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을에 데려온 벵갈이(벵갈 고무나무)가 여름이 되니 가지가 위로 쭉쭉 뻗는데 원래 잎모양이 아니라 상추처럼 길쭉하고 야리야리 한 잎이 나더군요. 생각해보니 데려온 이후에는 쭉 거실 중앙에 있었으니 햇빛이랑 바람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위로 뻗은 가지들은 좀 정리하는게 좋을 것 같아서 가지치기를 해봤습니다. 


어떻게 가지를 쳐야하나 고민하다가 인터넷에서 예쁜 벵갈 고무나무 사진들을 참고해보니 솜사탕 모양으로 정리한게 이쁜 것 같아서  위로 뻗은 가지는 정리하고 나무 밑둥에서 나온 가지들도 정리해봤습니다. 


아래는 가지치기 전에 위로 가지가 뻗는 벵갈이 사진입니다. 



벵갈 고무나무는 가지를 자르게 되면 고무 진액이 나오기 때문에 물에 적신 휴지나 물티슈로 자른 후 바로 덮어서 지혈(?)을 하는게 좋습니다. 아래는 가지치기 하고 난 다음날 아문 모습입니다. 고무나무의 생명력은 참 대단한 것 같네요.



가지치기한 가지 중에 목대가 튼신한 가지를 골라서 뿌리 내리기를 해봅니다. 뿌리를 내리는데 에너지를 다 쓰도록 잎은 되도록 다 떼어내고 물에 담가 놓습니다. 음지에서 2주가 지나면 뿌리가 나오기 시작한다니 기대가 되네요. 고무나무는 비교적 실패가 적다고 하니 도전해 보시길.



가지치기를 하고 햇볓이 잘 드는 베란다 앞자리에 녹보수 옆에 두었습니다. 상추 같은 잎이 원래 벵갈 잎처럼 변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안되면 정리하고 새로 잎이 나오도록 해야겠네요. 흠 다시 보니 나무 밑둥 아래 가지들이 많아서  더 짤뚱하게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니다.. 이번 주말에는 밑둥 쪽 가지들을 정리해서 좀 키크게 보이도록 해봐야겠습니다. 이상 벵갈 고무나무 가지치기 였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