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보수 화분이 깨지는 바람에 집근처 농원에 갔다가 데려온 알로카시아가 휴가 다녀오는 동안 키도 엄청 크고 새 잎이 났더군요. 알로카시아도 종류가 여러가지 인데, 가장 많이 키우는 것이 오도라와 쿠쿨라타 입니다. 아래는 오도라로 잘 크면 2~3m 까지도 크는 관엽식물입니다. 지난 휴가 때 동남아로 여행을 다녀왔는데, 길가에 흔하게 있는 식물 중에 하나입니다. 동남아는 확실히 햇빛도 좋고 비도 자주 오니 키들이 사람보다 크더군요. 


알로카시아 구입하실 때 큰 키에 큰 잎을 원하시면 알로카시아 오도라를 구입하시면 됩니다. 오른쪽 위에 하얀색 화분이 알로카시아 쿠쿨라타입니다. 확실히 차이가 크죠.





처음 가져와서 화분에 심었을 때 아래처럼 잎 하나에 큰 키는 아니었는데 한두달 만에 훌쩍 컸네요. 아이들 키크는 거랑 비슷한 듯. 원래는 베란다에 있었는데 와이프의 선택을 받아서 실내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원래 있던 잎은 구멍이 없고 튼튼해 보이는 걸로 골라서 사왔는데,




새로 난 잎은 구멍이 난 채 나오더군요. 좀 아쉽긴 하지만 훨씬 큰 잎이 나왔네요. 알로카시아는 특이하게 줄기가 갈라지면서 새 잎이 나오게 됩니다. 



알로카시아를 구입할 때 주의할 점은 밑둥 부분을 잘 만져보고 물렁한 부분이 없는지 만져보고 구입해야 합니다. 밑둥이 물렁해지면서 잘 썩기 때문에 건강한 나무를 고르기 위해 만져보고 단단한 묘목을 고르시면 됩니다. 또한 알로카시아 줄기를 자르실 때는 밑둥에서 갈라지는 부분에 5cm 정도 여유가 있게 잘라서 아래처럼 자연스럽게 말라서 겹겹이 쌓이도록 하시면 됩니다. 




알로카시아는 수분이 많으면 잎을 통해 수분을 배출하는데 마치 눈물을 흘리는 것 같습니다. 잘 자라서 집 천장까지 컸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큰 잎이 매력적인 알로카시아 오도라 키우기 였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