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미니를 새로 영입하게 되면서 기존에 아이패드 에어에서 사용했던 아보크 제품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모델명은 아보크 토스카나 아이패드 미니 케이스입니다. 제품에는 미니 레티나 용으로 되어 있던데 아이패드 미니1에도 잘 맞습니다. 미니 1,2,3 는 다 호환되는 것 같네요. 기존에 아이패드 에어는 블랙이어서 이번에는 브라운으로 구입해봤습니다. 색상이 밝지 않아서 진득한 맛이 있습니다. 



아이패드 미니 1세대는 뒷면에 마이크가 없고 위쪽에 뚫려있는데 아무래도 미니2,3 용으로 나온 제품이다 보니 구멍이 하나 더 뚫려있는 것이 좀 아쉽네요. 카메라 구멍만 있었으면 정말 깔끔했을텐데 말이죠. 



아보크 케이스는 깔끔한 외관처럼 기능도 단순한데요. 닫아놓거나 뒤로 접어서 사용하거나 아래처럼 세워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복잡한 기능보다는 기본에 충실하고 내부 재질이 부드러워서 보호 필름이 없어도 큰 문제는 없습니다.



각도는 세워서 책상에 놓았을 때 가장 편안한 각도라서 굳이 여러 각도를 지원하지 않아도 괜찮네요.



아이패드 에어를 구입하면서 아보크 제품을 써보고 난뒤에 이번에 두 번째 구입한 셈인데 제품 컨셉이 깔끔하고 군더더기가 없어서 맘에 드네요. 이상 아보크 토스카나 아이패드 미니 케이스 리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