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드릴 기타는 Gibson J-45 The '59 어쿠스틱 기타입니다. 50년대 J-45를 컨셉으로 커스텀샵에서 만들어진 기타이고 42.7mm너트 너비의 얇고 두꺼운 넥과 라지 픽가드가 특징인 멋진 기타입니다. 깁슨이 노래부르는 보컬에게 좋다고해서 영입한 기타인데 텅텅거리는 저음과 따뜻한 톤이 노래를 잘 받쳐주는 기타인 것 같네요.


이 기타에 어울릴만한 노래가 무엇이 있을까 하다가 고른 밥 딜런 - Knockin' on Heaven's Door 입니다.



자 그럼 기타 구경을 해볼까요? 일단 깁슨은 썬버스트 장인 인 것 같아요. 너무 이쁜 것 같습니다.



금색 깁슨 로고와 화이트빈 헤드머신으로 빈티지함이 가득하네요.



기름진 로즈우드 지판과 클래식한 커다란 도트 인레이.



아름다운 썬버스트와 라지 픽가드의 조화. 이 기타는 이 라지 픽가드 때문에 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바인딩도 노랗게 되어 빈티지스럽네요.



다크 쵸콜릿 색상의 뒷모습.



난 좀 고급이야 하는 커스텀샵 마크.



진한 색상이 올라가져 있어서 나무결은 잘 보이지 않네요.



마틴과 다르게 넓은 조인트.



브릿지 로즈우드는 무늬도 진하고 기름진 느낌이 좋은 목재를 사용한 것 같네요.



이 기타는 애정하는 앤썸 픽업이 이미 장착이 되어 있어서 더 좋았네요.



깁슨 기타를 처음 연주해 보면서 드는 생각은 매력은 있으나 모든 노래에 어울리는 기타는 아닌 마치 아웃사이더 같은 그런 느낌의 기타인 것 같습니다. 텅텅 거리는 소리가 어떤 노래에는 어울리는데 또 어떤 노래에는 잘 안 맞기도 하고 어느 날에는 좋게 들렸다가도 또 어떤 날에는 싸구려 합판 기타 소리가 나는 것 같기도 하는 기타입니다. 아직 노래 1곡 밖에 못했는데 조금 더 불러보면서 좀 알아가도록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상 깁슨 J-45 The '59 커스텀샵 어쿠스틱 기타 소개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