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델 기타를 구입하고 한 두달 지나서 장착되어 있던 고또 510z 헤드머신을 그로버 순정헤드머신으로 구입해서 교체했는데, 알고보니 짝퉁이었더군요. 역시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입할 땐 항상 잘 알아보고 구입해야 한다는. 콜트 보급형에 장착되어 있는 헤드머신도 튜닝할 때 유격이 없는데, 그로버 헤드머신이 유격이 있는게 이상하더니 가품이었네요.


오리지날은 아니었지만 고또 헤드머신보다는 가벼운 헤드머신을 장착할 때 스트럼 소리가 좋기도 했고 금장 헤드머신이 잘 어울리기도 해서 오리지날 그로버 머신을 장터에서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드디어 지난 주말 신품같은 헤드머신을 구입하게 되어 비교해 볼 수 있었네요. 그로버 헤드머신 구입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래는 짝퉁 그로버 헤드머신이 장착된 베델 기타 사진입니다.



오리지널 그로버 헤드머신(우)과 가품(좌)은 때깔에서 부터 큰 차이가 납니다. 훨씬 더 누런 금장이고 모든 부위가 광이 고르게 납니다.



노브를 살펴보면 오리지널(좌)이 가품에 비해 훨씬 투툼하고 더 둥글하게 생겼습니다. 나사 헤드도 더 크구요.



노브를 옆에서 보면 오리지널(좌)은 모서리 각이 전부 자연스럽게 둥글게 되어 있는 반면 가품(우)는 반달의 평평한 쪽의 층이 있습니다. 



줄을 끼우는 부분을 살펴보면 오리지널(좌)는 구멍이 작고 줄이 감기는 부위가 매끈한 반면, 가품은 구멍이 크고 깎인 자국이 층층이 보입니다. 또한 장착하지 않고 스터드를 흔들어 보면 오리지널은 유격이 없어 흔들리지 않는데, 가품은 유격이 커서 이리저리 흔들립니다.



헤드머신과 만나는 부분의 양각으로 새겨진 표시도 다르네요. 오리지널(좌), 가품(우)



노브 반대편 검정색 마무리 모양도 좀 다르군요. 오리지널(좌), 가품(우)



나사는 오리지널(우)가 더 길고 헤드가 더 크네요.



헤드머신 고정하는 너트의 두께도 좀 차이가 나 보입니다. 오리지널(위), 가품(아래)



이렇게 살펴보니 외형에서도 오리지날과 가품의 차이가 확연히 나네요. 장착하고 나서 새로 스트링을 갈면서 테스트해봤는데 줄을 감거나 풀 때 유격이 없더군요. 그리고 고또와 비슷하게 부드럽게 조작이 되지만, 튜닝은 잘 안틀어집니다. 고또의 1:21 기어비가 저에게는 좀 답답하게 세밀했는데, 그로버 헤드머신 1:18 기어비가 적당히 세밀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기타에서 튜너가 가지는 금전적 가치는 크지 않지만 거의 매일 튜닝을 해야하는 입장에서 헤드머신의 퀄리티가 기타의 사용감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혹시 그로버 헤드머신 구입하셔야 할 때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아래는 오리지널 그로버 헤드머신을 장착한 베델 기타입니다. 이제야 제짝을 만난 것 같이 반짝반짝하네요. 이상 오리지널 그로버(Grover) 헤드머신 짝퉁과 구별하기였습니다.



결혼과 육아로 기타를 손에서 놓은지 6년 만에 다시 일렉기타를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기타를 구입할 생각을 하면서 어떤 기타를 사야할까 고민을 하게 되었는데 문득 예전에 직장인 밴드를 하면서 사용했던 PRS McCarty 모델이 기억이 나더군요. 험-험 구조지만 코일탭 기능으로 험버커를 싱글로 전활 할 수 있어 3단 셀렉터와 함께 6가지 조합을 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라서 다양한 곡을 연주하는데 안성맞춤이고 무엇보다 그 사운드의 컨셉이 올드 펜더와 올드 깁슨이라는 점이 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아빠 기타리스트로서 무시할 수 없는 것이 가격이다보니 일단 $3,000이 넘는 PRS는 그림의 떡. 아래 사진은 PRS McCarty 블랙 모델입니다. 빈티지 튜너와 PRS 브릿지에 두툼한 팻 넥으로 앰프에 꼽지 않고 연주해도 울림히 상당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네요



