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곡은 중고등학교 시절 애창곡이었던 허스키한 보이스가 참 매력적인 임지훈 - 사랑의 썰물입니다. 왜 이 노래를 좋아했는지 잘 기억은 안나지만 아마도 이별 후에 부르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사용되는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랑의 썰물  -  임지훈




   G                        Am

차가운 너의 이별의 말이

       D7              G        D7

마치 날카로운 비수처럼

    G                     Am

내 마음 깊은 곳을 찌르고

       D7               G

마치 길을 잃은 사람처럼


   Em            Bm

아무말도 하지 못한채 

     C                      A7

떠나가는 너를 지키고 있네

   G                     Am

어느새 굵은 눈물 내려와

       C         D7     G

슬픈 내 마음 적셔주네


      G                      Am

기억할 수 있는 너의 모든 것

       D7                  G        D7

내게 새로운 의미로 다가와

       G                    Am

너의 사랑없인 더 하루도

       D7                  G

견딜수가 없을 것만 같은데


   Em            Bm

잊혀지지 않는 모습은 

      G                      A7 

미소짓던 너의 그 고운 얼굴

   G                     Am

어느새 굵은 눈물 내려와

      C         D7     G

검붉은 노을 물들었네


   Em              Bm

다시 돌아올 수 없기에

       C                      A7 

혼자 외로울 수 밖에 없어

   G                     Am

어느새 사랑 썰물이 되어

      C         D7     G

내게서 멀리 떠나갔네

   G                     Am

어느새 사랑 썰물이 되어

      C         D7     G

내게서 멀리 떠나갔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