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프로에 연결해서 사용하던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가 문제가 생겨서(특정키가 안 눌리더군요) 갖은 방법을 동원해 봤지만 해결이 안되더군요. 애플 정품 키보드가 좋긴한데 가격이 너무 높아서(블루투스 키보드는 13만원 정도 합니다.) 대안을 찾아서 구입해봤는데, 결국은 맥북 프로에는 사용 못하고 애플 정품 유선 키보드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문제의 인파로 블루투스 키보드입니다. Aliexpress 에서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로 검색하면 많이 나오는 키보드랑 거의 똑같습니다. 아무래도 중국에서 생산 수입해서 유통 판매하는 것 같네요. 언뜻 봐서는 애플 키보드랑 거의 흡사합니다. 왼쪽 아래 펑션키들 구성이 똑같아서 저도 너무 큰 기대를 한 것 같습니다.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서 애플 키보드처럼 묵직하지 않고 배터리 넣는 곳에 유격 때문에 털렁거립니다.  높이 조절이 안되는 고정형이니 참고하세요. 



중국 생산 한국 유통 판매인 것 같습니다.



키보드 하단에 on/off 스위치와 페어링 버튼이 있습니다.



배터리를 넣고 전원을 켜면 키보드 상단에 불이 반짝이고 페어링시 표시되는데, 기본적으로는 배터리 부족시 LED가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맥북 프로에 연결해서 못쓰는 가장 큰 이유는 보시면 ESC키 자리에 홈 버튼이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와 연결하는 용도의 키보드라 홈버튼이 있는 건 이해는 하지만 PC에 연결해서 쓸 때는 전혀 기능을 하지 않습니다. 검색해보니 Fn과 같이 누르면 된다고 해서 테스트 해봤는데 안되더군요. 결국 모바일 기기용이라는 결론과 함께 애플 유선 키보드를 구입했네요. 



왼쪽 하단 키보드 배열은 애플 키보드와 똑같아서 애플 기기에서 사용하시기에는 좋습니다.



결론적으로 모바일 기기 연결용으로만 활용하시고 맥에 연결해서 쓰실 분들은 애플 키보드 구입하시는게 금전적으로나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이상 인파로 블루투스 키보드 맥북 프로 연결 사용기였습니다. 


왠지 맥북에어에는 매직마우스를 써야만 할 것 같은 강박관념이 있어서 2년 넘게 매직 마우스를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예전에 고장이 정말 많이 났던 마이티 마우스써 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매직 마우스는 천국이긴 하지만 단점도 많은 편입니다.  이쁘긴 하지만 너무 납작한 비 인체공학적 설계, 무거움, 휠 느낌은 완전 별로고 제스처 기능이 되긴 하지만 저같이 손에 땀이 많은 사람에게는 짜증유발자임에 분명합니다.


오늘 소개드릴 마우스는 로지텍 블루투스 마우스 V470인데요 예전에 사놓고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가 오늘 처음 사용해 봤는데 훨씬 마우스 다운 장점 때문에 기존 매직 마우스의 자리를 꿰차게 되었습니다. 매직마우스와 같은 블루투스 마우스라서 리시버가 따로 필요하지 않습니다. 



포장을 뜯으면 내용물은 단촐합니다. 설명서, CD, 그리고 마우스 본체. 아쉽게도 건전지는 포함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왼손잡이 오른손잡이 구분없이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아담하지만 인체공학적 설계로 마우스를 잡았을 때 편안한 그립감이 좋은 편입니다. 전통적인 휠을 장착하고 있고 기기 연결시나 배터리 부족할때 알려주는 인디케이터가 있습니다. 블루투스 마크가 눈에 띄는 군요


휠에도 스크롤 기능에 좌우 스크롤 기능 및 클릭이 가능합니다. 로지텍 드라이버를 설치하면 세부기능 조정을 가능한데요 저는 휠 버튼에 Back 버튼 기능을 적용해서 사용중인데 브라우저 사용시 정말 편합니다.



밑면은 레이저와 온/오프 스위치, 그리고 커넥트 버튼입니다. 장비 연결시 눌러서 사용하면 됩니다. 아래쪽에 배터리 커버가 있네요



기존에 사용하던 매직 마우스와 비교해보면 길이는 짧은 편입니다. 마우스 색상이 마치 매직마우스를 겨냥해서 만든 것 같이 흰색에 회색의 사용이 로지텍 로고 대신 애플 로고를 달면 깜쪽같이 속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마우스 두께는 로지텍 마우스가 2배 정도 높은 것 같은데요 그 덕에 그립감은 매직마우스에 비해 100배는 좋은 것 같습니다. 



