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활 시작하면서부터 즐겨 부르게 된 임재범의 비상입니다. 멜로디도 좋지만 무엇보다 사회 생활을 시작하거나 새로운 변화를 겪게 되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견딜 수 있는 힘을 주는 가사가 좋은 노래라서 좋아하는데요. 


요즘 파트 리더를 맡게 되면서 새삼 가사가 상황에 딱 맞게 느껴져서 자주 흥얼거리게 되네요. 검색하면 악보들이 많이 나오는데 노래 부를 때 좀 느낌이 안나서, 제가 노래하면서 정리한 코드를 공유해 봅니다.





저는 전주와 간주는 간단하게 C  - CM7 - C - CM7 을 반복하고 노래 들어갑니다.




   C                    CM7             Em7                  Am                G               C 

누구나 한번쯤은 자기만의 세계로 빠져들게 되는 순간이 있지



   FM7                G               Em                Am               Dm7            G        

그렇지만 나는 제 자리로 오지 못했어 되돌아 나오는 길을 모르니 


   C                    CM7            Em7                  Am                G                C

너무 많은 생각과 너무 많은 걱정에 온통 제자신을 가둬 두었지


   FM7                G                Em               Am              Dm7             G     

이젠 이런 내 모습 나조차 불안해 보여 어디부터 시작할지 몰라서 



   C             E7              Am                 Dm7               G

나도 세상에 나가고 싶어 당당히 내 꿈들을 보여줄꺼야

 


            C              E7                Am                Dm7                G                   C

그토록 오랫동안 움추렸던 날개 하늘로 더 넓게 펼쳐보이며 날고 싶어





   C                    CM7             Em7                  Am                G               C 

감당할 수 없어서 버려둔 그 모든 것 나를 기다리지 않고 떠났지



   FM7                G               Em                Am               Dm7            G      

그렇게 많은 걸 잃었지만 후회는 없어 그래서 더 멀리 갈 수 있다면




  
 C                    CM7             Em7                  Am                G               C 

상처 받는 것보다 혼자를 택한거지 고독이 꼭 나쁜 것은 아니야


   FM7                G               Em                Am               Dm7            G          

외로움은 나에게 누구도 말하지 않을 소중한 걸 깨닫게 됐으니까




   C             E7              Am                 Dm7               G

이제 세상에 나갈 수 있어 당당히 내꿈들을 보여줘야 해


            C              E7                Am                Dm7                G                   C

그토록 오랬동안 움추렸던 날개 하늘로 더 넓게 펼쳐 보이며 날고 싶어



  1. Favicon of http://moneycoach.kr/ 소액결제 현금화 2017.12.05 23: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베델 기타를 구입하고 한 두달 지나서 장착되어 있던 고또 510z 헤드머신을 그로버 순정헤드머신으로 구입해서 교체했는데, 알고보니 짝퉁이었더군요. 역시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입할 땐 항상 잘 알아보고 구입해야 한다는. 콜트 보급형에 장착되어 있는 헤드머신도 튜닝할 때 유격이 없는데, 그로버 헤드머신이 유격이 있는게 이상하더니 가품이었네요.


오리지날은 아니었지만 고또 헤드머신보다는 가벼운 헤드머신을 장착할 때 스트럼 소리가 좋기도 했고 금장 헤드머신이 잘 어울리기도 해서 오리지날 그로버 머신을 장터에서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드디어 지난 주말 신품같은 헤드머신을 구입하게 되어 비교해 볼 수 있었네요. 그로버 헤드머신 구입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래는 짝퉁 그로버 헤드머신이 장착된 베델 기타 사진입니다.



오리지널 그로버 헤드머신(우)과 가품(좌)은 때깔에서 부터 큰 차이가 납니다. 훨씬 더 누런 금장이고 모든 부위가 광이 고르게 납니다.



노브를 살펴보면 오리지널(좌)이 가품에 비해 훨씬 투툼하고 더 둥글하게 생겼습니다. 나사 헤드도 더 크구요.



노브를 옆에서 보면 오리지널(좌)은 모서리 각이 전부 자연스럽게 둥글게 되어 있는 반면 가품(우)는 반달의 평평한 쪽의 층이 있습니다. 



