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 바람 불고 가을 냄새가 나면 생각나는 노래중에 가장 으뜸을 꼽으라면 바로 김광석의 서른즈음에 입니다. 나이의 앞자리 숫자가 바뀔 때 느끼는 허전함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서 서른 즈음에 뿐만 아니라 마흔 즈음에, 쉰 즈음에도 어울리는 노래가 아닐까 합니다.





사용되는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Dsus4는 D 코드에서 새끼손가락으로 1번줄 3프렛을 추가로 눌러주면 됩니다.






서른 즈음에  -  김광석



전주

Em      Bm      C       G       Am    Am7     Dsus4   D


    G                    Em

또 하루 멀어져 간다

     Am  Am7      Dsus4   D
내 품은 담배 연기처럼

Em         Bm          C     G
작기만한 내 기억 속에

Am          Am7         Dsus4  D
무얼 채워 살고 있는지


    G                    Em
점점 더 멀어져 간다

     Am        Am7       Dsus4   D
머물러 있는 청춘인 줄 알았는데

Em          Bm          C     G
비어 가는 내 가슴 속엔

     Am        D             G
더 아무것도 찾을 수 없네


   C      D             Bm7 Em7
계절은 다시 돌아 오지만

   Am   D            G
떠나간 내 사랑은 어디에

    C         (C#dim7) Bm7 Em7
내가 떠나 보낸 것도 아닌데

    A7                   Dsus4   D
내가 떠나 온 것도 아닌데


   G                   Em
조금씩 잊혀져 간다

   Am          Am7       Dsus4   D
머물러 있는 사랑인 줄 알았는데

    G                   Em
또 하루 멀어져 간다

        Am         D           G
매일 이별하며 살고 있구나

        Am         D           G
매일 이별하며 살고 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