AA 건전지 2개가 들어갑니다. 전자기기용 건전지는 역시나 듀라셀.



건전지를 넣고 밑면에 Connect 버튼을 누르면 아래와 같이 맥북에어 블루투스 장비 검색화면에서 아래와 같이 검색이 됩니다. 선택하고 계속 버튼을 누르면 바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설정 완료되면 매직 마우스와 비슷한 연결 아이콘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리뷰를 적으면서 사용해 보고 있는데 일단 매직마우스에 비해 무게가 살짝 가벼워서 그런지 움직임이 날렵하고 따라서 커서 움직임도 날렵해 진 느낌이고 무엇보다 그립감이 좋기 때문에 장시간 사용에도 피로감이 덜할 것 같습니다. 특히나 전통적인 휠이 장착되어 있기 때문에 드르륵 드르륵 스크롤 하는 느낌 좋고 바닥 소재 때문인지 일반 테이블에서 사용하는 미끄러짐이 부드럽네요



맥북에어와의 디자인 궁합도 좋은 것 같습니다. 공식 가격은 $69 인데 현재 아마존에서 $64.39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애플 사이트의 매직 마우스 가격($69)보다는 살짝 저렴한 것 같네요. 저의 경우엔 매직 마우스에서 제스처 기능을 사용하지 않아서 훨씬 좋게 느끼고 있는데 매직마우스에서 제스처 기능을 많이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고민은 좀 필요할 것 같네요 


매직마우스를 사용하시면서 저와 같은 불만이 있으셨거나 맥북에 어울리는 마우스를 찾으시는 분들에게 추천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스처 기능을 안 쓰신다는 조건한에 말이죠 


이상 매직마우스의 대안 로지텍 블루투스 마우스 V470 이었습니다.



맥 앱스토어에서 쓸만한 사진 편집 프로그램이 없을까? 찾다가 iSplash 앱이 0.99$ 로 할인을 하길래 구입해 봤습니다. 원래 가격인 4.99$에서 80% 할인해서 0.99$ 팔리고 있습니다. 


요즘엔 유료 그래픽 에디팅 앱들에는 이 기능을 기본 기능으로 추가하고 있는 것 같으니 기존에 유료 앱을 사용하시고 계시다면 구입 전에 먼저 찾아보시는게 좋을 것 같네요


참고로 Splash는 아래 설명글 사진처럼 사진을 흑백처리하고 하일라이트 주고 싶은 부분만 컬러로 강조하는 기능입니다.



앱 설치했으니 한 번 해볼까요?

오늘 iSplash 앱을 적용해 볼 사진입니다. 주변 색상을 죽여서 로봇을 한 번 강조해 보겠습니다.



Color Splash 를 해봤는데 사진을 가져오면 바로 흑백사진으로 변환되고 색깔을 입히고 싶은 곳을 동그란 모양 브러쉬로 칠하듯이 색상을 다시 입히는 형태로 작업을 하면 됩니다. 실제로 해보니 정말 간단하군요


Splash 브러쉬 사이즈를 잘 조절해서 세밀하게 칠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요즘 스마트폰용 어플도 많이 나오는 것 같던데 역시 맥에서 마우스를 이용하니 더 디테일하게 작업을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작업은 쉬웠지만 처음이라 그런지 예쁘게는 안된 것 같네요 컵에 녹색도 뺐으면 나았을까 싶기도 하구요



앞으로 종종 사진을 강조할때 쓰면 좋을 것 같습니다. 

좋은 것도 자주 쓰면 식상하니 가끔 생각날 때 한 번씩 쓰는 걸로~


포토샵으로 이 작업을 하려면 꽤나 복잡할텐데 참 편한 세상입니다. 

혹시 포토샵에도 기본 기능이 아닐런지 ㅎㅎ


이상 사진에 하일라이트를 주는 iSplash 맥 어플 리뷰였습니다.



