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가 비실비실 새 잎도 잘 나지 않고, 기존 잎들도 노랗게 변해서 잘라내고 나니 볼품없이 변해버렸습니다. 아무래도 라일락을 심었던 화분에 옮겨심기만 했었는데 물을 줄 때 보면 물이 너무 빨리 빨리 빠져나오는 것이 이상하더군요. 


물주기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주고 실내에 두어서 환경이 나쁘진 않은 것 같은데, 아무래도 흙을 안 갈아준게 맘에 걸려서 주말을 맞이해서 분갈이 들어갑니다. 


거의 밑둥만 남은 콩고입니다. 



잎이 없어서 그렇긴 한데 안 쪽에서 새 입이 나와서 꼬물거리긴 하는데 확 나오질 못하더군요.



베란다 화분 작업대에 올리고 작업 시작.



일단 화분 위에 있는 돌들을 치워줍니다. 생각보다 돌의 양이 많네요. 흙은 적고 돌은 많았던것 같습니다.



분갈이 할 흙은 전에 사놓은 관엽식물에 좋은 흙. 아무래도 실내에서 키우는 식물이 많기도 하고 잎이 큰 식물을 좋아하다보니 사놨는데, 집에 관엽식물들은 이 흙에서 잘 자라더군요.



콩고를 꺼내서 흙을 털고 아래쪽에 있던 흙들을 꺼내 줍니다. 그리고 뿌리에 붙은 흙들을 털어내고 새 흙을 채워가며 자리를 잡습니다. 5L 흙이 거의 다들어 가네요. 



화분에서 꺼낸 흙을 보니 상태가 역시나 안좋네요. 식물이 비실비실할 때 물주기(과습), 통풍, 햇빛 등의 문제도 있기 마련이지만 흙에 영양분이 없는 나쁜 상태일 때도 안 좋은 경우가 있는데 이번 경우에는 흙이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좋은 흙으로 가득 채우니 위에 돌은 꺼낸 돌에 반 밖에 안 들어가네요. 



좋은 흙으로 가득 채웠으니 어서 기운 차리고 살아나면 좋겠습니다. 이상 콩고 화분 분갈이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