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매체가 아직도 영향력이 대단하다는 걸 실감하는게 우리동네 예체능에 테니스가 시작하고 나서 클럽 활동하시는 중장년 위주의 테니스 코트에 20~30대 젊은 선수들이 코트를 예약하고 게임을 하고 있더군요. 생활체육으로서 테니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건 반가운 일이지만, 한편으로는 테니스라는 운동이 재미가 생기려면 기본기를 갖추기 까지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운동이라서 반짝인기를 끌었다가 사그라들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테니스 시작하시는 분들에게 어떻게 시작하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비용은 얼마나 들지를 간단히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1. 테니스 라켓

우선 테니스를 하기 위해서는 테니스 라켓이 필요합니다. 제조사도 많고 제조사 마다 많은 모델을 보유하고 있어서 초보자가 선택하기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요. 테니스 라켓에 따라 그 특성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신중하게 선택해야 합니다. 개인마다 실력과 근력이 천차만별이다보니 자신을 잘 아는 지인이나 혹은 테니스 레슨 코치에게 추천 받아서 사는 것이 초보자에게는 제일 안전합니다. 라켓은 대략 신제품 기준으로 18~20만원 선에 구입할 수 있는데요. 해당 모델에 신제품이 출시되면 기존 모델을 할인해서 판매하기도 하니 그런 기회에 구입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30~40대 근력있는 남자의 경우에는 스트링 매지 않고 300g 정도의 라켓을 사용하는 바람직 합니다. 너무 가벼우면 밀리고 너무 무거우면 오래 경기를 하기가 어렵구요. 예전에는 파워를 위해 315~330g 대의 라켓들을 선호했지만 요즘은 라켓 기술이 좋아져서 300g 정도에서도 파워 있는 볼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바볼랏에서는 퓨어드라이브나 에어로프로드라이브 계열, 헤드에서는 레디칼 시리즈가 동호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습니다.


좀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들은 제가 예전에 정리했던 포스팅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새로운 제품이 나왔지만 라켓 고르는 요령은 비슷합니다.


간단 테니스 라켓 선택 가이드




2. 테니스 스트링


테니스 라켓을 선택했으면 다음 난관은 스트링입니다. 테니스 라켓을 구입하게 되면 서비스로 스트링을 매어주지만 보통 가장 저렴한 스트링을 매어주기도 하고 스트링이 끊어지지 않더라도 2~3개월에는 탄력과 텐션저하로 교체하는게 좋습니다. 


스트링은 크게 폴리,인조쉽,천연쉽으로 나뉘는데 천연쉽은 가격과 내구성으로 인해 초보 동호인이 사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고 일반적으로 폴리와 인조쉽을 많이 사용합니다. 폴리는 내구성이 좋고 파워 있는 볼을 만들어 내기 좋지만 충격을 흡수하는 것이 인조쉽보다는 덜해서 초보자들은 내구성은 좀 떨어지지만 인조쉽으로 시작하시길 권해드립니다. 부드러운 타구감인 인조쉽으로 시작해서 어느정도 폼도 안정되고 제대로된 스윙을 할 수 있을 때 폴리나 하이브리드(인조쉽+폴리)등을 사용해보면서 자신에게 잘 맞는 스트링을 찾는 것도 라켓 선택만큼 중요합니다. 스트링만 따로 수리를 할 경우에 스트링 가격에 따라서 15,000~30,000원 까지 비용이 들게 됩니다. 


또한 스트링을 맬 때 텐션도 중요한데 30~40대 성인 남자 기준으로 자동머신기준 46정도로 시작해서 정상적인 풀스윙을 했는데 공이 잘 뻗지 않고 네트에 걸리면 텐션을 낮추고, 공이 너무 멀리 나간다면 텐션을 높여서 조절해서 자신에게 맞는 텐션을 찾아야 합니다. 텐션 조절시에는 2~3파운드 단위로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스트링 마다 특성이 다르니 자신에게 잘 맞는 스트링과 텐션을 찾는 것도 꽤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일이기도 합니다.



