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가스 출장 중에 잠깐 짬을 내서 서머린에 있는 기타센터에 방문했습니다. 


기타센터는 미국 출장가면 꼭 들리게되는데. 다양한 기타와 앰프를 눈치 안보고 쳐볼 수 있는 분위기가 정말 부럽습니다.저렴한 가격도 좋구요. 갈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낙원상가도 이렇게 변모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도 듭니다. 이번에는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11/25일까지 한다고 해서 오디오 인터페이스나 모니터링 스피커를 사올까 하여 들러봤습니다. 중고 악기로 등록되어 있는 인터페이스나 스피커는 매장에 가보니 없는 상태더군요. 아쉽.



베링거나 M-audio 모니터링 스피커를 개당 99$ 행사를 하길래 모니터링 스피커 청음실에서 청음해보았는데 Adam 부터 M-audio 까지 쭉 들어보면서 느낀 점은 Adam 은 정말 좋다. 비싼값을 하는 구나 그 와중에 Yamaha HS5와 KRK Rocket5의 사운드가 좋더군요. 비트 있는 음악을 들을 때는 KRK가 우퍼가 앞에 나와 있어서 그런지 좋게 들리더군요. 어쿠스틱한 사운드에서는 야마하 스피커가 플랫하면서도 좋은 소리를 들려줍니다. 돈에 여유가 있다면 Adam 스피커 저렴하면서도 어느 정도 퀄리티를 원하면 KRK 정도가 좋은 선택인 것 같습니다. 베링거나 M-audio는 하이나 베이스가 너무 강한 느낌이라서 모니터링 스피커로는 적당하지 않은 것 같구요.


어쿠스틱 기타 매장에 테일러 하와이언 코아 기타가 맘에 들었는데 관세와 파손의 두려움으로 못 사온게 좀 후회가 되네요.


진공관 마이크와 모니터링 헤드폰을 버튼만 바꿔가면서 테스트 해볼 수 있도록 해놨는데, 바꿔가면서 들으니 확실히 원하는 소리를 쉽게 찾을 수 있어서 좋았던것 같네요. 그 와중에 맘에 드는 헤드폰이 있어서 구입했습니다. 바로 AKG k240 스튜디오 모니터링 헤드폰입니다.



예전에 AKG K551을 사용했었는데 휴대용으로 사용하기에는 300g이 넘는 너무 무거운 무게때문에 중고로 판매하였는데, 다시 AKG 헤드폰으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AKG의 장점은 하이/미들/베이스가 플랫하면서도 음분리가 잘되고 고급스러운 사운드가 난다는 점입니다. 국내 쇼핑몰등에서는 20만원 이상에 판매되던데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로 39$에 구입했네요.





세미 오픈 타입으로 청음 주파수는 15-25,000Hz로 가청 주파수 영역은 다 포함하고 있습니다.



헤드폰 무게는 240g에 케이블은 분리가 가능한 3m 케이블이라 단선시에 케이블만 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자 드디어 개봉박두.



박싱은 단촐합니다. K551은 상당히 고급스러웠는데, 역시 가격 차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는.



오른쪽 모습입니다. 금장 블링블링 헤드폰. 예전에 이렇게 화려한게 별로였는데, 나이들어서 그런지 반짝반짝 블링블링한게 좋네요.



왼쪽 모습입니다.



이어컵은 스폰지 빵빵하니 편안합니다.



마이크 케이블처럼 분리가 가능한 케이블입니다. 헤드폰 단자가 상당히 얇기 때문에 잘 못 힘주어 끼우면 쉽게 휘어버리겠네요. 조심해야 겠습니다.



헤드 밴드는 모니터링 헤드폰의 특성상 썼다 벗었다를 많이 해야 해서 자동 길이 조절이 되는 밴드가 편합니다. 



헤드폰 단자는 35mm 55mm 모두 가능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K551 사용할 때 받은 AKG 헤드폰 스탠드가 이제야 다시 주인을 만났네요.



확실히 청음을 해보니 고급진 플랫한 소리입니다. 음 분리나 공간감도 좋네요. 그동안 오디오 인터페이스 패키지에 딸려온 헤드폰을 사용했는데 비교해 보니 하이가 쎄고 미들이 없었더군요. 모니터링 스피터나 헤드폰 모두 중요한 것이 정확한 청음인데 EQ가 한쪽으로 치우치게 되면 결과 물의 EQ가 과하게 조절되기 때문입니다. 



기타 녹음할 때는 소리를 들으면서 작업해야 하므로 헤드폰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앞으로 작업이 즐거울 것 같습니다. 이상 AKG K240 스튜디오 모니터링 헤드폰 구입개봉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