이폰 4를 사용하던 사용자들은 아이폰 4s로 결정하시는 것도 합리적인 선택이 아닐까 합니다. 단 결정하기 전에 아이폰 5를 만져보는 것은 금물이라고 합니다. ^^;;



하지만 이런 저런 고민을 할 수 있었던 중요한 이유는 아이폰 4s도 아이폰 5와 같이 iOS 6 의 모든 기능이 사용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디스플레이 크기와 퍼모먼스 향상, 포트의 변화만 빼면 말이죠




One More Thing....


팀 국 체제의 제품 출시 및 키노트 등을 보면서 잡스의 부재를 더 많이 아쉬워하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가 했던 키노트가 그립더군요. 게다가 경쟁사들이 벌이는 화면 크기 경쟁에 대해서도 No 로 일관하던 그의 고집과 더 팔기 위한 제품이 아니라 정말 완벽한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그런 애플을 저를 포함한 사람들이 좋아했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현실과 고객의 요구에 적당히 타협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iPhone for steve 라고 불리우던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유작인 아이폰 4s 이 어쩌면 애플의 완성도 높은 마지막 아이폰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까지 아이폰 4s를 선택하게 된 이런저런 이유들을 얘기해 봤는데 아직까지 아이폰5가 국내 출시가 되지 않고 있는 걸 보면서 아이폰 4s를 구입한 걸 잘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벌써 아이폰 5s 가 내년 6월 출시라는 애플이 차기 아이폰에서 예전과 같은 혁신을 보여줄지는 두고봐야 알겠지만 애플 맵의 실패등 이미 스티브잡스의 부재의 영향들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면 미래가 밝지만은 않은 것 같네요 아무래도 약정이 끝나는 2년 뒤에는 갤럭시 S7(신제품 주기가 6개월인 것을 감안하면) 을 사게 될 거 같다는 생각 드는 군요


이상 아이폰 4s를 선택한 이유였습니다. 




  1. 하이후에호 2012.12.06 11:45 신고

    좋은글 읽고 갑니다 ㅋ

  2. 2013.05.03 05:49 신고

    5 쌩폰으로 쓰는데 생각보다 스크래치도 안 나고 디스플레이 이질감도 없네요

    메이저한 앱들은 다 업데이트로 해상도 지원하고, 이젠 해상도 지원 안하면 앱스토어에 갱신/등록도 못하게 하니까요

    개인적으로 이젠 4s 화면 보면 너무 작아서 답답해보여요 다마고찌 같다고나 할까

    솔직히 5보다 좀 더 커져도 상관 없는 정도가 아니라 더 좋을거 같아요

    그렇다고 갤럭시처럼 너무 무식하게 큰건 우스꽝스럽고...

    원래 아이폰 오리지날이 기존 쿼티스마트폰보다 화면 큰걸 내세웠는데, 이젠 다른 브랜드들도 커졌는데 아이폰도 더 이상 현재에 안주할 순 없지요

    • Favicon of https://kkwaks.net kkwaks 2013.05.03 07:06 신고

      네 주변에 아이폰 5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가끔씩 보긴 하는데 화면 커진 것보단 LTE 지원이 좀 부럽긴 합니다.

      아이패드 미니와 맥북에어를 같이 사용하기 때문에 아이폰 화면이 더 커질 필요는 없거든요 한손으로 모든 화면을 커버할 수 있는 3.5인치가 최적의 밸런스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3.5인치 크기에 LTE만 지원되게 나오면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데이터 포트도 기존 오디오 독과 호환되는 구형 포트로 나왔으면 좋겠구요

      물론 화면이 커진걸 좋아하는 사람이 많지만 저처럼 기존 화면 크기가 낫다고 하시는 분들도 많거든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