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야마하 L-8 기타의 스트링을 교체하면서 오래전에 사두었던 제페토공방의 아프리칸 에보니핀으로 브릿지핀을 교체했습니다. 엘릭서가 좀 지겨워지기도 했고 좀 더 네츄럴한 사운드를 위해 다다리오 EXP16 을 써봤는데 한달만에 녹이 슬더군요. 그래서 다시 엘릭서 스트링으로 교체를 했습니다. 이 놈의 독한 땀때문에 스트링의 선택지가 없어지네요



1~2번 줄은 그렇다고 쳐도 3번줄까지 녹이 슬다니 땀이 독하긴 독한가 봅니다.



스트링 교체할 준비를 합니다. 77년식 올드 야마하 L-8이지만 사진상으로는 요즘 나오는 LL16ARE처럼 보이는군요.



이번에 교체할 스트링은 엘릭서 나노웹 80/20 브론즈 스트링입니다. 한동안 포스포브론즈를 사용했는데, 80/20이 포스포브론즈에 비해 텐션이 약하고 오래 썼을때(썩릭서 라고 부르는) 사운드가 더 좋다고해서 다시 80/20 브론즈로 구입했습니다.



야마하 기타의 순정 핀은 플라스틱 핀입니다. 블랙에 화이트 도트라서 빼보기전엔 싼 티가 잘 나지 않는다는.



아프리칸 에보니 브릿지핀 개봉. 가공도 좋고 자개 도트가 큼지막합니다.



6번줄 브릿지 핀을 교체하면서 비교 사진 한 컷. 뽑아보니 플라스틱 티가 많이 나네요. 플라스틱 핀은 상대적으로 서스테인이 짧아서 사운드가 빈티지한 느낌이 나기 때문에 플라스틱 핀이 무조건 나쁘다고 할 순 없고(마틴도 플라스틱핀 사용합니다) 취향에 따라 사용하면 되겠습니다.



일단 6번 줄만 갈아서 비교해 봅니다. 에보니 브릿지에 에보니 핀입니다. 전에 베델기타에 브릿지핀 관련 문의를 했었는데, 같은 재질의 우드 핀이 가장 좋다고 하더군요. 에보니 브릿지엔 에보니 핀, 로즈우드 브릿지엔 로즈우드 핀.



스트링 모두 교체하고 보니 자개가 그다지 튀는 색상이 아니어서 은은하니 잘 어울립니다. 유광 플라스틱 핀에서 무광 에보니 핀으로 교체해서 그런지 통일감이 좋네요.



올드 야마하에 엘릭서 스트링이 잘 안어울다는 의견도 있는데, 에보니 핀이 좀 잡아주는 느낌이어서 하이가 좀 튀는 느낌이 있긴해도 잘 안어울린다는 느낌은 들지 않더군요. 1~2 주 정도 새 줄 특성이 사라질 때 들어보면 어떤지 잘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상 야마하 L-8 어쿠스틱 기타 제페토 에보니 브릿지핀 교체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