3. 테니스화


테니스를 치기 위해서는 일반 운동화가 아닌 테니스화를 준비해야 합니다. 테니스는 발의 움직임이 많은 운동이다보니 발을 비틀림 없이 잡아주고 스트로크나 발리시 땅에 단단하게 지지할 수 있도록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 또한 바닥면도 일반 운동화와는 다르게 잘 미끄러질 수 있도록 되어 있어서 테니스화는 꼭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래는 국내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아이다스 바리케이트 8 모델입니다. 나이키와 아이다스가 가장 대표적이고 많이 신는데요. 라켓 업체 중에서 바볼랏 테니스화가 신어 본 중에 가장 내구성도 좋고 괜찮습니다. 비용은 제조사나 신제품이냐에서 달라지지만 8~15만원 선에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4. 테니스 의류


사실 테니스 운동복은 옵션 사항중에 하나긴 하지만 나이키나 아디다스에서 나온 테스트 의류는 확실히 땀 배출이나 건조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기능성을 생각하신다면 준비하시는게 좋습니다. 반팔, 반바지 기준으로 인터넷에서 2~4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으니 상하의 한벌, 그리고 모자까지 구입한다고 하면 대략 10만원 선에서 구입할 수 있겠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모자를 추천드리는데요 햇빛 차단 효과 뿐 아니라 땀을 흡수해서 시야가 방해받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저는 나이키에서 나온 울트라패더 모자를 사용중인데 무게감이 없는 가벼운 모자가 좋습니다.



5. 테니스 레슨


테니스 코트에 나갈 준비가 다 되었다면 이제 가장 중요한 레슨을 받아야 합니다. 테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폼을 몸에 체득하는 것인데 처음부터 제대로 배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개인 레슨의 경우 평일 레슨(월화목금 20분)은 17만원선, 주말레슨(토,일 40분)은 25만원선으로 가격이 쎈 편입니다. 그룹레슨이나 대학생이라면 교양과목을 통해서 기분기는 익힌다음 개인 레슨을 받는 것도 비용을 좀 아낄 수 있어서 좋습니다.


테니스를 배우려면 얼마나 걸리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사실 사람마다 운동신경이 다 다르기 때문에 차이가 많이 나긴합니다먄 최소 6개월은 레슨을 받아야 포핸드,백핸드, 포핸드발리, 백핸드 발리, 스매싱, 서브까지 테니스를 위한 폼을 배우고 익히고 체득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각각의 폼이 완성되면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배우게 되는데 실제 게임에서 많이 움직이는 조합, 포핸드 2, 백핸드 2, 전진해서 포발리 2, 백발리 2 마무리는 스매싱과 같이 계속 움직이면서 스트로크나 발리의 정확도를 높이는 연습을 합니다. 고급 과정으로 넘어가면 서브하고 들어가서 발리하다가 로브를 받고 포핸드,백핸드, 발리와 스매싱으로 마무리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게임에 적응할 수 있도록 훈련을 계속하게 됩니다. 보통 2년 정도 꾸준히 레슨을 해야 실제 게임으르 할 때도 재미를 느끼면서 할 수 있게 됩니다. 테니스라는 운동이 하루아침에 잘 할 수 있는 운동이 아니라서 꾸준히 노력하다보면 언젠가는 재미를 느끼게 됩니다.



지금까지 테니스를 시작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과 비용에 대해서 정리해봤는데요. 30~40만원 정도로 라켓과 테니스화만 준비하면 일단 테니스 코트로 나갈 수 있으니 레슨 시작하면서 필요한 것들은 준비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요즘 날씨가 선선해져서 테니스 치기 딱 좋은 날씨네요. 우리동네 예체능을 통해 테니스가 많이 알려져서 10~20대 젊은 세대들도 코트에서 많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테니스를 처음 배우기 위해 필요한 것들과 비용에 대해 정리해봤습니다.