그래서 PRS McCarty 와 비슷한 컨셉의 기타를 찾다가 보니 스윙기타에서 나온 클래식 DC 모델이 상당히 흡사했습니다.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22프렛이 아니라 24프렛이라는 점과 단순 험-험 구조로 싱글 코일을 사용할 수 없더군요 PRS 보다 좋았던 점은 락킹튜너로 인한 튜닝 안정성과 줄교체의 편의성 그리고 윌킨슨 트레몰로 브릿지로 보다 다양한 연주가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다만 가격이 40만원 후반대로 저렴한 편은 아니라서 고민하고 있었는데 스윙기타쇼핑몰에서 기스가 있는 B급 제품을 할인해서 판매하길래 덥석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대신 구입하면서 크롬 노브를 클래식한 느낌의 숫자가 있는 골드 노브로 교체하고 픽업이 싱글코일 전환이 가능한 모델이라 톤포트를 푸쉬풀이 가능하도록 코일탭으로 수리하여 험버커-싱글 픽업 전환이 가능하게 하였습니다. PRS McCarty 컨셉으로 말이죠. 아래가 이번에 구입한 스윙 클래식 DC(Swing Classic DC) 모델입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인 같은 사양으로 22 프렛이었으면 어땠을까 했는데요 아무래도 픽업 위치가 달라지게 되면서 사운드적인 특성도 달라지게 되기 때문인데 택배 도착한 기타의 탑 메이플 바인딩이 너무 고급스럽게 마무리 되어 있어서 (실제 구입시에는 위에서 내려 찍은 사진밖에 없어서 바인딩은 못 봤습니다) 방구석 기타리스트에게 뭐 중요하겠냐는 걸로 급 마무리.



3X3 헤드 머신입니다. 셋인넥 방식이라서 넥의 트러스로드는 깁슨과 같이 헤드쪽에서 조절하게 되어 있습니다. 



헤드머신은 국산 락킹튜너입니다. 잠금노브가 큼지막해서 힘을 주기 편하게 되어 있고 기어비도 세밀하게 조정이 가능할 정도로 부드럽고 촘촘합니다. 



메이플 탑 바인딩 다시봐도 고급스럽고 이쁘네요. 없었으면 참 밋밋한 그냥 검정 기타였을 텐데 말이죠



넥은 24프렛으로 자개 인레이를 사용했습니다. 프렛은 미디엄 점보 스타일에 더블 커터웨이라서 하이 포지션 연주에서 운지도 편하고 좋네요. 기본 스트링 게이지는 009라서 연약한 손가락으로 벤딩이나 트레몰로 연주를 하시기에도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스윙 자체 험버커 픽업에 윌킨슨 트레몰로 브릿지를 사용했습니다. 



다만 픽업 위에 큼지막하게 음각되어 있는 스윙 로고는 픽업에 퀄리티에 대한 자부심은 알겠지만 전체적으로 기타의 외관을 좀 방해하는 느낌입니다. 작게 하거나 아예 표시 안하는 것이 쿨해보일 거 같은데 말이죠 



브릿지는 윌킨슨 브릿지를 사용했습니다. 하드웨어 적인 부분에서 신경을 많이 쓴 게 보입니다. 브릿지는 현의 울림을 바디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스틸 새들과 스틸 블록으로 울림도 잘 전달하고 서스테인도 긴 편입니다. 



컨트롤 부는 1 볼륨, 1톤과 3단 셀렉터입니다. PRS의 경우에는 셀렉터가 톤노브 뒤에 있다보니 연주 중간에 스위칭하는게 좀 바빴는데 볼륨과 톤 노브 사이의 위치는 최적의 위치라는 생각이 듭니다. 



스윙 클래식 DC 모델의 스윙 클래식 픽업이 싱글 전환이 가능하도록 5 가닥을 사용해서 기타 주문시에 톤포트를 푸쉬풀로 싱글 코일로 전환하도록 주문했습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이 톤노브를 뽑지 않은 경우 험버커, 톤노브를 뽑으면 싱글로 전환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22프렛 스트랫 사운드와는 다른 소리가 나겠지만 기타 한대로 여러가지 플레이를 하게 되는 경우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넥과 바디의 접합 방식은 볼트온 보다 울림이 좋은 셋인 넥 방식입니다. 



트레몰로 브릿지 커버와 콘트롤 부 커버가 뒤에 있는데 커버가 안쪽으로 들어가게 디자인되어 일반 스트랫처럼 커버가 옷에 걸리는 불편함이 없도록 했네요. 디테일한 부분도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스윙 클래식 DC(Swing Classic DC) 모델에 대해 살펴봤는데요 PRS McCarty 컨셉의 기타를 찾으시는 분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녹음 장비들 세팅이 덜 되어 사운드 녹음은 못했는데 곧 세팅이 되는대로 녹음해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가슴이 뛰네요. 





