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크러쉬는 국내에도 카카오톡 연동으로도 출시된 인기 있는 게임으로 애니팡2가 베낀 원작 게임이기도 하다. 매일 8백만명의 유저가 플레이 하고 있으며 매일 3만명이 설치하고, 그로인해 하루에 캔디크러쉬가 벌어들이는 돈은 대략  0.77 M$ 로 한달을 30일로 계산해보면  23M$ 이니 원화(환율 1100원)로 계산해 보면 매월 250억원의 매출이 일어나는 셈입니다. 



캔디크러쉬(Candy Crush) 메인 화면. 

카카오톡 계정 연동을 해놨으나 자주 자동 연결 되지 않아 로그인 매번 해줘야 하지만 참고 플레이.


  


캔디크러쉬는 3개 이상의 캔디를 줄맞춤하는 캐쥬얼 게임으로 퍼즐적인 요소가 가미되어 레벨마다 주어진 턴 횟수안에 미션을 완수해야 클리어가 됩니다. 카카오톡 버전이 나오기 전부터 좋아하고 시간날 때마다 플레이 하고 있지만 아직 그닥 높은 레벨은 아닙니다. 기껏 65. 


젤리를 모두 없애거나 체리등을 아래로 다 내리거나 하는 미션이 주어지고 철창이나 쵸콜릿등 미션을 방해하는 요소들이 등장합니다. 그러다 보니 매 레벨을 클리어 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게임에 돈 쓰지 않는다는 기준으로 깰 때까지 무일푼으로 해서 그런지 어려운 레벨의 경우 하나를 클리어 하는데 2주가 걸리는 때도 있습니다. ( 정말 가끔해서 그렇습니다. 머리가 나쁜거 아닙니다. 흠흠) 



캔디크러쉬의 수익모델은 클리어 하기 어려운 퍼즐 문제를 내놓고 쉽게 클리어 하게 해주는 아이템이나 추가 턴을 판매해서 수익을 올리는 간단한 구조입니다. 해당 레벨을 시작하는 화면에 아이템을 추가할 수 있는 유혹들이 화면 가장 중앙, 잘보이는 곳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같은 레벨을 계속 반복할 때는 이 아이템 버튼이 2배로 크게 보인다는. 게임시작을 누르다 아이템 구입 버튼을 잘 못 누르게 되는 경우도 있는데 게임 시작과 아이템 구입 버튼을 가까이 배치한 것은 의도한 거라고 할 수 있겠네요 


  


아이템은 컬러 폭탄 줄무늬 캔디, 젤리 물고기등 50%를 해도 1200원에 판매를 합니다. 아이템을 많이 사용하면 그만큼 레벨을 쉽게 클리어 할 수 있으니 어려운 레벨의 경우에는 아이템을 살까 말까 하는 고민에 빠지기도 합니다. 실제로도 이런 것 못 참으셔서 게임마다 20~30만원 정도는 쓴다고 하시는 분들도 주변에 몇 분 계신다는.  


  


게임을 시작해 보면 상단 잘보이는 곳에 턴수를 늘리는 버튼과 해머를 추가할 수 있는 버튼이 놓여져 있는데요



이런 것도 역시나 구입해야 합니다. 간혹 2번만 더 옮기면 되는데 턴수가 모자란다거나 특정 위치만 깨면 된다거나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들입니다. 


  


아래 왼쪽 게임 상황을 보면 남은 턴수 1 의 상황. 해머 6번이나 턴 추가 10번 이상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턴수가 0이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뜨는데 계속 플레이 하려면 5개 턴에 1200을 내면 추가로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아이템 구입보다 이런 구입이 더 많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 군요. 2~3 번 만 더 옮기면 되는 상황이 많거든요. 


  


추가 이동 아이템 구입 유혹을 뿌리치고 실패. 재시도를 누르면 다시 아이템이 중앙에 떡하니 나오는 게임 시작 화면을 만나게 됩니다. 캔디크러쉬는 퍼즐의 난이도를 적당히 조절하여 게이머가 아이템을 구입하고자 하는 유혹을 쥐략펴락 하는데 있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언제부턴가 하루에 한 번 아이템을 뽑을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는데 게임 초반에 아이템 맛보기하는 것과 비슷하게 한 번 맛보여주고 이런거 쓰면 레벨 완료가 더 쉽다는 걸 체험하게 하여 아이템 판매를 올리려는 고도의 계산된 작전이 아닐까 싶네요. 


  


지금까지 즐겨 하는 게임인 캔디크러쉬(Candy Crush)의 수익모델과 게임내 장치에 대해서 살펴봤는데요 최근 장안의 화제인 Flappy Bird 의 경우에는 광고 수익만으로 하루에 5M$ 을 번다고 하니 게임을 통한 수익 창출이 어쩌면 적은 자본과 인력으로 가장 가파르게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사업모델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작은 조직에서 게임의 출시와 실패를 반복해 가면서 만들어서 기회를 엿보기기에는 이러한 캐쥬얼 게임이 좋은 장르인 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디어가 하나 있어서 안드로이드 게임 개발을 생각하고 있는데 올해 안에 출시할 수 있을지는...

이상 캔디크러쉬(Candy Crush)의 수익모델과 장치들에 대한 포스팅이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