새로 레슨을 시작하면서 가장 핫하다는 스트링인 럭실론 4G 16L(1.25)를 시타해봤습니다. 3년 전에 테스트를 즐겨 할 때에는, 여러가지 조합과 테스트를 해보고 바볼랏 허리케인 + 아이소스피트 컨트롤을 하이브리드로 장착했을 때가 타구감과 파워, 스핀까지 최적의 조합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최근에 새로 나온 스트링들은 폴리스트링과 인조쉽 스트링의 수렴의 정점의 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폴리 스트링은 더 부드럽고 타구감을 향상 시키는 방향으로, 인조쉽은 더 강하고 파워있게 말이죠. 아무튼 럭실론 4G를 시타해 보고 나니 왜 테니스샵 사장님이 추천해주셨는지 잘 알겠더군요. 다만 아무리 부드러워도 폴리 스트링이라는 사실을 간과하면 안되겠더군요. 텐션 저하가 적은 스트링이니 한 두 번 쳐서 텐션을 떨어뜨려서 적정 텐션을 찾으시는 분들은 2~3 파운드 낮게 매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다음에 스트링 수리 할 때는 46 정도로 수리 해야겠습니다.


사용 라켓 : 에어로 프로 드라이브 GT (100sq. 300g)

사용 텐션 : 자동 48




타구감


타구감은 기존 폴리 스트링에 비해서 확실히 부드러운 느낌입니다. 블라인드 테스트를 하게 된다면 구분해 내기 어려울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구요. 다만 볼을 강하게 때리는 경우에는 폴리의 특성이 나타나고 전완근이 땡하는 느낌이 전달되니 주의 하시기 바랍니다. 그럴 때는 영락없이 알루파워 같은 느낌입니다. 부상을 방지 하고 부드러운 타구감을 느끼시려면 때려 치시지 말고 쭉 밀어치셔야 합니다. 


파워


파워는 충분합니다. 공이 스트링에 머무는 시간이 좀 더 길게 느껴지면서 튀어나가는 느낌이 있는데 라켓 영향도 있으니 참고만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특히 발리 할 때, 벽만 만들어 줘도 서비스 라인 까지는 충분히 들어가고 앞으로 밀어주면 베이스라인까지 쭉 뻗는 공이 만들어집니다. 베이스라인에서도 힘 들이지 않고 밀어치기만 해도 베이스라인 까지 충분하고 홈런도 심심치 않게 나오니 주의하시길.  


스핀


스핀용 줄이 아니지만 스트링 표면을 만져보면 까끌까끌한 느낌이 있는데 역시 자연스러운 스핀이 만들어 집니다. 베이스라인에서 친 공이 베이스 라인 근처에서 뚝 떨어지는 느낌이 아주 좋습니다. 파워와 스핀이 적절하게 만들어지기 때문에 스트로크부터 발리, 스매싱까지 힘 있으면서 감기는 볼이 만들어 지네요. 


이상 럭실론 4G 시타 느낌을 정리해봤는데요. 하루 정도 시타한거라 내구성은 아직 파악하지 못했지만 폴리스트링의 부드러움은 어디까지인가? 하는 물음을 갖게 만드는 스트링입니다. 부드러운 타구감때문에 하이브리드로 매시는 분들도 굳이 그럴 필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다만 텐션은 2~3 파운드 낮게 시작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계속 사용해 보면서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즐테하세요. 



  1. Favicon of http://anunmankm.tistory.com 버크하우스 2014.06.30 07:4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주말 되세요. ^^

지난 주에 테니스 샾에 다녀왔습니다.
테니스 샾에 간 이유는 다름 아니라 스트링 교체를 하러입니다.

겨울동안 자동 46/43의 텐션으로 사용했는데 점점 날씨가 따뜻해져서
평소 스윙으로 치면 너무 길게 떨어져서 텐션 조절이 필요해졌기 때문이지요.