  1. 스위잉 2014.02.20 20:20 신고

    스윙기타쇼핑몰에서 기스있는 제품을 싸게사셨다고 했는데 어떻게하면 그렇게 살수 있나요??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4.02.21 00:09 신고

      카테고리 중에 B stock 이 있는데 기스가 있거나 도장이 깨졌거나 한 제품들을 싸게 판매하고 있습니다. 다만 금방 품절이 되니 타이밍이 좋아야 원하시는 제품을 구입하실 수 있을 거에요

  2. 클래식 2014.09.16 14:28 신고

    자도 이기타 외관이 너무 맘에 들어서 구입할려다 들렀습니다 ㅎㅎㅎ 포스팅 잘 읽었구요 소리 성향이 어떤지 궁금하네요 ㅎㅎ 빈티지스러운게 아니라면 구입하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4.09.17 09:18 신고

      24프렛이라서 모던한 스타일의 사운드입니다. 전 오히려 빈티지한 사운드를 원했는데 좀 아쉽네요. 저는 22프렛이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

벌써 샌프란시스코에 다녀온지 1년이란 시간이 흘렀네요
열심히 포스팅 한다고 했는데 아직도 포스팅할 내용이 남아있다는 ㅋ

아무튼 1년이란 시간의 갭이 좀 있지만서도 기타리스트 몽상팬더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샌프란시스코 기타센터 방문기를 올려볼까 합니다. 


샌프란시스코 출장이 정해졌을때 꼭 가봐야 할 곳 리스트를 작성하면서 
가장 먼저 떠올랐던 곳이 바로 기타센터입니다.


몽상펜더는 중학교때 부터 기타를 치고 대학 동아리에서도 치고
나중에 직장인 밴드도 10년 하고 최근에는 베이시스트로 공연도 몇차례 한지라
지금은 육아에 힘쓰느라 연주도 안하고 손가락도 안 돌아가지만
요즘도 악기만 보면 눈이 돌아갑니다.

기타센터에 가보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는 
국내에는 이런 규모에 거의 모든 브랜드의 악기를 만져 볼 수 있고 구입할 수 있는 곳이 없기 때문에
일종의 기타리스트의 로망이랄까? 뭐 그런거였습니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높은 천장과 잔뜩 쌓여있는 악기들을 보니
마치 음악인의 파라다이스에 온 것과 같은 기분이더군요


높은 천장을 이용해서 악기들을 쭈욱 걸어놨는데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푸근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ㅎㅎ



들어가는 입구 위쪽에는 유명한 기타리스트들의 사인이 된 악기들이 전시되었는데요

아래 가운데는 Eric Johnson 의 펜더기타였고



아래는 베이시스트로 유명한 빅터 우튼의 사인이 된 빅터우튼 시그너춰로 보입니다.



남자의 로망인 깁슨 레스폴 부터 악기 브랜드 별로

마치 하늘에 기타가 내려오는 듯 진열되어 있었는데요


특히 뒤면에 마샬 앰프+캐비넷의 장식이 정말 맘에 들었습니다.

저렇게 앰프와 캐비넷을 쌓아놓고 연주 해보고 싶네요 ^^



잭 와일드 시그너춰를 비롯해서 다양한 모델과 색상의 레스폴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테스트를 해보고 싶으면 직원한테 얘기하면 살짝 보이는 사다리를 이용해서 꺼내줍니다.


우리나라 악기점처럼 행색이나 기타 실력만으로 사람을 판단하지는 않더군요 ^^



깁슨과 더불어 세계 기타 브랜드의 양대 산맥인 펜더 기타가 깁슨기타 왼편으로 진열되어 있었는데

수십대의 다양한 기타들이 걸려있으니 황홀할 따름입니다.



깁슨 레스폴 오른쪽으로는 ES-335를 포함한 깁슨 할로우 바디 기타들과

드림시어터 존 페트루치 시그너춰를 중심으로 뮤직맨 기타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이바네즈, 리버스 헤드의 잭슨 기타들

그리고 멀리서 봐도 알 수 있는 비씨리치 기타들이 있습니다.


기타는 공중에 앰프는 바닥에 구성 참 좋습니다.



