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국제시장의 배경이 되었던 국제시작을 가보자고 해서 가봤더니, 이제는 그냥 동네 재래시장 느낌이더군요. 


아이들 햇빛 가리개 사고나니 배고프다고 난리. 금강산도 식후경.


그래서 먹거리를 찾아서 돌아봤지만 국제시장에는 마땅한게 없어서 길 건너 부평깡통시장으로 갔습니다.



깡통시장이 먹을데는 훨씬 많습니다. 뭘 먹을까 두바퀴정도 돈다음 결정한 곳은 바로 삼겹살김밥과 오복통닭입니다. 



삼겹살구이와 쌈이 김밥 속으로 쏙 들어간 김밥입니다. 가격은 착한 3,500원.



불판에서 얇은 삼겹살이 지글지글. 김밥을 기다리니 주인아주머니께서 어디 들어가 있으랍니다 가져다 주신다고. 그래서 어디 통닭이 맛있어요라고 한 번 더 확인하고 간 집이 바로 오복통닭입니다.



다시 삼겹살 김밥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용은 좀 얇게 썰어서 매콤 소스는 빼고 주셨고, 어른용은 매콤소스 포함해서 주셨는데 소스가 강해서 그런지 삼겹살 맛은 소스 안 넣은 아이들 김밥이 더 나더군요.



삼겹살, 깻잎 등이 들어 있어서 마치 삼겹살 쌈을 김밥으로 만든 것 같습니다. 배가 고파놔서 통닭 먹기전에 에피타이저로 뚝딱했네요.



부산 3대 통닭이라는 오복통닭입니다. 여기가 거기가 맞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먹어보니 확실히 맛있네요.



생생정보에 나왔다네요. 시장통닭편에 나온걸보니 여기가 맞나봅니다.



입구 한켠에서는 통닭이 바삭바삭 튀겨지고 있습니다. 옛날 시장 통닭집에서 튀기던 기름솥입니다. 요즘 통닭집들은 온도조절기 있는 사각형 튀김기를 쓰는데, 재래식입니다. 



통닭집 기본찬이 깔립니다.



우리보다 먼저 온 한 팀이 있어서 주문하고 삼겹살 김밥을 먹는 동안 통닭등장. 분명히 반반을 시켰는데 거의 2마리 양이 나오네요. 양이 많아서 놀라고 있으니 이따 싸갈꺼면 양념먼저 먹으라고 가이드를 주십니다.



사랑하는 후라이드 치킨입니다. 역시나 후라이드를 소금, 양념장 찍먹으로 먹는게 바삭바삭 제일 맛있는 거 같네요. 작게 토막나서 센 불에 높은 온도로 튀겨지니 훨씬 바삭한 듯 합니다.



양념이 살짝 매운 듯 하지만 아이들도 잘 먹더군요.



부산 부평깡통시장 삼겹살김밥과 오복통닭 방문기였습니다. 깡통시장 가시면 꼭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