줄을 끼우는 부분을 살펴보면 오리지널(좌)는 구멍이 작고 줄이 감기는 부위가 매끈한 반면, 가품은 구멍이 크고 깎인 자국이 층층이 보입니다. 또한 장착하지 않고 스터드를 흔들어 보면 오리지널은 유격이 없어 흔들리지 않는데, 가품은 유격이 커서 이리저리 흔들립니다.



헤드머신과 만나는 부분의 양각으로 새겨진 표시도 다르네요. 오리지널(좌), 가품(우)



노브 반대편 검정색 마무리 모양도 좀 다르군요. 오리지널(좌), 가품(우)



나사는 오리지널(우)가 더 길고 헤드가 더 크네요.



헤드머신 고정하는 너트의 두께도 좀 차이가 나 보입니다. 오리지널(위), 가품(아래)



이렇게 살펴보니 외형에서도 오리지날과 가품의 차이가 확연히 나네요. 장착하고 나서 새로 스트링을 갈면서 테스트해봤는데 줄을 감거나 풀 때 유격이 없더군요. 그리고 고또와 비슷하게 부드럽게 조작이 되지만, 튜닝은 잘 안틀어집니다. 고또의 1:21 기어비가 저에게는 좀 답답하게 세밀했는데, 그로버 헤드머신 1:18 기어비가 적당히 세밀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기타에서 튜너가 가지는 금전적 가치는 크지 않지만 거의 매일 튜닝을 해야하는 입장에서 헤드머신의 퀄리티가 기타의 사용감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혹시 그로버 헤드머신 구입하셔야 할 때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아래는 오리지널 그로버 헤드머신을 장착한 베델 기타입니다. 이제야 제짝을 만난 것 같이 반짝반짝하네요. 이상 오리지널 그로버(Grover) 헤드머신 짝퉁과 구별하기였습니다.



지난 주말에 구입한 베델 기타에 크고 작은 덴트들이 많았는데요. 바디에 난 상처는 별로 신경쓰는 편이 아닌데 지판의 상처는 좀 신경이 쓰이더군요. 멀리서 보면 잘 안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니 맘이 아프다는. 그래서 자가 치료를 하기로 했습니다. 지판 눌림위에 스팀을 가하면 눌린 부분의 나무가 부풀어 오르면서 눌림이 완화되는데요. 집에는 스팀을 부분적으로 줄 수 있는 장치는 없으니 물을 한방울 떨어뜨리도록 합니다. 나무가 물을 흡수하면 비슷하게 부풀어 오르게 됩니다. 



한 방울을 잘 떨어뜨리기 위해 아이들 약 병을 이용합니다. 물은 수돗물은 왠지 그래서 정수기 물을 사용했습니다.



눌린 지판위에 물 한 방울을 떨어뜨립니다. 이대로 두면 나무가 물을 흡수하게 됩니다. 




30분 정도 지났는데 물이 퍼지기만 하고 잘 흡수가 되진 않네요. 믿음을 가지고 기다려봅니다.



1시간 반 정도 지나니 물이 거의 흡수가 되었네요. 그럼 효과가 있는지 물을 닦아 보겠습니다. 



지판 눌림이 완화된게 보이시나요? 살짝 만져지긴 하지만 눌림이 부풀어 올라서 많이 완화되었네요. 물 자국이 있지만 물자국은 없어지기 때문에 다음에 스트링 교체할 때 컨디셔너나 레몬오일을 발라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지판 눌림때문에 맘 아프신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이상 어쿠스틱 기타 지판 눌림 셀프 수리하기였습니다. 

보유하던 기타가 많아서 7단 기타 스탠드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공간을 너무 많이 차지해서 악기를 좀 정리하면서 구입한 BUTTON 3단 기타 멀티 스탠드입니다. 3대의 기타를 거치하는 기타스탠드는 여러가지 종류가 있지만 가장 작은 공간을 차지하는 스탠드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폭이 42cm 밖에 되지 않아서 작은 공간에 기타 3대 거치가 가능합니다. 