오른쪽 끝에는 ESP 기타가 걸려 있네요



중간 기둥에 매달려 있는 PRS 기타들

제가 사용해 본 기타중에서 가격 대비 성능(올드 깁슨+올드 펜더) 이 좋았던

PRS 멕카티 모델도 보이는 군요


다시 기타를 연주하게 된다면 다시 구입하고 싶은 악기입니다. ^^



베이스기타는 방이 따로 하나 마련되어 있었는데요

펜더부터 뮤직맨 스팅레이, Tune 등등 웬만한 베이스 모델은 다 있는 것 같더군요



기타 센터에서 가장 맘에 드는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자유롭게 테스트할 수 있게 해주는 환경과 분위기 입니다.

가는 곳 마다 여러 앰프와 기타들을 연결해서 테스트 할 수 있도록 조성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눈치 보지 않고 악기나 앰프를 테스트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말 이런 곳이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쪽 벽면에 기타들이 진열되어 있다면 중앙에는 기타 앰프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여러 가지 앰프들을 직접 연주해보면서 테스트 해볼 수 있도록

좌석과 기타까지 옆에 비치되어 있습니다.

오래 앉아 있어도 편한 의자는 덤입니다.


사진 속에 소년은 제가 사진찍으면서 돌아다니는 내내

서툰 실력으로 기타도 바꿔가며 앰프도 바꿔가며 연주해 보던데

누구하나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기타 키즈들에겐 천국이나 다름없지요



테스트 해볼 수 있는 공간은 베이스 섹션도 마찬가지였는데

콤보 앰프부터 랙형 앰프까지 다 구비가 되어 있어서

한자리에서 여러가지 악기를 테스트 해보면서

나한테 맞는 악기를 고를 수 있는 점이 참 좋아 보입니다.



이펙터 섹션으로 가보면 여긴 더 재밌습니다.

스톰박스부터 멀티 이펙터 까지 앰프와 기타가 준비되어 있고

바로 연결해서 테스트 해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여러가지 이펙터는 물론 와우까지도 테스트 해볼 수 있습니다.



테스트 환경에서 멀티이펙터도 예외는 아닙니다.

돌아가면서 이펙터로 채워져 있고 기타만 연결해서 테스트 해보면 됩니다.


기타도 성향이 다른 2대의 기타가 준비되어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디지텍 멀티 이펙터들

가격 참 착합니다. ^^

기타는 부피가 있어서 못가져오더래도 이펙터는 좀 사올 걸 그랬습니다.



이펙터 옆으로 각종 스트링과 기타 파트들이 진열되어 있네요

기타에 관련한 건 여기만 와도 대충 다 구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처럼 수입원 따라서 왔다갔다 안해도 되는 게 좋은 것 같네요



기타 관련 레슨 책들과 DVD들도 진열 되어 있습니다.



일단 1층에 있는 기타 및 앰프, 이펙터 섹션을 돌아 봤는데요
시중에 나와 있는 웬만한 악기들을 한 곳에서 다 볼 수 있고
직접 테스트까지 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기타리스트에게는 정말 천국 같은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진의 양이 많아서 부득이 포스팅을 나누게 된 점 양해바랍니다.
계속해서 드럼,다른 악기들,중고 악기 매장까지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기타센터(GuitarCenter) 방문기 Part1 - Guitars & Effectors 였습니다.

기타 센터의 위치는 아래와 같습니다. 참고하세요


크게 보기

다음글 보기
샌프란시스코 #21 : 기타센터(Guitar Center) 방문기 Part2 - Drums
샌프란시스코 #22 : 기타센터(GuitarCenter) 방문기 Part3 - Others
샌프란시스코 #23 : 기타센터(GuitarCenter) 방문기 Part4 - Used Guitars



  1. lunarcafe 2011.08.30 23:08 신고

    완전 제가 찾던 포스트네요 :)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1.08.31 08:47 신고

      반갑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니 기분이 좋네요 ^^

  2. Jo 2012.08.15 15:45 신고

    안녕하세요.
    제가 지금 샌프란인데 기타센터 가는 방법 좀 알 수 있을까요??
    부탁드려요^^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2.08.15 21:17 신고

      앗 저는 웬만한 거리는 택시로 이동하거나 지도보고 걷거나 해서 이동한지라
      택시기사한테 기타센터 라고 한 거 밖에는 없어서
      만족할만한 답변을 드리기가 어려울 것 같네요

  3. 비버몬 2014.02.13 00:08 신고

    퍼갑니다! 출처 꼭 남길게요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