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맥북 프로 연결 UHD 모니터 HDMI 케이블 바꾼 이유

풍류가객 꽉스 2021. 4. 14. 08:00
반응형

그동안 맥북 프로에 외장 모니터를 연결하면서 정체 불명의 묻지마 HDMI 케이블을 사용했는데요. 맥북 잠자기 모드에서 다시 깨어날 때 인식을 잘 못해서 HDMI 케이블을 뺏다가 다시 꼽는 일이 빈번하고, 인식을 하더래도 로고화면이나 비밀번호 입력화면이 나올때 화면이 깨져서 보이더군요. 현재 사용중인 외장 모니터는 LG 32인치 4K 모니터이고 사용 중인 해상도는 UHD보다 한 단계 낮은 3008x1692 정도의 해상도입니다.

 

 

그래서 HDMI 속도와 최대 해상도를 찾아보니 아래와 같더군요. 

버전 전송 속도 해상도/주파수
HDMI 1.0/1.2 4.92 Gbps 1920x1080 60Hz
HDMI 1.4 10.2 Gbps 3840x2160 UHD 30Hz
HDMI 2.0 18 Gbps 3840x2160 UHD 60Hz
HDMI 2.1 48 Gbps 7680x4320 8K 120Hz

그동안 사용하던 케이블은 High Speed HDMI Cable 이라고만 되어 있고 확인할 수가 없는 걸보니 잘해야 1.4 버전이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그래서 UHD 60Hz 가 가능한 HDMI 2.0에 금도금 케이블로 주문했습니다. 긴 선은 필요없어서 1m 짜리로 주문했는데 6천원 정도 밖에 안하네요. 뱀 스킨 같은 케이블이 뭔가 있어보입니다.

 

HDMI 케이블 교체하고 나니 잠자기 모드에서 깨어날때 화면이 깨져서 보이는 건 없어졌네요. 그리고 케이블이 유격없이 딱 끼워져 있는것이 기존 케이블이랑 확실히 다르긴 다릅니다. 전에 케이블은 꼽을 때도 살짝 헐거웠거든요. 그리고 여러번 테스트를 해보니 잠자기 모드에서 깰 때 인식도 잘 됩니다. 인식되고 나서 한 번 깜빡이긴하는데 바로 인식하네요. 이제 케이블 뺐다 끼웠다 안해도 될 거 같네요.

 

 

확실히 음악이나 영상이나 케이블은 사양에 맞는 괜찮은 걸 써야한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됩니다. 모니터 사용시에 문제가 있다면 사용중인 케이블을 확인하시고 모니터 사양이나 해상도에 맞는 HDMI 케이블을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이상 맥북 프로 외장 모니터 연결 HDMI 케이블 바꾼 이유 포스팅이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