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

(98)
샌프란시스코 #2 : Chinatown Gateway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가본 곳은 차이나타운이었습니다. 이유는 단지 호텔 바로 옆이었거든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동안 필요한 잡화들은 여기서 구매했던 것 같습니다. 차이나타운의 상징적인 조형물이 바로 차이나타운 게이트웨이 입니다. 이 게이트웨이 뒤로 난 길을 따라서 쭈~욱 차이나타운이 이어지는데 그 관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왠지 길 끝에도 뭔가 문이 있을 것 같지만 그렇지는 않더군요 ㅋㅋ 이렇게 화창하고 더운 날은 자주 있는 날씨가 아니라고 하는데 도착해서 이틀간은 이렇게 햇살 좋은 날씨더군요 그리고는 바로 흐리고 바람불고 하니깐 이게 진짜 샌프란시스코의 날씨라는 ㅎㅎ 샌프란시스코의 차이나타운은 제가 알기로는 미국내 최대로 8만명의 중국인이 거주하고 있다고 합니다. 샌프란시스코의 아시아계 인종..
샌프란시스코 #1 Prologue : 샌프란시스코 여행지 추천 지난달 몽상팬더는 샌프란시스코로 10일간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굵직한 컨퍼런스 두 곳을 다녀오긴 했지만 출장보다는 여행에 가까운 느낌이라서 회사에 왠지 미안하고 고마운 ㅋ 아무튼 다녀온지도 벌써 보름이 지났건만 게으름과 친구하며 포스팅도 안올리고 있어서 일단 프롤로그로 운을 떼볼까합니다. 도착했을때부터 느낀거지만 샌프란시스코에 다녀온 느낌을 한 마디로 정의하면 "살고 싶은 곳" 입니다. 아~ 다녀온지 얼마되었다고 그리고 얼마나 있었다고 그리운건지 ㅎㅎ 화창한 날은 화창한 날대로 흐린날은 또 흐린날 대로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럼 시작은 가볍게 돌아봤던 곳을 한 번 되짚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일정 중에 가장 먼저 찾았던 곳은 차이나타운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묵었던 호텔 바로 옆이었거든요. ㅋ 거의 상가..
코타키나발루 #8 - 떠나는 날 시내구경 드디어 코타키나발루 여행기 마지막이네요 ^^ 여행기를 쭉 정리하다보니 여행다니던 기억이 새록새록 생각나서 너무 좋네요 떠나는 날 저녁에는 공항에 가기전에 이곳저곳 들려서 구경도 하고 마사지도 받고 그랬습니다. 사실 놀기도 얼마나 피곤하던지 ㅎㅎ 여기는 사바주의 관문인 코타키나발루의 Jesselton 항입니다. Jesselton 항의 이해를 돕기 위해 잠깐 코타키나발루의 역사 좀 보고 갈까요? 코타 키나발루는 William C. Cowie가 책임자로 있던 영국의 북 보르네오 특허회사 (the British North Borneo Chartered Company)에 의해 1881년 무역항으로 건설되었다. 그러나 당시 건설되었던 코타 키나발루는 현재의 KK 본토가 아닌, 지금의 시가지의 반대쪽인 오늘날 필리핀..
코타키나발루 #7 - 수트라하버 마젤란윙 로비에서 놀기 페르디난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맛있게 하고 마지막 밤인데 그냥 숙소로 올라가기 심심해서 로비 근처를 돌아다니기로 했습니다. 수트라하버 마젤란 윙 쪽 입구쪽인데 계단을 올라가면 도로 건너서 로비로 들어가게 되어 있습니다. 곳곳에 야자수들과 통나무로 짜여진 지붕과 잘 어울려져서 조명을 받으니 더 멋져보이는군요 로비 실내도 전체적으로 갈색톤과 따뜻한 조명을 사용하여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으로 되어 있습니다. 로비 중앙에는 이렇게 무대도 만들어져 있고 낮에 퍼포먼스도 보여주더군요 로비에서 가장 좋았던건 높은 천장이었습니다. 시원하게 높은 천장덕에 답답한 느낌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로비에는 타릭스라는 로비라운지가 있는데 처음 도착했을때 받은 무료음료 쿠폰도 쓸겸 자리를 잡았습니다. 자리를 잡고 누웠는데 아..
