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체 글 1305

테니스 레슨 #7 - 버릴 건 버리자

저녁에 레슨을 받다보니 빼먹는 날이 많아서 레슨시간을 새벽 6시로 바꿨는데 아직 적응이 안되어서 이번주 내내 지하철에서는 거의 기절 수준으로 출근하네요 그래도 아침에 땀흘리고 출근하니까 좋긴 좋습니다. ^^ 지난 2주간 동호회 출근하여 게임을 뛰면서 나름 파악한 문제점은 - 첫 서브 성공율이 낮다 세컨서브는 너무 약하다 - 약한 서브와 애매한 스트로크로 역습의 기회를 자주준다 - 빠른 공에 반응이 느리다 - 아웃이 많다 - 체력이 저질이다 - 햇빛에 쥐약이다. 총체적인 난국입니다. 그래서 게임에 이기는 확률을 높일 수 있도록 안좋은 것들은 버리고 있습니다. 1. 투어형 라켓을 버렸습니다. 집중 안하면 에러나는 라켓을 버리고 좀 너그러운 라켓으로 바꿨습니다. 코치님이 추천해줘서 바꿨는데 바꾸고 나서 잘 맞..

취미 생활/테니스 2009.11.26 (2)

레슨기 2009 #6 - 다시 시작하는 발리

오늘은 레슨 진도에 제동을 건 발리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레슨 초기에 발리 폼을 배우고 나서의 발리는 코치님이 감이 좋다고 할 정도로 잘 맞았고 공도 낮게 쭉 뻗어가는 공이었습니다. 그런데 점점 레슨을 받으면 받을 수록 공도 못 맞추고 공도 제대로 뻗지 않게 되더군요 급기야 코치님은 가르쳐 준대로 안한다고 멋대로 친다고 공은 얼마든지 쳐줄수 있지만 그렇게 하면 나쁜 폼으로 굳어진다고 다그치시더군요 대충 쳐도 편하게 대주는 공은 칠 수 있지만 있는 힘껏 치는 공을 그런 폼으로 받을 수 있느냐고 하시면서 연거푸 강타를 날리십니다. 맞춰도 제 코트로 떨어지더군요 ㅎㅎ 아마도 코치님은 알면서 제대로 안 친다고 생각하셨던 거 같습니다. 그런데... 정말이지 왜그런지 몰랐습니다. 그렇게 일주일이 흐르고 보다 못한..

2009.11.26

레슨기 2009 #5 - 서브그립과 날리는 스트로크

와이프가 레슨을 받고 있을때 주로 전 서브 연습을 합니다. 아직 진도가 백핸드발리까지만 나가서 책보고 동영상 본 걸 따라 하는 중입니다. 서브 그립은 컨티넨탈로 잡아야 한다는게 정석이라고 해서 카트 한 통을 비워봅니다만 여간 감이 잘 안잡힙니다. 컨티넬탈 그립으로 슬라이스는 이제 좀 들어가는 것 같은데 플랫은 여간 힘들어서 포핸드 그립으로 잡고 쳐보니 확실히 치기가 편합니다. 몽: 코치님 컨티넨탈로 잡으면 슬라이스 스타일로 밖에 안되고 가뭄에 콩나듯 가끔씩 플랫성으로 들어갑니다. 어디보니 초보는 포핸드로 시작하라고 하던데 진짜 해보니 포핸드로 하는게 훨씬 잘 들어갑니다. 코치 : 서브 그립은 컨티넨탈로 잡는 게 맞습니다. 포핸드 그립이 치기엔 편하지만 손목 스냅의 각이 작기 때문에 강하게 칠 경우 정확한..

2009.11.26

레슨기 2009 #4 - 에러를 줄여라

그동안 헤드 프리스티지 660(330g,이븐), 헤드 마이크로겔 프리스트지 프로(340g,헤드라이트) 등등의 투어형 라켓을 쓰다가 스스로 버겁기도 하고 코치의 권유로 드디어 310g 이븐밸런스의 경량 라켓으로 지난주에 바꿨습니다. 스윙도 편하고 라켓도 가볍고 공도 잘 나가고 게임할때 에러도 많이 줄고 아~ 왜 진작 바꾸지 않았던가를 후회하며 지난주에도 열심히 레슨을 나갑니다. 코치 : 오늘은 라인 안에 떨어지게 신경써서 치세요 에러가 없이 넘기는게 중요합니다. 그동안 폼만 계속 지적하던 코치가 공의 질을 보기 시작합니다. 괜히 쫄아서 자꾸 네트에 걸립니다. 코치 : 아웃되지 말라고 살살 치라는게 아니라 와이퍼 스윙으로 코트안에 들어오도록 스핀을 더 주세요 그동안 계속 밀어치라던 코치가 와이퍼 스윙을 얘기..

2009.11.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