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시 들른 곳은 요즘 핫 하다는 감천문화마을입니다. 


6.25 피난민들이 모여살면서 만들어진 달동네인데, 2009년 부터 문화/예술이 가미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면서 꼬불꼬불 미로 같은 길과 파스텔톤 건물들로 한국의 산토리니라고 불린다고 하네요. 국내 여행지 100선에 뽑혔다고 해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곳곳의 벽화와 다채로운 색깔의 건물들이 아름답지만 그 골목골목을 직접 다녀보면 달동네의 삶을 한 번 느껴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입구 현판부터 예쁩니다.



감천문화마을 입구부터 여행자들과 해외에서 온 관광객들이 사진들을 찍느라 바쁘더군요. 주차는 감천문화마을 입구 건너편 초등학교에 하면 되는데, 다시 주차한 곳으로 돌아와야하기 때문에 지도를 한 번 숙지하놓는게 고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건물 전체가 한 폭의 그림입니다. 사진 찍은 젋은 친구들 중에 한복 입은 관광객이 많더군요.



합성 아니고 다니는 길 주변으로 건물들이 다들 이렇습니다.



감천문화마을 주민협의회 사무실 지붕은 유독 신경을 쓴 듯.



마을 휴게실 벽에 예쁜 벽화가 그려져 있어서 잠깐 쉬었다 갑니다.



아이들 보고 포즈를 한 번 비슷하게 취해보라고 했는데, 그림도 예쁘고 아이들도 귀엽습니다.



이제는 포즈도 알아서 척척 취하네요. 어릴 때는 사진 한 번 찍으려면 힘들기도 하고 다 흔들리고 했는데, 많이 큰 것 같습니다.



건물 외부가 특이한 건물들이 많습니다. 인형박물관은 사진은 찍었으나 안들어가봄.



한복입은 여행객들이 많다했더니, 화관파는 가게가 많네요. 





감천문화역이라고 되어 있지만 기차 없고, 가게입니다. 첫째가 문구 새긴 반지를 갖고 싶다해서 주문했더니, 여기서 받으라고 하더군요.



반지를 기다리며 가게를 둘러 봅니다. 부산과 감천문화마을 관련 이런 저런 제품들이 많이 있네요.



감천문화마을을 테마로 만든 엽서도 예쁩니다. 예술가들과 연계한 프로젝트가 많다고 하는데 상품들이 다들 아트 아트 합니다.



냉장고 자석을 살까 말까 고민될만하게 이쁩니다. 그래도 자석은 해외 여행때만.



세상 캐릭터는 다 모여 있는 것 같네요. 흠 스타벅스도 캐릭터인가?



감천문화마을을 길 따라 가다보면 왼편으로 포토존들이 많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아래는 소행성 B612. 



오른쪽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막힘없이 부산항 쪽 바다를 촬영할 수 있습니다. 



B612 포토존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바다가 좀 덜보이는게 아쉽지만 시원한 풍경이 좋네요. 그나저나 저 가운데 불쑥 솟아있는 아파트가 옥에 티.



이 포토존은 아까 그 아파트가 정면으로 똭 보이네요. 뷰를 위해 아파트 헐어야 겠습니다.



옹기 종기 건물들 사이로 하나 둘씩 음식점, 카페가 들어오는 걸로 봐서 조만간 여기 월세도 많이 오를 것 같네요.



길 따라 가다보면 이제 더가면 올라오는데 힘들겠다 싶은 내리막이 나오는데 여기에 포토존이 있습니다. 가리는게 없어서 산과 바다 전망을 촬영하기엔 여기가 제일 좋더군요.



그만 가야할 내리막 있는 곳에 벽이 이렇게 되어 있어 내리막으로 내려오라고 손짓하지만 가면 안됩니다.



지도에 파란색으로 선이 그어진 곳이 마지막 코스인 148계단입니다. 이 계단을 따라 내려갔다가 다시 길 따라 올라가면 주차한 학교가 나옵니다.



가는 길에 연탄 보관 창고 푯말이 있네요.



연탄이 좀 있네요. 여기까지 연탄을 지고 왔을 걸 생각하면 팍팍한 달동네의 삶이 어땠을까 생각해봅니다.



148계단 가는길을 찾아 걸음을 재촉해 봅니다. 이곳은 주거지 입니다 라는 간판이 눈에 들어오네요. 일년에 190만명이 다녀간다니 주민들의 불편함이 많겠지요.



드디어 발견 계단 끝이 안 보입니다. 이 계단을 매일 오르락 내리락 하면 운동을 따로 할 필요가 없을 듯 하네요.



벽에 그려진 건 벽화니 길에 그려진 건 길화라고 해야하나요? 계단에 그림들 때문에 내려가는게 그리 심심하지는 않습니다.



곳곳에 도마뱀도 출몰합니다. 



148계단은 그나마 널직한 계단이고 내려가는 동안 왼쪽 오른쪽 골목들을 보면 참 좁고 미로같고 그 길 사이로 전기 줄이 연결되어 있고 하는 모습이 길을 한 번 잘 못 들이면 헤매기 딱 좋은 미로 같은 길입니다.



감천문화마을도 도시 재생으로 관광 명소가 되었지만 사는 주민들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복합 커뮤니티 조성 공사도 주민들의 반대로 진행이 안되는 것은 아닌지.



148계단 내려가는 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계단을 내려오면 커뮤니티센터인 감내어울터가 나옵니다. 왼쪽 오르막으로 길 따라 쭉 올라가면 감천문화마을 입구 현판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올라가는 길 좌우로 예술조형물들이 있습니다. 여기가 감천문화마을 분위기가 아닐까 합니다. 위쪽 문화마을입구에는 상점만 즐비한게 별로였는데 말이죠.



구멍 뚫린 대형 기타.



집 벽 금빛 반달고개 포토존.



이것도 합성 아님.



감천문화마을 주택 그림 벽화. 이때부터 오르막길 힘들어짐.



작은 목간.



한국의 산토리니라고 불리게 된 파스텔톤 건물과 지붕들입니다.


 

올라가는 길에 감천문화마을 전경을 볼 수 있었네요.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관광사업 뿐 아니라 거주하는 주민들의 삶도 좋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상 한국의 산토리니 부산 감천문화마을 방문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