코타키나발루 #6 - 라이브 음악이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 페르디난드 3일차 저녁은 이틀동안 갔던 Five Sails 레스토랑이 지겨워서 그 옆에 있는 페르디난드라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갔습니다 ^^ Five Sails 를 가로 질러 저 멀리 보이는 곳이 페르디난드입니다. 영업 시간은 저녁 6시부터 11시 까지하는데 수영장 옆에 바다를 바다와 항구를 바라볼 수 있는 야외자리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File Sails와 페르디난드 옆에 있는 수영장입니다. 조명을 켜놓으니 낮과는 또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는군요 우리가 앉은 자리에서 본 수영장 뷰입니다. 음식을 주문하고 기다리면서 발 담그고 놀고 그랬습니다. ^^ 세팅된 음식사진 피자랑 스파게티랑 샐러드랑 딸기스무디랑 롱아일랜드아이스였던 것 같습니다 ^^ 음식이 나오고 나서 잠시 후에 레스토랑 실내에서 노래를 하던 3인조 밴드가 ..
코타키나발루 #5 - 3일차 시내 나가보기 늘어지게 아침잠을 자고 나니 역시나 창문밖으로 멋진 풍경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3일째 되니 이곳 생활에 대충 적응한 것 같네요 그나저나 돌아가면 어떻게 아침일찍 출근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ㅎㅎ 시선을 옮기기만 하면 푸른 바다와 파란 하늘이 반겨주니 마음이 뻥 뚫리면서 근심 걱정이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ㅎㅎ 오늘은 씨티투어를 가기로 했습니다. 말이 씨티투어지 그냥 시내 구경하기 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원래 패키지의 씨티투어는 가이드를 동반해서 저녁시간에 가는데 저희는 가이드 없이 둘만 가려고 했더니 가이드가 꼭 낮에 가라고 하더군요 아무래도 시장쪽은 밤에는 위험하다구요 ^^ 수트라하버리조트에는 시내로 나갈 수 있는 셔틀버스를 무료 제공하고 있어서 편하게 왔다갔다 할 수 있습니다. 저희가 ..
코타키나발루 #4 - 황홀한 선셋크루즈와 무지개 코타키나발루 2일째 메인 스케쥴로 선셋크루즈를 선택했습니다. 세계 3대 선셋으로 불리울 만큼 멋진 선셋이라는 것도 중요한 이유였지만 무엇보다 선셋크루즈를 제외하면 많이 움직여야 하는 관계로 제외하다보니 마땅히 할게 선셋크루즈밖에 없더군요 ^^ 처음에 예약할때는 디너 포함으로 예약 했는데 현지가이드가 디너 손님이 우리 밖에 없다고 결국 그냥 간단히 다과와 함께 선셋을 즐기는 걸로 변경해서 가기로 했습니다. 2일째 저녁에 베란다에서 바라본 황홀한 석양때문에 더 가까이서 선셋을 바라본다는 것만으로도 들뜬 마음으로 항구로 향했습니다. 사실 날씨가 좀 흐리고 저멀리 비구름이 보인다고 가이드가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저희가 출항할때는 비는 오지 않았습니다. 오후 5시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해가 지기 시작할때 배에 탑승해..
코타키나발루 #3 - 2일차 수트라하버의 수영장 이용하기 수트라 하버 리조트에는 올림픽 규격 사이즈의 수영장과 더불어 야외 수영장이 곳곳에 5개가 있습니다. 그중에 올림픽 규격 수영장은 수트라하버 마젤란 윙과 퍼시픽 윙 사이에 있는 마리나 & 컨트리 클럽 바로 옆에 있고 마젤란윙 쪽에 좀 가까운 편입니다. 아침에 느즈막히 일어나서 아침식사를 한 뒤에 준비해서 수영장을 향했습니다. 여기가 바로 올림픽 규격 사이즈의 수영장입니다. 워낙 경관이 수려하니 막 찍어도 홍보용 사진처럼 나오네요 ㅎㅎ 저 멀리 보이는 하얀 건물이 퍼시픽 윙입니다. 수영장 곳곳에 누울 수 있게 비치체어들이 비치되어 있고 보시는 거와 같이 이용객은 별로 없었습니다. 물론 평일 낮이라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수트라하버 리조트가 이 지역에서도 최고급에 속하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 이용률은 낮다고 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