기본적으로 Mac OS 에서 한/영을 바꾸는 방법은
왼쪽 command 키와 스페이스 바를 동시에 눌러 이전 입력 언어로 변경하는 방법인데요

아무래도 윈도우와 Mac을 왔다갔다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불편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몽상팬더도 변경해서 사용하는데요

작년에 Macbook 을 사용할때는 언어 및 텍스트 환경 설정에
입력소스를 추가하는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한/영 전환을 설정했던거 같은데

오늘 소개할 방법은 그것보다 더 간단하게
Mac OS X 에서 한/영 전환을 오른쪽 command 키로 할 수 있게 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름하여 직관적인 KeyRemap4MacBook 인데요
웹 사이트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pqrs.org/macosx/keyremap4macbook/

해당 웹사이트로 들어가면
Mac OS 버전에 따라 선택해서 다운받을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저는 Lion 이기 때문에 7.5.0 모델을 다운받았습니다.


설치는 간단하게 압축풀고 pkg 파일을 실행해서 설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재부팅해야 하니 다른 프로그램은 미리 닫으시는 게 좋습니다.


설치 후 재부팅 하고 나면

시스템 환경설정에 다음과 같이 기타 항목에 KeyRemap4Macbook 이라는 아이콘이 생깁니다.



실행하면 아래와 같은 설정화면이 뜨는데

한/영 전환을 오른쪽 command 키로 하기위해서 Change Command_R Key 하위 항목 중에

command_R to command_R 중에 IM toggle 이라고 된 항목을 선택하면 바로 사용가능합니다.


저도 처음에 찾을때 잘 안 보여서 헤맸습니다.

눈 크게 뜨고 잘 찾아보세요 ^^



설정하고 나면 오른쪽 command 키로 한/영 전환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왼쪽 command 키와 스페이스 바를 이용할때와는 비교할 수 없는 편안함입니다. ^^

이상 Mac OS 에서 오른쪽 command 키로 한/영 전환을 쉽게 하는 방법이었습니다.



  1. 대익 2012.07.16 00:02 신고

    keyremap 이거 설치할때 mahmood1 에대한 비밀번호를 묻는데요????뭔지...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2.07.16 11:02 신고

      설치를 위해 해당 Mac 의 시스템유저 계정 비밀번호를 묻게되는데 모르신다면 대략 낭패인데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great_artist greatar 2013.01.19 07:47 신고

    글 보고 따라했더니 너무 쉽게 해결했네요. 1년 묶은 체증이 싹 내려가는군요!!

가끔씩 필요(?)에 의해 MAC Address를 변경해야 할 필요가 있는데
 

보통은 터미널에서 명령어를 직접 쳐서 바꾸지만
Mac OS 에서 MAC Address를 쉽게 변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소개해 볼까 합니다.

단 불법적인 목적을 위한 사용은 지양하시길 ^^

MacSpoofer.com 에 가면 MAC Address 변경 프로그램을 다운로드륻 받을 수 있는데요



사이트는 심플해서 디자인 되어 Donate 버튼만 잘 보이는 군요 ㅋ
Download 메뉴에서 바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사용가능 OS 버젼은 스노우 레오파드 이상의 Mac OS 면 된다고 나와있네요
Lion OS 에서 해봤는데 문제없이 잘 되더군요


MacSpoofer가 좋은 점은 다운로드 받아 설치를 하면
아래와 같이 시스템 환경설정에 바로가기가 생기게 됩니다.


워낙 심플하기때문에 사용법이랄 것도 없지만 간단하게 설명을 드리면
바꾸고 싶은 네트웍 장비의 MAC Address 값을 입력 후 Change 버튼만 눌러주면
바로 반영되게 됩니다.

맥북에어는 이더넷 포트가 없기때문에 en0가 Airport 가 되더군요
보통 이더넷 포트와 에어포트가 같이 있는 경우에는
en0 가 이더넷 en1이 에어포트가 됩니다.

원하시는 디바이스의 MAC Address 자리에 희망하는 MAC Address 를 입력하면
비활성화 되어 있는 Change 버튼이 보이게 됩니다.


MAC Address 바꾸고 난다음 왼쪽 아래 Refresh List 를 눌러서
변경 사항이 제대로 적용되었는지 확인하면 작업 끝

MAC Address를 변경하고 터미널에서 확인해본 결과 잘 반영됩니다. 

이상 Mac OS 에서 MAC Address 쉽게 변경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