온도에 따라 스트링이 늘어지는 정도가 다르므로
겨울과 여름의 텐션조절은 3~4 파운드 정도의 차이를 두고 매시면 되겠습니다.

이번에는 작년에 슈퍼스트링 시타기에 뽑혀서 받은
SuperString V2 Viper Rough 로 스트링 교체해봤습니다.



크로스는 아직까지 폴리스트링과의 하이브리드 조합에서 적수가 없는
아이소스피드 컨트롤로 매었습니다.

녹색스트링의 조합이 안 어울릴 것 같았는데 파스텔톤이라 그런지
제법 잘 어울립니다. ^^


Viper Rough 의 특징은 사진에서와 같이 표면이 오돌토돌 돌기가 나있어서
공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여 스핀을 걸 때 잡아 채는 듯한 느낌이 들정도로
스핀 끝이 감기는 맛이 좋습니다.


이번에 스트링 텐션은 자동 48/46 로 조절했는
풀 스윙시에 라인 끝에 딱딱 떨어지는 맛이 좋네요.

좋은 스트링과 딱 맞는 텐션은 코트에서 자신감있는 플레이를 가능하게 한달까요??

봄 맞이 텐션 조절하시고 즐테하시기 바랍니다 ^^


  1. Favicon of http://muye24ki.tistory.com/ 무예24기 2010.03.16 07:56 신고

    의경생활할때 파출소 소장이 맨날 라켓 무게 정육점에서 제오라고 했는데 쩝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0.03.16 08:54 신고

      ㅎㅎㅎ 테니스에 안좋은 기억이 있으시군요 ^^

  2. Favicon of http://island0604.tistory.com 가슴으로말해 2010.03.17 16:28 신고

    저두 날이 따뜻해져서 어제 스트링 작업했는데... 생각보단 스트링펜션이 적게 치시나 봐요^^;
    저는 슈퍼헥스 가로세로 52에서 54로 올렸습니다.
    역시 장작패는 느낌이라는...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0.03.17 16:59 신고

      저도 예전에 자동 56 까지도 맸었습니다.
      텐션을 낮추면서 컨트롤이 가능하다면
      낮은 텐션이 여로모로 장점이 많습니다.
      그래서 많은 시행착오 끝에 봄 가을 48/46으로 맵니다.

      장점이라면
      1. 라켓 진동이 줄어서 엘보나 부상 염려가 좀 줄고
      2. 타구감과 터치감이 좋아지고
      3. 스트링 파워가 + 되는 이점이 있고
      4. 스트링과 프레임도 수명이 늘어납니다 ^^

      무엇보다 스트링 텐션은 스타일에 따라 좌우가 많이 되니
      개인별로 가장 잘 맞는 텐션을 찾는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red_arrow red 2010.03.18 11:06 신고

    오~ 동네 테니스 수준이 아니신 것 같아요.^^;;;;
    테니스 용어라고는 러브 밖에 모르는데....ㅋ
    따뜻한 날이 되면 그저 배드민턴으로 만족하는지라
    묵직한 테니스라켓이 멋있어보이기만 하는군요.^^

  4.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0.03.18 11:29 신고

    ㅎㅎ 동네 테니스 맞습니다.
    이제 초보에서 좀 벗어나려고 하는 중이죠 ^^

    그나저나 배드민턴 라켓도 테니스 라켓 만큼 비싸더라구요
    재료비가 적게 들어갈 거 같아서 싸지 않을까 했거든요 ^^

  5. Favicon of http://foxfactory.tistory.com 여우아저씨 2010.03.18 20:14 신고

    우와~ 테니스...
    예전에 친구가 테니스라켓을 가져와서 인근 대학교에서 친적이 있는데 엄청
    힘들더군요. 가뜩이나 팔힘없어서 라켓을 던질뻔 했다는 전설이....ㅎㅎ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0.03.18 20:54 신고

