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

고생하는 와이프를 위해 만들어 본 영양백숙

꽉스 KKwaks 2011. 1. 14. 09:57
반응형
둘째가 태어나고 나서 와이프가 2주간은 산후조리원에서 몸조리를 했지만
첫째랑 오랜기간 떨어져 있는게 미안하다며 2주후에 바로 집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원래는 처가에서 2주간 더 있다오기로 했었는데 첫째를 위해서 계획을 변경하게 된 셈이죠

아직 몸이 완전히 회복도 안되었는데 시도때도 없이 우는 둘째를 보면서
첫째도 챙기는 와이프를 위해 없는 솜씨지만 영양 백숙을 만들어 봤습니다.

재료는 닭 한마리(7,000원), 삼계탕용 약재(2,000원), 통마늘 (1,000원) 가 필요하고
끓는 물에 삼계탕용 약재를 넣고 30분 푹 끓인 뒤에 닭과 통마늘을 넣고 추가로 끓이면 되는데
한 번 끓어서 대충 익고난 후에 약한 불에 푹 고아서 완성된 영양 백숙입니다.


약재 끓인 물이 충분히 배어서 색깔이 먹음직스럽게 익었네요
백숙을 건진 후에는 미리 불려놓은 쌀을 넣고 닭죽을 끓여주었더니
백숙도 닭죽도 맛있게 먹는 와이프를 보면서
아 음식을 이런 기분에 하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요즘 같이 추운날 가족들을 위해 아빠표 삼계탕 한 번 도전해 보시면 어떨까요?
와이프에게 점수 따는 건 물론이고 마음도 훈훈해 진답니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