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406

레슨기 2009 #5 - 서브그립과 날리는 스트로크 와이프가 레슨을 받고 있을때 주로 전 서브 연습을 합니다. 아직 진도가 백핸드발리까지만 나가서 책보고 동영상 본 걸 따라 하는 중입니다. 서브 그립은 컨티넨탈로 잡아야 한다는게 정석이라고 해서 카트 한 통을 비워봅니다만 여간 감이 잘 안잡힙니다. 컨티넬탈 그립으로 슬라이스는 이제 좀 들어가는 것 같은데 플랫은 여간 힘들어서 포핸드 그립으로 잡고 쳐보니 확실히 치기가 편합니다. 몽: 코치님 컨티넨탈로 잡으면 슬라이스 스타일로 밖에 안되고 가뭄에 콩나듯 가끔씩 플랫성으로 들어갑니다. 어디보니 초보는 포핸드로 시작하라고 하던데 진짜 해보니 포핸드로 하는게 훨씬 잘 들어갑니다. 코치 : 서브 그립은 컨티넨탈로 잡는 게 맞습니다. 포핸드 그립이 치기엔 편하지만 손목 스냅의 각이 작기 때문에 강하게 칠 경우 정확한.. 카테고리 없음 2009. 11. 26.
레슨기 2009 #4 - 에러를 줄여라 그동안 헤드 프리스티지 660(330g,이븐), 헤드 마이크로겔 프리스트지 프로(340g,헤드라이트) 등등의 투어형 라켓을 쓰다가 스스로 버겁기도 하고 코치의 권유로 드디어 310g 이븐밸런스의 경량 라켓으로 지난주에 바꿨습니다. 스윙도 편하고 라켓도 가볍고 공도 잘 나가고 게임할때 에러도 많이 줄고 아~ 왜 진작 바꾸지 않았던가를 후회하며 지난주에도 열심히 레슨을 나갑니다. 코치 : 오늘은 라인 안에 떨어지게 신경써서 치세요 에러가 없이 넘기는게 중요합니다. 그동안 폼만 계속 지적하던 코치가 공의 질을 보기 시작합니다. 괜히 쫄아서 자꾸 네트에 걸립니다. 코치 : 아웃되지 말라고 살살 치라는게 아니라 와이퍼 스윙으로 코트안에 들어오도록 스핀을 더 주세요 그동안 계속 밀어치라던 코치가 와이퍼 스윙을 얘기.. 카테고리 없음 2009. 11. 26.
테니스 레슨 #3 - 라켓교체?! / 백핸드발리 지난주 오랜만에 월례대회 참여하면서 레슨 받은지 3주 정도 되는 자신감으로 게임때도 잘 칠 수 있을 것 같았으나 막상 게임에 들어가니 서브도 안 들어가고 코트에서 어떻게 위치를 잡아야 할지 우왕좌왕... 게임이라는 또 다른 세계에서 아직 멀었구나를 또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월례대회때의 아쉬운 마음에 주말동안 호주오픈 경기를 보며 선수들의 폼과 동작들을 보며 공부하고 월요일 저녁 와이프와 함께 기다리던 레슨 받으러 집을 나섭니다. 이번달 부터 와이프와 레슨을 같이 받고 있는데 코치가 그러십니다 포핸드가 저보다 낫다고 -_-; 와이프 포핸드 레슨을 시작전에 코치님이 저한테 라켓 2개를 갖다 주십니다. 코치 : 저쪽에 가서 스트로크랑 서브 한 번 해봐요 제가 지금 사용하는 라켓이 너무 무거운 거 같다고 가벼.. 건강운동 2009. 11. 26.
레슨기 2009 #2 - 포핸드 발리 포핸드/백핸드는 레슨 하면서 계속 교정하기로 하고 포핸드 발리로 진도를 나가기로 했습니다. 저같은 독학생 초보는 발리가 참 어렵습니다. 제대로 못 배워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게임때는 그냥 갖다대는 거의 블록킹 수준에 그칠뿐이라 힘없는 발리로 인한 역공을 허용하게 되어 제대로 된 발리 배우는 날을 기다렸었는데 드디어....^^ 레슨 시작하며 코치님이 뜬금없이 질문을 던지십니다. 코치 : 내 뺨이 미운 사람 뺨이라고 생각하고 뺨을 최대한 아프게 칠려면 어떻게 치면 되나요? 몽상팬더 : 이렇게요?? 코치 : 손목으로 깔짝하면 안 아프겠죠? 손을 이렇게 뒤로 살짝 젖히고 높은 곳에서 아래로 이렇게 쳐야 아프겠죠? 뺨을 세차게 내리치는 동작을 보여주시며 포핸드 발리는 이런 방식으로 치면 된다고 하십니다. 폼 설명에.. 카테고리 없음 2009. 11. 26.