      저도 처음할때는 근육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들어서
      꽤나 힘들었는데 계속 하다보니
      종아리도 점점 굵어지고
      팔뚝도 점점 굵어지고 있는 중입니다 ^^

  6. Favicon of http://qubix.tistory.com 큐빅스™ 2010.03.19 21:20 신고

    봄이 됐으니 운동을 해야하는데 게을러서요 ㅡ,ㅡ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0.03.19 23:57 신고

      저도 지난주 반짝 운동모드였다가
      이번주는 숨쉬기운동만 했네요
      아~ 이래서는 다이어트가 안되는데
      게으른게 천성인가 봐요 ㅎㅎ

  7. Favicon of http://jjstyle.tistory.com JJstyle™ 2010.03.20 19:05 신고

    테니스는 잘 못쳐서 ㅎㅎ.
    고딩 때 프린스 라켓에 형광그린/검정 색상의 나이키 테니스화를 신고 다니던 친구녀석이 생각나네요. :)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0.03.20 20:29 신고

      전 중학교때 첨 시작하긴 했는데
      15년 넘게 쉬다가 다시하려니
      영 빨리 늘지가 않네요 ^^

  8. mickyth 2010.04.21 09:18 신고

    유익한정보마니마니보고갑니다!!감사합니당^^

  9. 안녕하세요 2012.08.23 11:56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미국에서 처음 테니스를 시작해서 3년정도 치고 있습니다.
    궁금한 점이 한국에서는 보통 텐션을 저렇게 낮게 하나요?
    제가 주로 이용하는 tenniswarehouse에서는 라켓마다 조금 다르지만 대략 50-65정도이고
    보통 57이나 58이 기본이라고 하더라구요.
    저는 57을 씁니다만 텐션이 40대까지 내려가도 무리없이 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

    • Favicon of http://kkwaks.net kkwaks 2012.08.23 13:06 신고

      일단 자동 머신이냐 수동 머신이냐의 따라 텐션이 달라집니다.
      자동머신 기준은 수동 머신에 비해 텐션이 10 정도 낮게 매야 비슷한 텐션이 됩니다.

      자동을 46을 매었다는 건 수동으로 56을 매었다는 거랑 비슷하구요
      위에서 46/43으로 매었다는 건 자동 머신 기준입니다.

      또한 라켓에 따라 반발력이 다르고 개인마다 근력의 차이가 다르기 때문에 텐션은 개인별로 주관적인 면이 크게 작용하거든요

      특히나 국내 동호회에서는 복식위주로 플레이를 하다보니 짧은 스트로크 위주라서 텐션을 약하게 조절하는 경우가 많고 아무래도 선수들보다 근력이 약하기 때문에 텐션을 낮춰서 반발력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테니스를 치신다면 단식위주로 플레이하시기 때문에 텐션을 낮게 매시면 홈런 타구가 많이 나오시겠네요 ^^

      저는 헤드사이즈 100에 얇은 프레임을 사용할 경우에는 46/43 정도로 하면 어느 정도 반발력이 도와주기 때문에 큰 힘 들이지 않고 스토로크를 구사할 수 있습니다. 발리도 너무 짧지 않게 떨어지구요

      텐션을 낮춘다고 해서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은게
      전국대회 복식 우승하시는 분의 경우에 110 사이즈에 텐션을 38까지 낮춰서 매시는 분도 봤고 제 레슨 코치의 경우에는 90 사이즈에 60이상 땡겨 매는 것도 봐서

      텐션은 전적으로 자신의 라켓과 근력 그리고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서 맞추면 되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

      답변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

    • 안녕하세요 2012.09.08 12:33 신고

      아 자동머신과 수동머신의 차이가 있군요.
      지금은 집에서 수동머신으로 하고 있는데(klippermate)
      예전에는 기계로 하는데다 부탁했었거든요.
      그 아저씨께서 10정도 낮게 매셨는지 모르겠네요 ^^;
      무지함을 깨우쳐주셔서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