포장을 뜯어보니 서로 부딪히지 말라고 비닐로 잘 포장되어 있네요. 설명서는 순서 없이 되어 있어서 알아서 조립하면 되겠습니다.



스펀지 있는 막대의 비닐을 뜯었더니 부스러기가 떨어지는 군요. 포장 깔끔하다 했더니 쩝.



아래 지지대부터 조립을 합니다. 잘 맞춰서 나사를 끼우고 조립하면 끝. 



특이한 점은 잘 보이는 곳에 MADE IN CHINA 가 표시되어 있다는.



자 이제 죄우에 기둥을 세워봅니다. 이동시에 용이하도록 기둥 부분은 반으로 접혀집니다. 



상단 기타 넥 거치대를 조립하고 나사를 조이면 조립 끝. 조립하는 시간은 몇 분 걸리지 않네요.




일렉 기타나 일렉 베이스를 거치를 하게 되면 여유있게 거치가 가능합니다. 문제는 통기타가 있을 경우인데, 통기타가 한 대 인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바깥쪽으로 통을 거치하면 됩니다. 



통기타 2대인 경우에는 아래와 같이 일렉기타를 가운데 두고 서로 바라보도록 하면 3대까지 거치가 가능합니다. 42cm 정도에 좁은 폭의 공간에 기타 3대가 거치가 되니 공간 활용에 정말 좋을 것 같네요. 이상 작은 공간에 기타 3대를 거치할 수 있는 BUTTON 3단 기타 멀티스탠드 소개였습니다. 




피크를 한 통 주문했습니다. Clayton을 주문할까 했는데, 제가 가장 선호하는 0.8mm 트라이앵글이 있어서 구입해봤습니다. 제가 0.8mm 트라이앵글을 선호하는 이유는 통기타와 일렉기타 모두 사용할 수 있고 면적이 넓어서 잡기 편하기 때문입니다. JSU 피크가 재질에 따라 선택이 다양하지만 저는 따뜻한 느낌이 좋을 것 같아서 나일론으로 주문했습니다. 1통에 12개 들어있는데 가격은 8천원이니 수입 제품과 비교해 보면 좀 저렴한 편입니다. 진공 포장에 패키징도 깔끔.



비닐을 벗기고 뚜껑을 열어보면 피크가 다시 비닐에 담겨 있습니다. 포장이 깔끔해서 일단 기분이 좋네요. 포장은 휴대용 피크 통으로 사용해도 손색없습니다. 



앞면에는 회사 로고가 새겨져 있네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스탠다드 형태의 각지지 않은 트라이앵글 피크입니다. 재질 특성상 미끄러지지 않아서 손에 땀이 많이 나는 저한테는 좋게 느껴집니다. 다만 피크를 각을 세워서 연주했을 때 통기타 연주시 일반적인 피크보다는 스크래치음이 더 많이 들리는 것 같습니다. 



뒷면에는 피크 재질과 두께가 양각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앞 뒷면에 양각으로 새겨진 문구덕에 더 미끄러지지 않겠네요. 



일렉기타와 통기타 번갈아 가며 1~2시간 정도 연주해 본 느낌은 손톱으로 치는 사운드와 비슷한 따뜻한 느낌이지만 좀 더 선명한 소리가 만들어 집니다. 소리가 선명하지만 가벼운 소리가 아니어서 듣기 좋은 사운드가 만들어 지네요. 땀이 나도 미끄러지지 않고 제가 딱 좋아하게 생겼습니다. 썩는 것도 아니니 몇 통 더 사놔야 겠습니다.



참고로 기타의 소리를 바꾸거나 업그레이드 하는 가장 저렴하지만 효과가 좋은 방법은 기타 줄과 피크를 바꾸는 것입니다. 우선 기타의 소리를 보완할 수 있는 기타 줄로 바꾸고(소리가 가벼워서 묵직한 사운드가 필요하면 더 굵은 게이지로, 선명한 소리를 원하면 스테인리스, 따뜻한 소리를 원하면 니켈등의 방법) 피크도 재질과 두께에 따라 소리를 바꿀 수 있으니 여러 조합을 테스트 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이상 JSU 나일론 기타피크 0.8mm 트라이앵글 소개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