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노래 중에 요즘 세대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노래가 바로 민물 장어의 꿈이 아닐까 합니다.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신해철의 노래가 오랫동안 사랑받는 건 자기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 솔직하고 꾸밈없는 가사가 마음의 위로를 주기 때문인 것 같네요. 생을 마감할 때는 내가 정말 누군지 알 수 있을까요?



사용되는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원곡은 뒷부분의 후렴구에서 전조가 되어 2 key가 올라가지만 코드가 어려워져서 전조하지 않은 악보로 정리했습니다. 전조가 필요하신 분은 Gsus4 다음에 A7하고 2key 올린 D key 로 연주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원곡은 D key에서 E key로 전조가 됩니다.)





민물 장어의 꿈  -  신해철




       C           G           Am      

좁고 좁은 저 문으로 들어가는 길은

       FM7       Dm        Gsus4        G

나를 깎고 잘라서 스스로 작아지는 것 뿐

       C          G            Am    

이젠 버릴 것조차 거의 남은게 없는데

        FM7     Dm         Gsus4        G

문득 거울을 보니 자존심 하나가 남았네


          F               C     Dm                   C

두고온 고향 보고픈 얼굴 따뜻한 저녁과 웃음소리

          F             C      Dm

고갤 흔들어 지워버리며 소리를 듣네

C               F                 Gsus4

나를 부르는 쉬지말고 가라하는


C            G          Am

저 강물이 모여드는 곳 

         Gm         F

성난 파도 아래 깊이

        C             D            G

한 번 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C            G           Am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Gm    C    F

흐느껴 울고 웃다가

       C          D            G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없이


 C         G         Am   

익숙해가는 거친 잠자리도

           FM7       Dm        Gsus4        G

또 다른 안식을 빚어 그마저 두려울 뿐인데

       C         G            Am    

부끄러운 게으름 자잘한 욕심들아

         FM7       Dm         Gsus4        G

얼마나 나일 먹어야 마음의 안식을 얻을까

           F             C      Dm                    C

하루 또 하루 무거워지는 고독의 무게를 참는 것은

          F                 C   Dm

그보다 힘든 그보다 슬픈 의미도 없이

C                  F                   Gsus4

잊혀지긴 싫은 두려움 때문이지만


C            G          Am

저 강들이 모여드는 곳 

         Gm         F

성난 파도 아래 깊이

        C             D            G

한 번 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C            G           Am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Gm    C    F

흐느껴 울고 웃으며

       C          D            G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없이

C           G       Am      C

아무도 내게 말해주지 않는 

          F     Dm     G         F   C

정말로 내가 누군지 알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