레슨기 2009 #1 - 포핸드/백핸드 안녕하세요따뜻한 봄날에 멋진 폼으로 테니스를 치는 모습을 상상하며 동네 코트에서 동계 훈련 중인 몽상팬더입니다. 근 1년간 쉬다가 평일 퇴근하고 의정부 환경사업소 코트에서 개인 레슨을 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동호회 그룹레슨 2번 나간걸 제외하고는 평생 레슨이란걸 받아 본 적이 없는 관계로 선수들 동영상 보면서 제 맘대로 치다가 이번에 큰 맘 먹고 배우는 중입니다. 코치님 첫 레슨때 공 던져줄테니 쳐보라고 하시더니 몇개 치는 걸 보자마자 견적 바로 내주십니다. "스토로크는 나쁜 습관 좀 고치면 괜찮을 거 같고 발리부터는 첨부터 해야겠다" 역시나 ...... 포핸드는 공은 넘기는데 그 것 뿐이라고 고칠 걸 알려주십니다. - 어깨는 닫고 잡아 쳐라 - 라켓을 몸에 붙이지 말고 멀리 크게 스윙해라 - 스윙 후 .. 카테고리 없음 2009. 11. 26.
안드로이드OS에 대한 단상 요즘 지하철 타고 오면서 안드로이드폰 개발 서적을 보는데 문득 든 생각은 안드로이드OS는 폰보다는 오히려 넷북(크롬OS 보다 더)에 맞지 않을까 싶다. 멀티태스킹이 되는 가벼운 OS!! 딱 넷북에 적합하지 않은가? 그렇다면 폰OS의 강자는 현재스코어 단연 아이폰OS가 아닐까 싶다. 내가 생각하는 아이폰의 최대 강점은 절제를 통한 최적화가 아닌가 싶다. 멀티태스킹 지원 안되고 쿼티자판 없고 DMB, 영상통화 안되고 하는 건 어떻게 보면 개인 모바일 기기를 위한 합리적인 선택으로 본다. 안드로이드OS와 크롬OS가 앞으로 어떻게 진화할지, 아이폰이 기존 스마트폰 시장을 어떻게 장악해 갈지도 기대된다. IT리뷰 2009. 11. 26.
언제나 초보의 마음으로 ^^ 테니스를 시작한지는 꽤 되었습니다. 중학교 특별활동으로 시작했으니 벌써 19년이 되었네요 그렇다고 구력이 19년이 된건 아니고 중학교 특별활동 이후 쉬다가 대학교 교양수업 듣고 또 쉬다가 회사와서 동호회 활동 시작하면서 다시 라켓을 잡았습니다. 계산 해보면 4~5년 쳤을까요? 그동안 레슨을 제대로 받아본 적이 없고 혼자 동영상 보고 책보고 대충 넘기기만 하는 실력이라 회사 동호회 처음 나가서는 엄청 헤맸습니다. 평생운동으로서 좋은 운동이니 제대로 한 번 해보자 싶어서 올 초에 생전 처음 개인레슨을 받습니다. 혼자 독학으로 치던 자세를 처음부터 다시 다 수정하고 여러가지 라켓과 스트링을 테스트하면서 지금은 테니스에 대한 감을 좀 잡았다고나 할까? 더불어 점점 튼튼해져가는 하체와 체중 감소와 체력증가 등등 .. 카테고리 없음 2009. 11. 25.
Super String V8 Pure Control Stiff 1.20mm Yellow 사용기 Super String V8 Pure Control Stiff 1.20mm Yellow 사용기 시타자 조건 : 180cm/83kg, 30대 초반 사용 라켓 : 에어로 프로 드라이브 코텍스 사용 스트링 : 프로 허리케인 투어 자동 50/48 스타일 : 올라운더, 풀스윙으로 강타하는 스타일 1. 들어가며 라켓에서의 스트링은 볼이 닿는 부분이자 볼에 대한 느낌을 전달하는 매개체이며 스윙에 따른 사용자의 힘과 컨트롤을 전달하는 오디오로 따진다면 스피커에 해당 하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디오에서 좋은 소리를 만들어 내는 역할로 따지면 스피커가 60%이상을 차지하는 것처럼 스트링도 좋은 볼을 만들어 내는 역할에 서 60% 그 이상의 역할을 해내고 있는 셈이죠. 따라서 같은 라켓일 지라도 스트링과.. 카테고리 없음 2009. 11. 24.
테니스 하이브리드 스트링 추천 확실히 겨울은 겨울인가 봅니다. 지난 주말에 몸에 열안내고 뛰어다녔더만 도가니가 팍팍 쑤시는 날입니다. ^^ 오늘은 스트링 조합 하나 추천드릴까 합니다. 제가 메인으로 사용중인 스트링 조합인데요 적당히 단단한 면에 스핀도 적당히 잘 걸리면서 충격 흡수도 괜찮은 조합입니다. 메인 바볼랏 프로허리케인투어 1.25mm 에 크로스 아이소스피드 컨트롤 1.30mm 입니다. 보통 같은 줄로 다 매면 46/44와 같이 크로스 텐션을 살짝 낮춰매지만 하이브리드이기때문에 텐션은 같은 텐션(46/46)으로 땡기시면 됩니다. 바볼랏이 퓨어드라이브 라켓으로 많이 알려졌지만 원래는 좋은 스트링을 만드는 회사로 유명합니다. 프로허리케인 투어는 다각형 스타일 줄로 단단한 특성으로 파워 히터에 어울리는 스트링으로 같은 텐션으로 매었.. 건강운동 2009. 11. 24.